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카지노’ 이동휘·허성태 “최민식과 호흡, 매 장면 감탄..배우로서 귀감”

디즈니+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1일 싱가포르서 기자간담회 개최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12/01 [15:21]

▲ ‘카지노’ 강윤성 감독·이동휘·허성태 <사진출처=월트디즈니컴퍼니>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이동휘, 허성태가 오는 21일 공개를 앞둔 <카지노>를 함께 한 최민식에 대한 존경심을 표했다. 

 

1일 싱가포르에 위치한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는 디즈니+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카지노>의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이날 현장에는 강윤성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동휘, 허성태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카지노>는 돈도 빽도 없이 필리핀에서 카지노의 전설이 된 남자 ‘차무식(최민식 분)’이 살인사건에 휘말리면서 인생의 벼랑 끝 목숨 건 최후의 베팅을 시작하게되는 강렬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번 <카지노>에서 최민식은 전 재산을 잃고 바닥까지 갔다가 10년 만에 700억이라는 막대한 돈을 벌어들인 카지노의 전설이 된 남자 차무식 역을, 손석구는 파란만장한 인생사부터 그를 쫓는 제1대 코리안 데스크 오승훈 역을, 이동휘는 차무식의 둘도 없는 오른팔 양정팔 역을, 허성태는 차무식에게 또 다른 위협이 될 존재 서태석 역을 맡았다.

 

이날 <카지노> 촬영 현장에 대해 강윤성 감독은 “<카지노>는 이야기의 배경상 필리핀에서 3개월 가량 촬영했다. 못다한 촬영들은 국내에서 세트 촬영을 했다. 더운 것 외에는 필리핀 스태프들과 배우들의 호흡이 좋아 어려움 없던 현장이었다”고 말했다. 

 

이동휘는 “사계절이 다양한 우리나라에서 지내다가 공교롭게도 여름만 겪고 있는 느낌이다. 필리핀에서 3개월 가량 촬영했다보니 적응이 되서 싱가포르가 익숙하다. 거기에 있었던 사람들, 음식 등 모든 것이 그립다. <카지노>가 잘 되서 필리핀에 금의환향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허성태는 “3개월 정도 필리핀에 있었는데, 첫 시작은 특별출연이었는데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캐릭터의 비중이 커졌다. 시즌1을 마무리하고 시즌2를 여는 역할을 맡았는데 감독님을 믿고 따라가고 있다”고 말했고, 이에 강윤성 감독은 “원래 대본에서도 강렬하고 큰 역할이었는데, 작게 봤나보다”고 밝혔다.   

 

강윤성 감독은 <카지노>로 첫 OTT 도전에 나선 소감을 묻자 “영화와 OTT의 다른 점은 이야기가 길다는 것이다. 긴 이야기의 호흡을 해본 적이 없다보니 두려움이 있었다. 그런데 <카지노> 이야기를 쓰다보니 이야기가 길어져 시리즈물이 됐다. 촬영은 전반적으로 영화와 비슷하게 흘러갔는데, 촬영 분량이 많다는 생각은 들었던 것 같다”며 <카지노> 시즌2를 처음부터 염두에 뒀냐는 질문에 “처음부터 긴 이야기를 생각했기 때문에 시즌제를 하고 싶었다”고 답했다.

 

강윤성 감독은 <카지노> 주연배우로 최민식을 캐스팅한 이유를 묻자 “최민식과는 <카지노> 전에 다른 영화를 준비하고 있었는데, 여러 이유로 중단하게 됐다. 이후 <카지노> 대본을 들였는데 출연을 결정해줬다. 다양한 스펙트럼을 보여줘야 하는 차무식 역은 최민식 외에는 생각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이동휘는 <카지노>를 함께 한 최민식과의 호흡에 대해 “많은 후배들이 선배님과 작업하고 싶을 것이고, 저 역시 롤모델처럼 생각한 선배님이었다. 실제 만나고 촬영해보니 실제로 지금 ‘민식앓이’ 중이다. 사랑스러움을 갖고 있으면서도 카리스가 넘치는 배우로서 귀감이 되는 선배님이다. 첫 장면을 촬영할 때 선배님의 얼굴과 눈빛, 세월이 묻어나는 아우라 등을 보니 이후 매 장면을 감탄하면서 보게 됐다”고 말했다.

 

허성태 역시 “제가 지금 배우라는 삶을 살고 있는데, 그 첫 시작은 최민식 선배님이다. 오디션에서 처음 한 역할이 <올드보이> 속 최민식 선배님의 연기였다. 그 이후 배우로서 삶을 살고 있다가 <카지노>에서 만나게 됐는데, 처음 ‘성태야’라고 제 이름을 불러줬을 때 전율이 올 정도였다”고 전했다.

 

이동휘는 강윤성 감독에 대해 “<카지노> 현장에서 겪은 감독님은 현장의 어머니 같았다. 모두를 감싸주기도 하고, 수많은 배우들의 아이디어를 잘 선택해 잘 표현해주는 것 같다. 그러다보니 더 믿고 의지하게 됐던 것 같다”고, 허성태는 “(강윤성 감독님은) 오픈 마인드 그 자체다. 포용력이 깊고, 배우들이 자유롭게 연기할 수 있도록 좋은 현장을 만들어줬다”고 밝혔다.

 

강윤성 감독은 <카지노>를 디즈니+와 작업한 이유를 묻자 “<카지노>는 표현의 수위기 중요햇는데, OTT는 표현의 수위가 없다보니 OTT로 도전하고 싶었다. <카지노> 대본을 각 OTT에 보냈는데, 디즈니+가 흔쾌히 제작을 결정해줬다”고 답했다.

