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표 국회의장, 세입예산안 부수 법률안 25건 지정·통보

금리인상 등 서민경제의 어려움이 가중되는 상황...국회가 협치의 정신 발휘할 때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11/30 [11:01]

김진표 국회의장은 11월 30일(수), <2023년도 세입예산안 부수 법률안>(이하 “부수법안”) 25건을 지정하여 소관 상임위원회에 통보했다.

 

김진표 의장은 “세입증감 여부, 정부예산안 반영 여부, 소관 상임위원회 논의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부수법안을 지정했다”면서 “기획재정위원회, 교육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등 소관 위원회의 심사가 완료되지 못한 상황이지만, 본회의로 부의된 이후에도 여·야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예산안과 부수법안이 조속히 합의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사진출처 뉴시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김 의장은 이번에 법인세법·소득세법 등 정부가 제출한 세법개정안 15건과, 유아교육특별회계의 일몰기한 연장 및 고등·평생교육지원특별회계의 설치 등의 내용이 포함된 의원발의 개정안 10건을 부수법안으로 지정했다.

 

김 의장은 “세입증감 여부, 정부예산안 반영 여부, 소관 상임위원회 논의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부수법안을 지정했다”면서 “기획재정위원회, 교육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등 소관 위원회의 심사가 완료되지 못한 상황이지만, 본회의로 부의된 이후에도 여·야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예산안과 부수법안이 조속히 합의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의장은 특히, “금리인상 등 서민경제의 어려움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국회가 머리를 맞대어 국민을 위한 예산과 세법을 만들어 낼 수 있도록 협치의 정신을 발휘할 때”라고 강조했다.

 

국회법 제85조의3(예산안 등의 본회의 자동부의 등)에 따르면, 위원회는 예산안과 세입예산안 부수 법률안의 심사를 11월 30일까지 마쳐야 하고, 기한 내에 심사를 마치지 못한 때에는 12월 1일 본회의에 부의된 것으로 본다. hpf21@naver.com

 

                                   <2023년도 세입예산안 부수 법률안 지정 목록 >(총 25건)

김진표 국회의장은 11월 30일(수), <2023년도 세입예산안 부수 법률안>(이하 “부수법안”) 25건을 지정하여 소관 상임위원회에 통보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ational Assembly Speaker Kim Jin-pyo designated and notified 25 bills accompanying the revenue budget bill

In a situation where the difficulties of the low-income economy, such as interest rate hikes, are aggravating... When the National Assembly demonstrates the spirit of governance

 

On November 30 (Wednesday), National Assembly Speaker Kim Jin-pyo designated 25 bills for the 2023 Revenue Budget Act (hereinafter referred to as “collateral bills”) and notified them to the relevant standing committee.

 

This time, Chairman Kim passed 15 amendments to tax laws submitted by the government, including the Corporate Tax Act and Income Tax Act, and 10 amendments proposed by lawmakers, including the extension of the sunset period for the special account for early childhood education and the establishment of the special account for higher education and lifelong education. designated as a supplementary bill.

 

Chairman Kim said, “The additional bill was designated after comprehensively considering whether or not there was an increase or decrease in tax revenue, whether the government budget bill was reflected, and the status of discussions in the relevant standing committee.” Although it has not been possible, I ask that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continue to consult even after it has been referred to the plenary session, so that the budget bill and accompanying bills can be agreed upon as soon as possible.”

 

In particular, Chairman Kim emphasized, “It is time for the National Assembly to put their heads together and demonstrate the spirit of governance so that they can create a budget and tax law for the people in a situation where difficulties in the common people’s economy are mounting, such as an interest rate hike.”

 

According to Article 85-3 of the National Assembly Act (automatic submission of budget bills to the plenary session, etc.), the committee must complete the examination of the budget bill and related legislative bills by November 30, and if the examination is not completed within the deadline, they are referred to the plenary session on December 1. seen as having been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김진표, 국회, 세입예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