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서해공무원 피살 '월북 몰이' 서훈 전 실장 구속영장

직권남용권리행사 방해 및 허위공문서 작성 등 혐의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2/11/29 [14:21]

▲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등 문재인정부 관계자들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윤석열정권정치탄압대책위원회가 주최한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및 흉악범죄자 추방 사건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10.27.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검찰이 서해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 자세한 진상규명 없이 월북으로 몰아세운 의혹이 있다며 서훈 전 국가안보실 실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부장검사 이희동)는 이날 서훈 전 실장에 대해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와 허위공문서작성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지난 24일과 25일 연이어 서훈 전 실장을 소환조사했다.

 

검찰은 지난 2020년 9월 벌어진 서해 상에서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故) 이대준씨가 북한국 총격에 사망한 사건에 대해 당시 청와대 외교 안보라인 최고 윗선인 서훈 전 실장이 '자진 월북'으로 발표 방침을 정하고, 관련 첩보 삭제를 지시한 것으로 보고 있다.

 

서훈 전 실장이 사실상 이번 사건의 진상을 은폐하고 이른바 '월북'으로 몰아간 핵심 인물이라는 것이다.

 

한편 서욱 전 국방부 장관은 2020년 9월23일 새벽 3시경 퇴근했던 실무자를 다시 불러내 군사정보체계(MIMS)에 탑재된 군 첩보 관련 보고서 60건의 삭제를 지시한 혐의로 최근 구속됐다가 구속적부심을 통해 풀려났다.

 

박지원 전 국정원장도 비슷한 시기 첩보보고서 46건을 무단 삭제한 혐의로 수사 대상에 올라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osecutors arrest warrant for Seo Hoon, former chief of staff, on charges of "pushing North Korea" to kill a West Sea official

Charges of obstruction of exercise of the right to abuse of authority and preparation of false official documents, etc

Reporter Jung Myung-hoon

 

Prosecutors have sought an arrest warrant for Seo Hoon, former head of the National Security Office, saying there are suspicions that he drove him to North Korea in connection with the murder of a West Sea official.

 

According to the legal circles on the 29th,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chief prosecutor Lee Hee-dong) requested an arrest warrant for Seo Hoon on charges of obstructing the exercise of his right to abuse his authority and writing false official documents.

 

The prosecution summoned Seo Hoon, a former chief of staff, for questioning on the 24th and 25th.

 

The prosecution believes that the late Lee Dae-joon, a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official, died in the North Korean shooting in the West Sea in September 2020, and former chief of the Blue House's diplomatic and security line, Seo Hoon, decided to announce it as "self-evident North Korea" and ordered the deletion of related intelligence.

 

Former chief of staff Seo Hoon is actually a key figure who covered up the truth of the incident and drove it to the so-called "North Korea."

 

Meanwhile, former Defense Minister Seo Wook was recently arrested on charges of summoning a working-level official who left work around 3 a.m. on September 23, 2020 and ordering the deletion of 60 military intelligence reports on the Military Intelligence System (MIMS).

 

Former NIS chief Park Ji-won is also on the list of investigations on charges of unauthorized deletion of 46 intelligence reports at the same tim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