광고

‘환혼2’ 종영, 최고 시청률 12.3% 기록..이재욱♥고윤정 해피엔딩

최종회까지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유종의 미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3/01/09 [09:09]

▲ tvN ‘환혼2’ 종영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tvN 토일드라마 ‘환혼: 빛과 그림자’(연출 박준화/극본 홍정은 홍미란/제작 스튜디오드래곤 TS나린시네마)(이하 ‘환혼2’)가 최종회까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는 쾌거를 이뤘다. 

 

9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환혼2’는 수도권 기준 평균 10.6% 최고 12.3%, 전국 기준 평균 9.7% 최고 11.0%를 기록했고 tvN 타깃인 2049 남녀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3.9% 최고 4.7%, 전국 평균 4.1% 최고 4.7%로 케이블 및 종편을 포함한 채널에서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지난 8일 방송된 ‘환혼2’ 최종회는 장욱(이재욱 분)과 진부연(고윤정 분)이 정식 부부가 된 모습이 그려졌다. 진부연은 자신의 진짜 이름 조영을 되찾았고 두 사람은 여느 평범한 연인처럼 주어진 시간을 함께 보내며 행복한 추억을 만들었다.

 

하지만 그사이 대호국은 혼돈에 빠졌다. 탐욕에 빠진 왕(최광일 분)은 세자 고원(신승호 분)의 금패를 회수한 뒤 감금했고, 환혼한 진무(조재윤 분)가 진요원의 화조를 꺼내는 과정에서 진호경(박은혜 분)과 김도주(오나라 분)가 무너져가는 진요원에 갇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렇게 사랑하는 아내를 잃은 박진(유준상 분)은 “악은 이토록 거침없이 자신의 길을 가는데 어째서 선은 끊임없이 자신을 증명해야 하는가?”라는 말을 남긴 뒤 왕실과 만장회 술사들과 맞서 싸우며 화조의 결계를 보호하다 결국 진무에게 살해당하는 폭풍 전개가 휘몰아쳤다.

 

그러나 죽은 줄 알았던 박진, 김도주, 진호경은 낙수의 혼이 사라진 진부연 덕분에 구사일생으로 살았다. 이와 함께 장욱은 어린 진부연을 통해 서경 선생과 진설란이 겪은 환란이 다시 온다는 사실을 듣고 충격에 빠졌고, 이를 막을 수 있는 사람은 이 세상에 존재할 수 없었는데 존재하게 된 제왕성 즉, 장욱뿐이었다.

 

그렇게 장욱은 혼란에 빠진 세상을 구하기 위해 직접 나섰다. 세자 고원에게 자신의 금패를 내주며 왕이 군사를 움직이는 것을 막아 달라고 요청했고, 그사이 장욱은 “반드시 일어나야 할 일이라면 차라리 통제할 수 있을 때 미리 일을 만들고 우리는 그 결과를 바꾸는 거다”라며 화조를 깨운 뒤 없앨 것을 알렸다. 

 

이후 진무를 찾아간 장욱은 “힘이 있는 자가 더 큰 힘을 가지고 그 힘을 휘두르는 게 어떤 건지 똑똑히 봐”라며 화조의 불기운을 다뤄 만장회 술사들과 진무를 불태워 죽였다. 

 

이와 함께 진부연은 천부관 수성대에서 화조를 깨운 뒤 장욱이 있는 경천대호로 날려 보냈고, 경천대호의 하늘 위에서 화조를 잠재우며 서경 선생과 진설란에 이어 세상을 구한 장욱과 진부연의 짜릿한 활약이 안방극장에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무엇보다 어린 진부연은 “세상을 구원한 빛 그대에게 돌려주는 그림자입니다. 그림자를 품어 안은 빛은 절대 어둠에 들지 않을 것입니다”라며 장욱이 환란을 막아준 것에 대한 대가로 그가 사랑하는 낙수의 혼을 살려줬다. 

