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더 나은 미래 유연성과 다양성으로 해결책 찾아야”

제4회 도쿄포럼 개막연설서 지구촌 문제 실용적 해결책 찾는 것 필요 강조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12/02 [10:53]

▲ 최태원 SK회장이 1일 일본 도쿄대에서 개최된 제 4회 도쿄포럼에서 개회인사를 하고 있다.  © SK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인류가 더 나은 미래를 설계하기 위해서는 고정관념에서 벗어난 유연성과 다양성으로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지난 1일 최종현학술원과 일본 도쿄대가 공동 개최한 ‘도쿄포럼 2022’에 참석, 개막연설을 통해 “우리 모두는 더 안전하고, 더 번영하는 미래를 설계하는데 집중해야 한다”며 “철학과 과학의 대화가 주제인 이번 도쿄포럼은 여러 지구촌 문제를 해결하는데 있어 새로운 아이디어를 제공하는 플랫폼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도쿄포럼은 최종현학술원이 2019년부터 도쿄대와 함께 개최하는 국제포럼으로, 팬데믹으로 지난 2년간 온라인 개최됐으나 올해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진행된다.

 

최 회장은 이날 개막연설에서 글로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 청중에게 질문을 제기하고, 직접 답변하는 방식으로 해결 방안을 역설했다.

 

우선, 최 회장은 과학과 기술이 글로벌 리스크를 해결하는데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는지를 제기했다. 최 회장은 “200년 전 만들어진 현 경제시스템에서는 팬데믹, 기후변화와 같은 사회적 가치를 측정하고 그러한 활동을 촉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어렵다”며 “과학과 기술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온전히 내재화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그 예시로서 “정부가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면 보상하는 네거티브 조세(Negative tax)를 구축해 국가 내 부를 재분배”하는 구조를 만드는 것도 한 방법이라고 제안했다.

 

아울러 최 회장은 젊은 세대에게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어떻게 교육할 수 있을 지에 대해서도 자문하면서, “기존의 교육제도가 아닌, 젊은 세대들로부터 그들만의 생각과 상상력을 듣고 이를 반영한 새로운 교육 시스템을 구축해 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글로벌 해결 방안을 찾는데 있어 열린 마음을 가져야 하고 차이점을 받아들이는 방법을 배워야 한다”면서 “틀을 넘어 생각하면서 보다 유연성과 다양성에 기반한 실용적인 해결책은 찾는 것이 필요하다”고 마무리했다.

 

반기문 전 UN 총장은 기조연설에서 “지정학적 리스크, 팬데믹, 기후 변화 등 우리는 세계의 불확실성에 직면해 있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한 세계적인 해결책이 필요하다”며 “이해관계자와의 협력을 통해 평화와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한 해결책을 ‘철학과 과학의 대화’를 통해 찾을 수 있을 것이다”고 전했다.

 

도쿄포럼 첫날인 1일에는 최 회장의 개막연설과 반 총장 등 기조연설 외에도 유럽의 신진 대표 철학자 독일 본 대학 마르쿠스 가브리엘 석좌교수, 세계적인 물리학자 오구리 히로시 도쿄대 우주물리학연구소장, 이석재 서울대 철학과 교수, 제프리 삭스 컬럼비아대 교수 등이 패널로 참석해 철학과 과학의 대화를 주제로 토론했다.

 

도쿄포럼 둘째날인 2일에는 김혜숙 이화여대 철학과 교수, 김현진 서울대 항공우주공학과 교수, 나오코 이시이 도쿄대 이사 등이 참석, 다양한 위기에 대응하는 철학과 로봇과 인공지능이 있는 사회의 미래 등을 주제로 패널토론을 이어간다.

 

SK 관계자는 “올해 도쿄포럼에서는 철학과 과학의 대화를 통해 전쟁, 팬데믹, 기후변화와 환경오염 등 국제사회의 주요 공통과제를 분석하고, 지속가능한 발전 방향과 바람직한 미래 사회상을 모색하는 장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도쿄포럼은 팬데믹으로 인해 위축되었던 국제사회의 인적 교류를 촉진하는 장으로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ey Tae-won, Chairman of SK, “Finding a solution with better future flexibility and diversity”

 

Opening Speech at the 4th Tokyo Forum Emphasizing the Need to Find Practical Solutions to Global Problems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Chey Tae-won, chairman of SK Group, emphasized that in order for humanity to design a better future, it is necessary to find solutions with flexibility and diversity that are free from stereotypes.

 

Chairman Chey attended the Tokyo Forum 2022 co-hosted by the Choi Jong-hyeon Academy and the University of Tokyo on the 1st and gave an opening speech, saying, “All of us must focus on designing a safer and more prosperous future.” “Philosophy and science I am confident that this Tokyo Forum, with the topic of dialogue between the world, will be a platform that provides new ideas for solving various global problems.”

 

The Tokyo Forum is an international forum held by the Choi Jong-hyeon Academy together with the University of Tokyo since 2019. It was held online for the past two years due to the pandemic, but this year it will be held both online and offline at the same time.

 

In his opening speech, Chairman Chey raised questions to the audience about what was needed to solve global problems and emphasized solutions by directly answering them.

 

First of all, Chairman Choi raised whether science and technology could be a new opportunity to address global risks. Chairman Choi said, “In the current economic system created 200 years ago, it is difficult to create an environment that can measure social values ​​such as pandemics and climate change and promote such activities.” It has to be done,” he stressed.

 

As an example, Chairman Chey suggested creating a structure that “redistributes internal wealth by establishing a negative tax that compensates the government for solving social problems.”

 

In addition, while consulting on how to educate the younger generation for a better future, Chairman Choi said, “We are building a new education system that reflects the thoughts and imaginations of the young generation, not the existing education system. is important,” he said.

 

He continued, "In finding global solutions, we must have an open mind and learn to accept differences. We need to think outside the box and find practical solutions based on flexibility and diversity."

 

In his keynote speech, former UN Secretary-General Ban Ki-moon said, “We are facing global uncertainties such as geopolitical risks, pandemics, and climate change, and we need global solutions to resolve them.” Solutions to create a possible future can be found through the 'dialogue between philosophy and science'.”

 

On the first day of the Tokyo Forum, on the first day of the Tokyo Forum, in addition to the opening speech by President Chey and keynote speeches by President Ban, leading European philosophers Marcus Gabriel Chair Professor at Bonn University in Germany, world-renowned physicist Hiroshi Oguri, Director of the Space Physics Research Center, University of Tokyo, Seok-Jae Lee, Professor of Philosophy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Jeffrey Sachs Columbia University professors and others participated as a panel and discussed the dialogue between philosophy and science.

 

On the second day of the Tokyo Forum, on the 2nd, Hyesook Kim, Professor of Philosophy, Ewha Womans University, Hyunjin Kim, Professor, Department of Aerospace Engineer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Naoko Ishii, Director, University of Tokyo, participated in a panel discussion on the topics of philosophy responding to various crises and the future of a society with robots and artificial intelligence. continue

 

An SK official said, "At this year's Tokyo Forum, through a dialogue between philosophy and science, major common tasks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such as war, pandemic, climate change and environmental pollution were analyzed, and a venue was prepared to seek the direction of sustainable development and desirable future society. “We plan to continue making the Tokyo Forum a place to promote people-to-people exchanges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which has been shrinking due to the pandemic,”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