 

<카지노> 관전 포인트에 대해 허성태는 “최민식 선배님의 멋진 연기를 볼 수 있는 작품이다”고, 이동휘는 “최고의 스타 ‘구씨‘의 차기작 손석구를 만날 수 있고, 저도 만날 수 있는 작품이다. 최민식의 복귀작, 손석구의 차기작, 이동휘의 그냥 작인 <카지노>를 주목해줬으면 한다”고, 강윤성 감독은 “리얼리티를 중시하며 작업했다. <카지노>는 힘이 있는 작품이라 생각한다. 만약 부족한 점이 있더라고 즐겁게 봐주면 감사할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카지노>는 오는 21일 디즈니+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Field] ‘Casino’ Lee Dong-hwi and Heo Seong-tae “Working with Choi Min-sik, admiring every scene.. As an actor”

 

Disney+ Korean original series, press conference held in Singapore on the 1st

 

 

 

Break News Correspondent Park Dong-je = Actors Lee Dong-hwi and Heo Seong-tae expressed their respect for Choi Min-sik, who was with <Casino>, which is about to be released on the 21st.

 

On the 1st, a press conference for the Disney+ Korean original series <Casino> was held at Marina Bay Sands in Singapore. Director Kang Yoon-seong, as well as actors Lee Dong-hwi and Heo Seong-tae, attended the scene and drew attention.

 

<Casino> is a work that depicts the intense story of Cha Moo-sik (Choi Min-sik), a man who became a casino legend in the Philippines without money or money, and starts making his last bet at the brink of his life when he gets caught up in a murder case.

 

In this <Casino>, Choi Min-shik plays the role of Cha Moo-sik, a man who lost all his fortune and went to the bottom, but became a casino legend who made a huge amount of money of 70 billion in 10 years. Desk Oh Seung-hun, Lee Dong-hwi as Cha Moo-sik's irreplaceable right-hand man Yang Jeong-pal, and Heo Seong-tae as Seo Tae-seok, another threat to Cha Mu-sik.

 

Regarding the filming site of <Casino> on this day, director Kang Yoon-seong said, “<Casino> was filmed in the Philippines for about three months because of the background of the story. The unfinished shoots were filmed on set in Korea. Aside from the hot weather, the Filipino staff and actors worked well, so there was no difficulty.”

 

Lee Dong-hwi said, "It feels like I'm experiencing only summer after living in a country with four different seasons. After filming in the Philippines for about 3 months, I got used to Singapore. I miss the people who were there, the food, everything. I hope <Casino> goes well and returns to the Philippines.”

 

Heo Seong-tae said, “I was in the Philippines for about three months, and the first time was a special appearance, but as time passed, the role of the character increased. He took on the role of finishing season 1 and opening season 2, and I believe in the director and follow him.” Director Kang Yoon-seong said, “It was a strong and big role in the original script, but I think I saw it small.”

 

When asked how he felt about taking on the first OTT challenge with <Casino>, director Kang Yoon-seong said, “The difference between movies and OTT is that the story is long. I was afraid because I had never breathed a long story before. However, as I wrote the story of <Casino>, the story became longer and became a series. Overall, the filming flowed similarly to the movie, but I think I heard that there was a lot of filming.” When asked if he had Season 2 in mind from the beginning, he said, “I thought of a long story from the beginning, so I wanted to do a season system.” he replied.

 

When asked why he cast Choi Min-sik as the lead actor in <Casino>, director Kang Yoon-seong said, “I was preparing another movie with Choi Min-sik before <Casino>, but for various reasons, I stopped. Afterwards, I brought in the script for <Casino>, and he decided to appear. I couldn't think of the role of Cha Moo-sik, who had to show a wide spectrum, other than Choi Min-sik."

 

Regarding his collaboration with Choi Min-shik, who worked with <Casino>, Lee Dong-hwi said, “Many juniors would want to work with you, and I also thought of you as a role model. After meeting and filming in real life, I am actually suffering from ‘Min-sik’ right now. He is a senior who sets a good example as an actor who is full of charis while possessing loveliness. When I was filming the first scene, I saw the senior’s face, eyes, and aura that showed off the years, so I watched every scene with admiration.”

 

Heo Seong-tae also said, “I am living a life as an actor now, and the first start was Choi Min-sik. My first role in the audition was senior Choi Min-sik's performance in <Old Boy>. After that, I was living my life as an actor, and I met him at <Casino>, and when he called me by my name, ‘Seong Tae-ya’ for the first time, I was thrilled.”

 

Regarding director Kang Yun-seong, Lee Dong-hwi said, “The director I experienced on the set of <Casino> was like a mother on set. He seems to cover everyone, and he chooses the ideas of numerous actors well and expresses them well. As a result, he seems to have come to trust and rely on it more,” said Heo Seong-tae, “(Director Kang Yoon-seong) is an open mind itself. He has a deep tolerance, and he created a good scene for actors to act freely.”

 

When asked why he worked on <Casino> with Disney+, director Kang Yoon-seong said, “The level of expression was important for <Casino>, but OTT has no level of expression, so I wanted to challenge it with OTT. I sent the <Casino> script to each OTT, and Disney+ happily decided to produce it.”

 

Regarding the points to watch <Casino>, Heo Seong-tae said, “It is a work where you can see Choi Min-shik’s wonderful acting,” and Lee Dong-hui said, “It is a work where you can meet Son Seok-gu, the next film of the best star ‘Mr. Choi Min-shik's comeback film, Son Seok-gu's next film, and Lee Dong-hwi's simple work <Casino> should pay attention,” said Director Kang Yoon-seong, “I worked with a focus on reality. I think <Casino> is a powerful work. Even if there are shortcomings, I would be grateful if you enjoyed watching it.”

 

Meanwhile, <Casino> will be released worldwide through Disney+ on the 21st.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