 

그렇게 1년이 흘러 장욱과 진부연은 진요원을 탈출한 요기를 해치우러 다니며 여전히 본인들의 힘을 세상을 구하는 데 쓰고 있었고, 박당구(유인수 분)와 진초연(아린 분)은 쌍둥이를 낳았다. 서율(황민현 분)은 새로운 정진각의 각주가 됐으며, 김도주 또한 임신하는 등 해피엔딩으로 마무리했다.

 

이처럼 ‘환혼2’는 2022년 하반기를 뒤흔들었던 판타지 로맨스답게 시청자의 가슴에 오랫동안 남을 임팩트 넘치는 엔딩과 꽉 막힌 해피엔딩을 선보이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이에 판타지 로맨스의 새로운 기준이 된 ‘환혼2’이 남긴 것을 되돌아본다.

 

#1. 독보적인 ‘환혼’ 세계관 완성

 

‘환혼’은 역사에도 지도에도 존재하지 않은 가상의 나라 대호국을 배경으로 독보적인 판타지 세계관을 완성했다. 여기에 수기를 자유자재로 움직일 수 있는 술사는 물론 대호국 사대 가문의 정체성을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절에 빗대어 표현했다. 

 

또한 박씨 집안이 이끄는 대호국 최대 기업 송림, 천기를 살피고 기록하는 왕실 직속 기관 천부관, 모계 계승을 이어가는 진씨 집안이 대호국 내 신비한 물건들을 보관하는 진요원 등은 물론 영혼을 바꾸는 환혼술로 차별화를 주며 한국 드라마에서 자주 볼 수 없었던 무협 판타지 장르의 폭을 넓혔다. 

 

특히 환혼술로 영혼의 아버지가 다르다는 출생의 비밀로 흥미를 유발했다. 이에 장강(주상욱 분)은 대호국을 환란에 빠트린 지난 과오를 씻기 위해 추혼향을 온몸으로 받아들인 뒤 폭주하는 최후를 맞이했고, 그의 아들 장욱은 존재해서는 안 되는데 존재하는 죄에도 불구하고 타고난 제왕성으로 세상을 구하는 등 운명에 맞선 활약으로 안방극장에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2. 이재욱-고윤정→임철수, 살아 숨 쉬는 캐릭터 열전

 

‘환혼’은 각 인물의 서사와 매력을 극대화한 캐릭터 열전으로 과몰입 유발 드라마로 우뚝 섰다. 특히 차세대 연기파 커플로 주목받은 이재욱과 고윤정이 욱연커플로 시청자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이재욱은 part1의 고상하지만 불량하신 도련님에서 part2의 괴물 잡는 괴물로의 변화를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표현하며 대체 불가한 이재욱표 장욱을 탄생시켰다. 

 

또한 part1의 천하제일 살수 낙수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고윤정은 part2에서 사랑스러운 장욱바라기로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특히 낙수의 잃어버린 기억을 되찾는 과정에서 섬세한 감정 연기로 인물의 감정선을 시청자에게 오롯이 설득했다.

 

이와 함께 황민현, 유준상, 신승호, 오나라, 유인수, 아린은 물론 조재윤, 박은혜, 이도경(허염 역), 임철수(이선생 역), 서혜원(소이 역), 최광일(왕 고순 역), 심소영(서왕비 역) 등 모든 배우의 호연이 ‘환혼’의 완성도에 방점을 찍었다. 

 

특히 위기의 귀공자 황민현은 섬세한 연기력으로 첫사랑을 향한 순애보와 화려한 쌍칼 액션을 완벽 소화했다. 신승호는 카리스마와 코미디를 아우른 탄탄한 연기력은 물론 성군이 된 세자의 성장사를 촘촘히 쌓아 올려 몰입도를 높였다. 

