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당, 민생위기 가구 콜센터 운영 “복지 사각지대 챙겨”

“절망에 빠진 우리 이웃이 민생위기에서 벗어나 웃음을 찾을 수 있도록 민생 챙기겠다”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2/11/29 [14:36]

▲ 민생당 로고     ©브레이크뉴스

민생당은 29일치 보도자료에서 “'민생위기 가구 콜센터'를 설치한다. 거대 양당이 정쟁으로 민생의 삶을 도외시하면서, 송파 3모녀  건. 수원 3모녀 사건. 신촌 모녀 사건에 이어. 최근에 발생한 인천 서구 빌라 1가족 사망 사건 등 극단적 민생 사건들이 연이어 터지고 있어, 정당 차원에서 복지 사각지대의 문제를 챙기기 위해 대응책을 마련한 것”이라고 설명하고 “민생당은 ‘실질적으로 민생을 챙기자’라는 차원에서 제121차 비상대책위원회는 이관승 공동직무대행을 위원장으로 하는 “민생위기 가구 콜센터(약칭:민생 콜센터)”를 설치 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관승 공동직무대행은 이날 “민생위기 가구 콜센터의 운영원칙은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 했던 선조들의 삶의 지혜를 근간으로 하고 있다. 복지 사각지대에서 그늘져 있는 단 한 분이라도, 단 한 가구라도 절망에 빠진 우리 이웃이 민생위기에서 벗어나 다시 웃음을 찾을 수 있도록 민생을 챙기겠다”고 밝혔다.

▲ 이관승  공동직무대행.   ©브레이크뉴스

민생당 “민생위기 가구 콜센터”는 민생당 전국 7개 시·도당에 설치하고 민생위기 가구들이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민생위기 가구를 정부의 복지센터와 연결해 주고, 정보를 제공하는 등의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insaeng Party, Operation of Call Center for Households in Crisis “Welfare Blind Spot”

“I will take care of the people’s livelihood so that our neighbors in despair can escape from the public livelihood crisis and find laughter”

-Reporter Park Jeong-dae

 

In a press release on the 29th, the Minsaeng Party said, “We will install a ‘Call Center for Households in Crisis. While the two huge parties neglected the lives of the people due to political strife, the case of three mothers and daughters in Songpa. Suwon 3 mother and daughter case. Following the Sinchon mother-daughter incident. Extreme public welfare incidents, such as the recent death of a family in a villa in Seo-gu, Incheon, are happening one after another, so the political party has prepared countermeasures to take care of the welfare blind spot.” At the level, the 121st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announced that it had decided to establish and operate a “Call Center for Households in Crisis (abbreviation: Public Livelihood Call Center)” chaired by Acting Joint Officer Lee Gwan-seung.

Lee Gwan-seung, Acting Joint Officer, said on the day, “The operating principle of the call center for households in crisis is based on the life wisdom of our ancestors who said,’It is better to face a blank sheet.’ We will take care of the people’s livelihood so that even one person or even one household in the shadow of the welfare blind spot can escape from the crisis and find laughter again,” he said.

The Minsaengdang “Call Center for Households in Crisis” is installed in 7 cities and provinces nationwide, connects households in crisis with the government’s welfare center and provides information to help households in crisis overcome difficulties. We plan to carry out other activitie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