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품대금 연동제…”중소기업의 버팀목” 될까?

법제화 통해 연동 품목·범위 좁혀나가야

황동건, 김동주 TM기자 | 기사입력 2022/12/02 [11:54]

“14년의 두드림에 답

 

▲ “중기부, 납품대금 연동제 자율추진 협약식 개최”//사진 중소벤처기업부

 

납품대금 연동제(이하 연동제), ‘만병통치약일까? 지난 9월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납품대금 연동제 시범운영을 시작했다. 이영 중기부 장관은중소기업의 14년 동안에 걸친 두드림에 답을 드리는 날이라면서, 납품대금 연동제가 중소기업을 원재료값 급등의 부담으로부터해방하리라 장담했다. 

 

섣부른 샴페인은 금물법제화까지 갈 길 멀어

 

▲ 「납품대금 연동 특별약정서 가이드북」//중소벤처기업부

 

자신만만한 발표에 우려가 이어졌다. 섣부른샴페인은 금물이라는 주장이다. 우선 제도만으로는 부족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실효성 보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아직 연동제를 시범적으로 운영하는 만큼, 핵심 내용 중 확정하지 못한 부분이 존재한다. 일반적으로 법령에서는 제도 시행에 핵심적인 개념과 기준 범위를 적는다. 예컨대원자재기준가격의 의미, 원자재 가격이 기준가격으로부터 몇 % 변화했을 때 납품 대금을 연동시키는지 등이다. 국회입법조사처 유영국 입법조사관은규범적 개념과 그 범위를 시행령 상에 명확히해서중ㆍ장기적 관점의 체계적 접근을 통해다양하고 복잡한 이해관계를 조정해 가야 한다고 언급했다.  

 

협상력 차이가 문제, 강제는 오히려 독일수도

 

▲ 납품대금 연동제는 가격변화에 안정적으로 대처할 수 있게 하지만, 중소기업에게는 중소기업에게는 계약단가 하락을, 대기업에게는 도덕적 해이 감수를, 둘 모두에게 거래비용을 발생시킨다. //“단가연동조항 활용 시 원사업자와 수급사업자의 이해”, 「납품단가 연동제에 대한 경제학적 논의」, 『KDI FOCUS』, 이화령

 

한편 단가 연동 의무화를 두고서도 공방이 이어졌다. 납품 계약 체결에서 대금 연동을 강제한다면 중소기업이 오히려 피해를 본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구상대로라면 연동제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모두에게 이득이다. 대기업은 합리적인 계약을, 중소기업은 위험부담 감소를 누릴 수 있기 때문이다. 납품대금 연동제로 하청기업의 위험부담이 감소하면 입찰경쟁이 상승하는 만큼 계약단가는 하락한다는 논리다.

 

그러나 한국개발연구원(KDI)은 협상력 차이가 문제를 발생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연동제로 인한 손해가 커졌을 때 대기업이 해외로 공급처를 변경하거나, 제품 가격을 인상해 소비자에게 부담을 전가할 위험도 있기 때문이다. 이 연구위원은협상력 격차가 존재하는 상황에서 단가 연동을 강제할 경우, 원사업자가 위험을 분담해 주는 대가로 낮은 단가를 요구하는 등 계약조건이 달라질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더불어특정 계약 형태를 강제하기보다는, 근본적으로 협상력 격차를 완화하고 남용 행위를 규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책 가점 부여, 대기업 유인하기 충분할까

 

▲ 중기부는 “위탁기업이 대기업이면 ‘납품대금의 3% 이상 인상’ 등 요건없이 대행 협의 가능”이라는 인센티브를 제시했다

 

지금까지 정부가 제시한 인센티브는 주로 정책에 대한 가점 부여와 관련된다. 중기부는 시범사업 참여기업에표창 수여, ▲정부 포상 우대평가, ▲스마트 공장 지원사업 선정 우대, ▲중소기업 정책자금 대출한도 확대 등의 인센티브를 부여하기로 확정했다. 또한 조정 실적에 따른 보상을 추가하겠다고 밝혔다. 공정거래위원회도 공공입찰에서 가점을 주고 하도급법상의 벌점을 줄여주는 방식으로 인센티브를 마련할 계획이다.

 

그러나 이러한 유인책이 얼마나 효과적일지는 미지수다. 기업은 결국 이윤을 고려해 움직이기 때문이다. 지금은 국민적 관심이 큰 사안이므로 참여를 유도할 수 있었지만, 기업에 보다 직접적인 유인을 제공하지 못하면 제도의 장기적인 실효성을 장담하기 어렵다. 이 연구위원은경제적 이익이 어느 정도 담보되지 않는 정책은 지속가능성이 현저히 낮아진다.”고 우려했다. 

 

연동제와 조정협의제, 상호 보완적으로 운영돼야

 

▲ '대·중소기업 납품단가 조정위원회' 위원들이 2021년 제1차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중소기업중앙회

 

이미 시행 중인 조정협의제와 새로 도입될 연동제는 서로를 보완할 수 있다. 입법조사처 유 조사관은연동제가 도입된다 하더라도, 기존의 조정협의제도는 공급원가 변동의 납품단가 반영을 가능하게 하는 제도적 장치로서 여전히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연동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원자재의 가격이 변동하거나 연동제가 제대로 작동하지 못하는 상황을 미리 대비할 수 있다는 의미다. 유 입법조사관은 연동제 도입과 별개로조정협의제도의 문제점을 개선하고 제도를 활성화하기 위한 노력이 지속되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족쇄 아닌 상생으로시범운영 통해 해답 찾아야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모두 이점을 누리며 상생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시범운영 과정에서 충분한 검토를 거칠 필요가 있다.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업계 전체의 이해관계를 조율할 기회로 삼아야 한다. 기자회견에서 이영 장관은연동제의법제화가 아니라 연동제를시장에 정착시키는 것이 중기부의 최종 목적이라며법안이 기업 활동에 대한 규제로 전락하지 않도록 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필자/대학생 정책연구단체 The Movement(이하 TM). 황동건, 김동주 TM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elivery payment linked system… Will it become a “support for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Narrowing the range of interlocking items through legislation