 

유준상은 송림 총수에서 모든 걸 내려놓은 사랑꾼으로 분해 연륜이 고스란히 묻어나는 대가의 연기를 선보였고, 조재윤은 얼음돌의 힘과 탐욕에 눈 먼 빌런의 비참한 최후를 보여줬으며, 박은혜는 뒤틀린 모정과 목숨을 걸고 진요원을 지키는 진요원장의 카리스마로 매 순간 탄성을 자아냈다.

 

#3. 박준화 감독 연출력+홍자매 빠져들 수밖에 없는 쫄깃 필력

 

‘환혼’이 웰메이드 판타지 로맨스로 주목받은 데에는 박준화 감독의 연출력과 자타공인 판타지극 장인 홍정은, 홍미란 작가의 필력이 만든 시너지가 단단히 한몫했다. 박준화 감독은 판타지, 로맨스, 액션 모든 장르를 완벽히 구현한 연출력으로 시청자를 환혼앓이하게 한 일등공신. 

 

한반도에 존재했던 많은 시대적 양식을 모티브화한 건축은 물론 액주름포, 세자락 등을 활용한 의상, 각종 오브제로 프레임 안을 가득 채우며 빼어난 영상미로 방영 내내 호평을 얻었다. 

 

그런가 하면 수많은 명장면도 탄생했다. 장욱이 눈 속에 푸른빛을 가진 낙수를 첫 눈에 알아본 1회 엔딩, 새알 동침, 진요원 거울 고백, 연서 고백, 별자리 포옹, 증명 키스, 소등 키스 등은 꾸준히 회자되고 있다. 

 

이에 박준화 감독은 “긴 시간 동안 함께 해준 시청자분들, 더 긴 시간 동안 낯설고 새로운 세계를 함께 만드느라 고생했던 배우와 스태프 모두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작품 속에 여러 가지 어려움을 이겨냈던 술사들처럼 함께해준 모든 분의 삶에도 그림자가 걷히고 빛이 가득하기를 기원합니다”라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와 함께 홍자매는 ‘쾌걸춘향’,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부터 탄탄히 구축해온 판타지 세계관을 ‘환혼’에서 확장하며 더욱 내실 있는 무협 판타지로 완성도를 높였다. 

 

특히 “난 이 칼을 보란 듯이 뽑아 보이고 싶거든. 이거 허세야?”, “기세야, 꺾이지 마” 등 단어 한 끗의 차이가 돋보이는 티키타카 대사로 극에 감칠맛을 더했다. 또한 “나의 스승님”, “나의 서방님”은 물론 제왕성과 칠성 등 대사와 상황에 여러 복선을 깔아둬 part1에서 던진 떡밥을 part2에서 회수하며 시청자가 빠져들 수 밖에 없는 필력을 뽐내며 ‘환혼’의 탄탄한 만듦새를 보여줬다. 

 

이에 홍정은·홍미란 작가는 “너무 낯선 드라마로 당황시켜드릴까 걱정했습니다. 그래도 낯가림을 극복하고 친해져 주시고 지켜봐 주신 모든 시청자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며 시청자들께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4. 영혼과 육신 초월한 장욱&진부연 운명 로맨스

 

‘환혼’은 영혼을 바꾸는 환혼술 소재와 밀도 높은 스토리텔링으로 본 적 없는 판타지 로맨스를 선보였다. 특히 장욱과 진부연의 영혼과 육신을 초월한 운명 로맨스로 시청자를 열광하게 했다. 

 

두 사람은 주종 관계와 역(逆) 사제 관계가 동시에 공존하는 관계성은 물론 기존 클리셰의 성별 반전으로 재미를 선사했다. 서로를 죽음에 이르게도, 죽음 앞에서 함께 버텨내는 과정에서 둘 사이의 감정의 깊이와 밀도는 깊어졌고 감정적으로도, 물리적으로도 함께 성장했다. 

