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정부-의회 철도파업 대응, 언론들 노동회담 정보 집중전달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 기사입력 2022/11/30 [14:27]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뉴시스

 

미국 최대 노조에 의한 철도파업 예고사건에 백악관과 의회가 잠정 합의에 개입하자 언론들은 노동회담에 대한 정보 전달에 집중하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철도 노동 회담에 대해 우리가 알고 있는 것> 제목으로 철도와 노조 간의 분쟁은 무엇에 관한 것인가?”를 상세히 밝혔다.

 

지난 9월의 노조와 사용자단체간의 잠정 합의에서 미결된 유급휴가분쟁으로 오는 9일 파업을 예고한 노조에 대응하는 정부와 의회의 파업 진입 차단이 쟁점이다.

 

NYT셧다운을 피하기 위한 노력은 철도 네트워크가 미국 경제에 얼마나 중요한지 보여 준다철도 노동자들은 개인 생활과 건강에 타격을 주는 힘들고 예측할 수 없는 일정이 가장 큰 관심사라고 말했다” “철도 운송업체는 직원들이 일반적으로 유급 휴가 통해 이러한 요구에 부응할 수 있다고 말한다” “의회 지도자들은 전국적 철도파업을 막겠다고 밝혔다” “바이든은 하원과 상원의 민주당과 공화당 고위 의원들을 만나 철도 노동자들에게 노동 협정을 부과하는 드문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등을 29일 밝혔다.

 

9월에 백악관은 철도 노조 지도자들과 합의를 중개해 지원했으나 관련된 모든 노조의 노동자들로부터 지지 확보에는 실패하며 129일 파업이 예고됐다.

 

9월 잠정 합의는 기본급 약 $50,000에서 $100,000의 상당한 급여 인상이 성사됐으나 노조는 직원 부족을 관리하기 위해 운송업체가 징계 조치나 해고로 이어지는 엄격한 출석 정책으로 조합원들이 한 번에 며칠, 때로는 몇 주 동안 대기 상태를 유지하도록 강요한 것에 대응하는 휴가가 분쟁이 됐다

 

철도 노동자는 길어지는 시간과 긴 대기 근무로 인해 질병이나 부상으로 의사를 만나거나 자녀의 생일과 같은 가족 이정표에 참석하기가 어렵다는 점을 협상에서 쟁점화했다.

 

잠정 합의에 대해 화물 철도 지휘자를 대표하는 SMART 운송부서는 11잠정 거래를 부결시켰다.

 

엔지니어를 대표하는 두 번째 대형 노조인 기관차 엔지니어 및 기차 형제단의 조합원들은 53.5% 찬성으로 협정을 승인했다.

 

소규모의 3개 노조(철도 신호원 형제단, 도로 고용부서 유지 형제단, 국제 보일러 제조업체 형제단) 모두가 잠정 거래를 부결시켰다.

 

AP통신은 바이든과 펠로시 하원의장은 115,000명의 철도 노동자 중 절반 이상을 대표하는 4개 노조가 거부했음에도 불구하고 의원들이 12개 노조가 9월 원래 파업 마감일 전에 합의한 거래 조건을 부과하기 위해 30일 투표를 요청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8개 노조는 24% 인상과 5,000달러의 보너스 포함하는 5년 계약을 비준했다바이든은 경제에서 잠재적 피해가 너무 클 것이기 때문에 노조 투표 무효화하는 것이 가장 좋다는 것에 마지못해 동의했다고 말했다고 29일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9"의회는 그것을 막기 위해 행동해야 한다고 생각한다""쉬운 전화는 아니지만 우리가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경제가 위험에 처해 있다"고 밝혔다.

 

도로교용부지(Way Employes Division) 유지 형제단은 성명서로 "'노동자들의 우려를 공유'하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유급 병가를 배제하는 잠정 합의를 채택하는 법안을 통과시키기 위해 의회에 즉시 행동하라는 요청은 철도 노동자들의 우려를 무시하는 것"이라 거부 이유를 밝혔다.

 

철도회사를 대표해 협상하는 UP, BNSF, Norfolk Southern, CSX, Kansas City Southern 그룹은 1021새로운 계약이 바이든 대통령이 이번 여름에 임명 한 특별 중재위원회의 권고를 밀접하게 따라야 한다이사회가 유급 병가에 대한 노조의 요구를 거부했다. 지금은 철도 파업의 전망을 다시 불러일으키는 새로운 요구를 도입할 때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kimjc00@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 영문 기사에 부분 수정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 response to the U.S. railroad strike, the media focused on information on the ‘labor talks’
-by Kim Jong-chan, political economy reporter 
 
As the White House and Congress intervened in a “provisional agreement” in the case of a “pre-announcement of a railroad strike” by the largest labor union in the United States, the media is focusing on delivering information about the “labor talks.”
The New York Times detailed “What We Know About Railroad Workers Talks” titled, “What are the disputes between railroads and unions about?”
The issue is the government and parliament’s “blocking the strike” in response to the union, which announced a strike on the 9th due to a dispute over “paid leave,” which was pending in the “provisional agreement” between the union and employers’ organizations last September.
The NYT said, “Efforts to avoid shutdown show how important the railroad network is to the US economy.” Employees say they can usually meet these demands through paid leave.” “Congressional leaders have said they will prevent a nationwide railroad strike.” “Biden met with senior Democrats and Republicans in the House and Senate to seek a labor agreement for railroad workers. We urge you to take the rare measure that imposes it.”
In September, the White House assisted in brokering an agreement with railroad union leaders, but failed to secure support from workers in all unions involved, leading to a December 9 strike.
A tentative agreement in September resulted in a substantial pay rise of around $50,000 to $100,000 in base salary, but the union was forced to manage staff shortages by having carriers wait for days, sometimes weeks at a time, with strict attendance policies leading to disciplinary action or layoffs. The 'vacation' in response to being forced to stay in the state became disputed.
Railroad workers made it an issue in negotiations that long hours and long waits made it difficult to see a doctor for illness or injury or attend family milestones such as children's birthdays.
In response to the tentative agreement, SMART Transportation, which represents the freight rail conductors, rejected the "interim deal" in November.
Members of the second largest union representing engineers, the Brotherhood of Locomotive Engineers and Trains, approved the agreement with a 53.5% vote.
All three of the smaller unions (the Brotherhood of Railway Signalers, the Brotherhood of Road Employers, and the International Brotherhood of Boiler Manufacturers) voted down the provisional deal.
The Associated Press reported that “House Speaker Biden and House Speaker Pelosi gave lawmakers 30 days to impose deal terms that the 12 unions agreed to before the original strike deadline in September, despite the refusal of four unions representing more than half of the 115,000 railroad workers. He said he would be asked to vote. Eight other unions ratified five-year contracts with a 24% increase and a $5,000 bonus,” he said. reported on the 30th.
President Biden said on the 29th, "I think Congress must act to prevent it," and said, "It's not an easy call, but I think we have to. The economy is at risk."
"It is not enough to 'share workers' concerns'," the Brotherhood of Maintaining the Way Employes Division said in a statement. The request to do so ignores the concerns of railroad workers."
The UP, BNSF, Norfolk Southern, CSX, and Kansas City Southern groups negotiating on behalf of railroad companies said on October 21, “The new contract must closely follow the recommendations of the special arbitration committee appointed by President Biden this summer.” “The board rejected the union's request for paid sick leave. "Now is not the time to introduce new demands that rekindle the prospect of a rail strik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