-Hwang Dong-gun, Kim Dong-ju, TM reporters

 

“Answer to knocking for 14 years”

 

▲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holding an agreement ceremony for self-promoting delivery payment interlocking system”//Photo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Is the delivery price linked system (hereafter referred to as linked system) a ‘panacea’? Last September,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started a pilot operation of the linked delivery payment system. Minister of SMEs and Startups Lee Young said, “This is the day to answer the 14-year-long struggle of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and assured that the delivery price indexation system would “liberate”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from the burden of soaring raw material prices.

 

No hasty ‘champagne’… There is a long way to go before legalization

 

▲ 「Guidebook on Special Agreement Linked to Delivery Payment」//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Concerns followed the confident announcement. It is argued that hasty ‘champagne’ is prohibited. First, there was an opinion that the system alone was not enough. It is argued that improvement in effectiveness is necessary. As the interlocking system is still being piloted, there are some key details that have yet to be finalized. In general, the statutes describe the core concepts and standard ranges for implementing the system. For example, the meaning of ‘raw materials’ and ‘base price’, and whether the delivery price is linked when the price of raw materials changes by what percentage from the base price. Yoo Yeong-guk, a legislative researcher at the National Assembly Legislative Research Service, mentioned that “the normative concept and its scope should be clarified in the enforcement decree” and that “various and complex interests” should be adjusted through a “systematic approach from a mid- to long-term perspective”.

 

Difference in negotiating power is a problem, coercion is rather German capital

 

▲ The delivery price indexation system enables SMEs to deal with price changes stably, but it causes a decrease in contract unit price for SMEs and a moral hazard risk for large corporations, incurring transaction costs for both. //“Understanding of Contractor and Subcontractor when Using Unit Price Linkage Clause”, “Economic Discussion on Delivery Unit Price Linkage System”, 『KDI FOCUS』, Lee Hwa-ryeong

 

Meanwhile, the battle continued even over the mandatory linkage of unit prices. It was argued that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would rather suffer damage if payment was interlocked at the conclusion of the supply contract. As envisioned, the interlocking system is beneficial to both large companies and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This is because large companies can enjoy reasonable contracts and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can enjoy reduced risk. It is the logic that if the risk burden of subcontractors is reduced by the delivery price indexation system, the contract unit price will decrease as much as the bidding competition increases.

 

However, the Korea Development Institute (KDI) pointed out that the difference in bargaining power could cause problems. This is because when the damage caused by the interlocking agent increases, there is also a risk that large companies may change their suppliers overseas or raise product prices to pass on the burden to consumers. Research Fellow Lee pointed out, “If unit price linkage is forced in a situation where there is a gap in negotiating power, contract conditions may change, such as requesting a lower unit price in return for sharing the risk.” In addition, he added, “rather than enforcing a specific form of contract, we should fundamentally bridge the bargaining power gap and discipline abuses.”

 

Giving additional points to policy, is it enough to attract large companies?

 

▲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presented an incentive that “if the entrusted company is a large company, it is possible to negotiate with the agency without requirements such as ‘a 3% or more increase in the delivery price’.”

 

The incentives presented by the government so far are mainly related to giving additional points to policies.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has decided to grant incentives to companies participating in the pilot project, such as ▲commendation, ▲preferential evaluation of government awards, ▲preferential treatment for selecting smart factory support projects, and ▲expansion of policy fund loan limits for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It also announced that it would add compensation according to the adjusted performance. The Fair Trade Commission also plans to provide incentives by giving additional points in public bidding and reducing penalty points under the Subcontracting Act.

 

However, it is unclear how effective these incentives will be. This is because companies ultimately operate with profit in mind. Since it is a matter of great national interest now, it was possible to induce participation, but it is difficult to guarantee the long-term effectiveness of the system unless more direct incentives are provided to companies. Research Fellow Lee was concerned that “policies that do not guarantee economic benefits to some extent are significantly less sustainable.”

 

Linkage system and mediation consultation system must be operated in a mutually complementary manner

 

▲ Members of the 'Committee for Adjusting Delivery Unit Prices for Large and Small Businesses' are holding the first meeting in 2021. //photo Small and Medium Business Federation

 

The coordination consultation system already in place and the interlocking system to be introduced can complement each other. Investigator Yoo of the Legislative Research Office explained, “Even if the linked system is introduced, the existing adjustment consultation system is still important as an institutional device that enables the reflection of supply cost fluctuations in the delivery unit price.” This means that you can prepare in advance for situations where the prices of raw materials that are not included in the linkage fluctuate or the linkage system does not work properly. Legislative investigator Yu ordered that apart from the introduction of the interlocking system, “efforts to improve the problems of the mediation consultation system and vitalize the system must continue.”

 

Not with shackles, but with coexistence... Finding the answer through trial operation

 

In order for both conglomerates and SMEs to enjoy the benefits and coexist, it is necessary to go through sufficient reviews during the pilot operation process. It should be used as an opportunity to listen to the voices of the field and coordinate the interests of the entire industry. At the press conference, Minister Lee Young said, “The final purpose of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is to ‘settle the interlocking system in the market’ rather than ‘legislation’ of the interlocking system.

 

*Author/University student policy research group The Movement (TM). Hwang Dong-gun, Kim Dong-ju, TM reporter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