 

이후 part2에서 장욱과 진부연의 원앤온리 서사가 더욱 딥해졌다. 특히 장욱은 진부연을 무덕이와 닮아서가 아닌 함께 공유했던 사랑의 기억으로 그녀에게 빠져들어 사랑하게 됐고, 그 사람이 알고 보니 같은 사람이라는 원앤온리 서사로 운명적 사랑의 결정체를 보여줬다. 

 

이에 장욱과 진부연의 사랑은 극 중 장욱의 “서로가 가장 간절하던 순간에 서로의 인생에 나타났던 빛이자 그에 따른 그림자”라는 대사로 정의 내리며 시청자에게 매회 강렬한 설렘을 선사했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환혼: 빛과 그림자’는 역사에도 지도에도 존재하지 않은 대호국을 배경으로, 영혼을 바꾸는 ‘환혼술’로 인해 운명이 비틀린 주인공들이 이를 극복하고 성장해가는 판타지 로맨스. 지난 8일 최종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End of ‘Wonderful Soul 2’, record highest viewership rating of 12.3%..Lee Jae-wook ♥ Go Yoon-jung happy ending

 

Renewing its own highest ratings until the final episode, the beauty of the end

 

 

 

Reporter Park Dong-jae of Break News = tvN's Saturday and Sunday drama 'Gwanhwa: Light and Shadow' (Director Park Joon-hwa/Screenwriter Hong Jeong-eun and Hong Mi-ran/Production Studio Dragon TS Narin Cinema) (hereinafter referred to as 'Gwanhon 2') achieved a splendid feat of renewing its own highest ratings until the final episode.

 

According to Nielsen Korea, an audience rating research company on the 9th, 'The Enchantment 2' recorded an average of 10.6% and a maximum of 12.3%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a national average of 9.7% and a maximum of 11.0%. With a national average of 4.1% and a maximum of 4.7%, it took first place in the same time slot in channels including cable and comprehensive channels, reaping the beauty of a certain kind.

 

In the final episode of 'Hwanhonmyo 2', which aired on the 8th, Jang-wook (Lee Jae-wook) and Jin Bu-yeon (Go Yoon-jung) became a formal couple. Jin Boo-yeon regained her real name, her Jo-young, and the two made happy memories by spending the time they were given together like any other ordinary couple.

 

But in the meantime, the great country fell into chaos. The greedy king (Choi Kwang-il) retrieved Crown Prince Gowon's (Shin Seung-ho) gold plate and imprisoned him, and while the married Jinmu (Cho Jae-yoon) retrieved Jin Yo-won's flowers and birds, Jin Ho-gyeong (Park Eun-hye) and Kim Do-ju (Oh Na-ra) Boone) was trapped in the collapsing Jinyowon, creating regret.

 

Park Jin (played by Yoo Jun-sang), who lost his wife he loved so much, said, “Evil goes its own way without hesitation, so why does the good have to constantly prove itself?” The storm deployment raged in which he was eventually killed by Jinmu while protecting him.

 

However, Park Jin, Kim Do-joo, and Jin Ho-gyeong, who thought they were dead, lived to death thanks to Jin Bu-yeon, where Nak-su's spirit disappeared. Along with this, Jang-wook was shocked to hear that the tribulation experienced by Seo-gyeong and Jinseol-ran would come again through young Jin Bu-yeon, and the only person who could prevent it was the emperor, Jang-wook, who could not exist in this world, but did exist.

 

So Jang-wook went out directly to save the world in chaos. He handed over his gold plate to Crown Prince Gowon and asked him to stop the king from moving the military. In the meantime, Jang-wook said, "If something must happen, we'd rather do it in advance when we can control it, and we'll change the outcome." After waking up, I was told to get rid of it.

 

Afterwards, Jang-wook, who visited Jinmu, said, "Look carefully at what it is like for a person with greater power to wield that power with greater power."

 

Along with this, Jin Bu-yeon woke up flowers and birds at Suseongdae in Cheonbu-gwan and sent them flying to Gyeongcheon Dae-ho where Jang-wook was. presented

 

Above all, young Jin Bu-yeon said, “The light that saved the world is the shadow that returns to you. The light that embraces the shadow will never go into darkness,” he said, saving the soul of Naksoo he loves in return for preventing the tribulation.

 

A year passed, and Jang-wook and Jin Bu-yeon were still using their strength to save the world while trying to get rid of Yogi who had escaped from Yo-won Jin, and Park Dang-goo (played by In-su Yoo) and Cho-yeon Jin (played by Arin) gave birth to twins. Seo-yul (played by Hwang Min-hyeon) became a footnote for the new Jeongjingak, and Kim Do-joo also became pregnant, ending with a happy ending.

 

As such, ‘Warrior of Marriage 2’, like the fantasy romance that shook the second half of 2022, ended the grand finale with an impactful ending that will remain in the hearts of viewers for a long time and a tight happy ending. In this regard, we look back at what was left behind by ‘The Haunted Soul 2’, which became a new standard for fantasy romance.

 

#One. Completion of the unique worldview of ‘Hwanhon’

 

'Gwanhon' completed a unique fantasy worldview against the background of Daehoguk, a fictional country that did not exist in history or maps. Here, the identity of the four major families of the Great Patriotic State, as well as the magician who can freely move the handwriting, was expressed by comparing it to the four seasons of spring, summer, autumn, and winter.

 

In addition, Songlim, the largest company in Daehoguk, led by the Park family, Cheonbugwan, a royal family organization that monitors and records heavenly secrets, and Jinyowon, where the Jin family keeps mysterious items in the Daehoguk, as well as differentiating themselves with the spirit-changing magic It expanded the scope of the martial arts fantasy genre, which was not often seen in Korean dramas.

 

In particular, the secret of birth that the father of the soul is different through the magic of reverence has aroused interest. In response, Jang Kang (played by Joo Sang-wook) faced a runaway end after accepting the chuhon-hyang with his whole body to wash away the past mistakes that put the country in trouble, and his son Jang-wook should not exist, but despite the sins that exist, he is a born emperor He gave a thrilling catharsis to the home theater with his performance against fate, such as saving the world with "The Love Story".

 

#2. Lee Jae-wook - Ko Yoon-jung → Lim Cheol-soo, a living, breathing character fever

 

'Gwanhon' stood tall as an over-immersion-inducing drama with a series of characters that maximized the narrative and charm of each character. In particular, Lee Jae-wook and Go Yoon-jung, who received attention as a next-generation acting couple, received high attention from viewers as a Uk-yeon couple.

 

Lee Jae-wook expressed the change from part 1's noble but delinquent boy to a monster-catching monster in part 2 with stable acting skills, creating an irreplaceable Lee Jae-wook and Jang-wook.

 

In addition, Go Yoon-jung, who left a strong impression with the best trickle down in the world in part 1, radiated a variety of charms in part 2 as a lovely wish for Jang Uk. In particular, in the process of recovering Nak-su's lost memories, he managed to convince viewers of the character's emotions through delicate emotional acting.

 

Along with this, Hwang Min-hyeon, Yoo Jun-sang, Shin Seung-ho, Oh Na-ra, Yoo In-soo, Arin, as well as Jo Jae-yoon, Park Eun-hye, Lee Do-gyeong (Heo Yeom), Lim Cheol-soo (Lee Seon-saeng), Seo Hye-won (So-yi), Choi Gwang-il (Wang Go-soon), Sim So-yeong (Seo Queen) ), etc., the excellent performances of all the actors put a focus on the perfection of 'Gwanhonhon'.

 

In particular, Hwang Min-hyun, a nobleman in crisis, perfectly portrayed pure love for his first love and splendid double-knife action with delicate acting skills. Shin Seung-ho enhanced his immersion by closely piling up the growth story of the Crown Prince, who became a saint, as well as his solid acting skills that encompassed charisma and comedy.

 

Yoo Jun-sang showed a masterful performance from Songrim's leader to a lover who gave up everything, and Jo Jae-yoon showed the miserable end of a villain blinded by the power and greed of an ice stone, and Park Eun-hye showed a twisted motherhood and life. The charisma of director Jin Yo-won, who protects Jin Yo-won at the stake, evoked admiration at every moment.

 

#3. Director Joon-Hwa Park's directing skills + Hong Sister's chewy writing skills

 

The synergy created by director Park Joon-hwa's directing skills and the writing skills of Hong Jeong-eun and Hong Mi-ran, who are well-known fantasy theater masters, played a key role in "Hwanhon" receiving attention as a well-made fantasy romance. Director Park Joon-hwa is a first-class contributor who made viewers suffer from marriage with his directing skills that perfectly embodied all genres of fantasy, romance, and action.

 

It received favorable reviews throughout the airing for its outstanding visual beauty, filling the frame with not only architecture inspired by the many styles of the times that existed on the Korean Peninsula, but also costumes using pleated pleats and three skirts, and various objects.

 

On the other hand, numerous famous scenes were also born. The ending of episode 1, in which Jang-wook recognizes the falling water with blue light in his eyes at first sight, sleeping with a bird's egg, confession in the mirror of Yowon Jin, confession of love letter, hugging a constellation, kissing proof, kissing lights out, etc. are constantly being talked about.

 

In response, director Park Joon-hwa said, “I am deeply grateful to the viewers who have been with us for a long time, and to all the actors and staff who have worked hard to create a new and unfamiliar world together for a longer time. Like the magicians who overcame various difficulties in their works, I hope that the lives of everyone who have been with me will be filled with light and shadows will be removed.”

 

Along with this, the Hong Sisters expanded the fantasy worldview that they had built solidly from 'Delightful Girl Chunhyang' and 'My Girlfriend is a Gumiho' to 'Ghost of a Marriage' and improved the degree of completion to a more substantial martial arts fantasy.

 

In particular, “I want to show off this sword by pulling it out. Is this a bravado? In addition, "My Master", "My West", as well as various foreshadowings in lines and situations such as Emperor and Chilsung, recovering the rice cake thrown in part 1 in part 2, showing off the writing ability that viewers can't help but fall in love with, the solid build quality of 'Hwanhon'. Showed.

 

In response, writers Hong Jeong-eun and Hong Mi-ran said, “I was worried that I would embarrass you with a drama that was too unfamiliar. Still, I sincerely thank all the viewers who overcame shyness and became friendly and watched over me.”

 

#4. Jang-wook & Jin Bu-yeon romance that transcends soul and body

 

'Gwanhon' presented a fantasy romance that has never been seen with a spirit-changing material and high-density storytelling. In particular, Jang-wook and Jin Bu-yeon's fateful romance that transcends the soul and body made viewers go crazy.

 

The two brought fun with the gender reversal of existing clichés as well as the relationship in which the master-servant relationship and the reverse-priest relationship coexist at the same time. In the process of enduring each other's deaths together, the depth and density of emotions between the two deepened, and they grew emotionally and physically together.

 

Later, in part 2, Jang-wook and Jin Bu-yeon's one-and-only narrative became more profound. In particular, Jang-wook fell for and fell in love with Jin Bu-yeon not because she resembled her Moo-deok, but because of the memory of her love she shared with her, and her one-and-only narrative that the person turned out to be the same person made her fateful fate. It showed the crystallization of love.

 

In response, Jang-wook and Jin Bu-yeon's love was defined by Jang-wook's line, "The light and shadow that appeared in each other's lives at the moment when they were most desperate for each other", giving viewers intense excitement every time.

 

On the other hand, tvN's Saturday and Sunday drama 'Ghost Marriage: Light and Shadow' is a fantasy romance in which the main characters whose fates are twisted due to the soul-changing 'Gwan Hwan Sul' overcome and grow against the backdrop of a great country that does not exist in history or maps. It ended with the final episode on the 8th.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