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장경태 의원, 이제 어떻게 하는 것이 공공의 선일까?

정성태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2/11/29 [01:58]

▲ 정성태 시인. ©브레이크뉴스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헌법 1조 1항에 규정되어 있다. 국가의 주권이 국민에게 있음을 명시한 것이다. 국민이 자신들의 대리자를 직접 선출해 한시적 기간 동안 공적 업무를 위임하는 국가체제다. 개인의 정치적 의사결정에 따른 차별을 금지할 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이 자신의 의지에 따라 평등하게 투표권을 행사한다.

 

인류사는 민주주의를 구현하기 위한 숱한 투쟁의 역사를 지닌다. 굳이 유럽과 미국을 대입하지 않더라도 분명해진다. 한국의 동학농민운동, 3.1운동을 비롯한 독립활동, 4.19혁명, 5.18항쟁 등 피와 죽음의 지난한 과정을 담고 있다. 인간을 보다 인간다운 삶으로 이끌기 위한 자유 확대와 평등성 신장의 위대한 유산이다.

 

그럼에도 여전히 미완의 여정에 놓여 있다. 대의 민주주의 제도가 선거철만 반짝 꽃을 피우는 듯한 한계다. 그와 함께 무분별한 자유에 따른 사회적 갈등문제도 제기된다. 아울러 평등의 기계적 함성 또한 인간의 창조적 활동과 자율성을 훼손한다. 더욱이 이들 관계를 적대적으로 돌려 세우려 하는 정치세력도 문제다. 그러나 조금만 주의를 기울이면, 이 둘은 상호 보존적이며 유기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따라서 어느 한쪽이 외력에 의해 급격히 쇠락하게 될 때 공동체의 운명은 파멸을 향하게 된다.

 

무엇보다도 선거를 통해 공무를 담당한 이들의 각성이 요구된다. 자신들의 정치적 이해득실에 따라 아무렇지도 않게 재단하고 선동하는 불편함이다. 한국 사회 또한 그에 대해 취약한 면모를 보인다. 자칭 보수를 표방했던 군사정권에서 자유는 침몰됐다. 진보를 참칭했던 문재인 정권은 자산격차를 오히려 증폭시켰다. 이는 각종 지표를 통해 극명하게 드러나는 사실이다.

 

무론하고 말할 자유는 천부인권에 속한다. 거기에는 빈부와 귀추가 구획되지 않는다. 특별히 현역 국회의원이 국회에서 행한 말은 법률적으로 책임을 지지 않는다. 정치보복을 차단하기 위한 하나의 방편일 듯싶다. 그러나 그것은 정당하고 사실에 바탕한 것이어야 한다. 만일 어떤 사안을 거짓으로 꾸며 국민을 기망하고 국가를 혼란에 빠뜨리려 한다면 지탄의 대상일 수밖에 없다. 자신이 행한 말의 자유에는 책임 문제도 수반된다. 타인을 거짓으로 음해할 자유는 그 누구에게도 주어지지 않는다. 권력자인 경우에는 파장력 크기 때문에 더욱 그렇다.

 

최근 악성 거짓말 잔치가 연거푸 이어졌다. 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지속했던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장관 그리고 김앤장 소속 변호사 30여명이 술집에 모여 저녁부터 다음날 새벽 3시까지 술을 마셨다는 주장이다. 더욱이 어느 유튜브 채널과 협업 관계라고 실토하기도 했다. 급기야 경찰이 첼리스트와 이세창 씨 등의 휴대전화 위치 정보를 분석한 결과, 이들은 의혹 당일 오후 10시쯤 술집을 떠난 것으로 확인됐다. 챌리스트는 경찰조사에서, 남자 친구가 자신에게 늦도록 연락이 닿지 않은 이유를 추궁하자 이를 둘러대기 위해 꾸민 말이었다고 자백했다.

 

민주당 장경태 의원도 또 다른 비방에 합류했다. 김건희 여사가 캄보디아 방문 중 심장병 앓는 소년을 안은 모습을 향해 빈곤 포르노 운운하며 악담을 쏟았다. 조명을 설치해 사진을 찍었다는 주장도 펼쳤다. 모두 확인하지 않고서 비난했던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오죽했으면 주한 캄보디아 대사가 과도한 정치공세라며 공박했겠는가? 김건희 여사 또한 "당시 현장에는 경호원, 통역사도 있었다"며 "조명을 썼다는 주장은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일축한 것으로 타전된다.

 

이제 책임의 시간이 도래했다. 상대를 억지로 음해하고 비난하기 위해 거짓을 꾸민 것에 따른 대가다. 허위로 타인의 인격과 명예를 짓밟는 자유까지 주어지는 것은 아니다. 우선 국회 윤리위 차원에서 결단할 일이겠으나, 거대 의석을 지닌 민주당에게 기대하기란 무망한 일로 여겨진다. 마침 대법원 판례 가운데는, 사실이 아닌 것을 알면서도 말한데 따른 처벌 사례가 존재한다. 국회의원 면책특권 뒤에 숨은 악의적이고 치졸한 정치공세를 혁파한다는 차원에서 필히 민형사적 대가를 치르게 할 필요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 필자 : 정성태(시인 / 칼럼니스트).

 

Rep. Kim Eui-gyeom and Jang Gyeong-tae, what is the public good now?

- Jung Seong-tae, columnist

 

'The Republic of Korea is a democratic republic', as stipulated in Article 1, Paragraph 1 of the Constitution. It made it clear that the sovereignty of the state rests with the people. It is a national system in which the people directly elect their representatives and delegate public affairs for a temporary period. In addition to prohibiting discrimination based on individual political decision-making, everyone equally exercises the right to vote according to their will.

Human history has a history of numerous struggles to realize democracy. It becomes clear even if you do not substitute Europe and the United States. It contains the painful process of blood and death, including the Donghak Peasant Movement in Korea, independence activities including the 3.1 Movement, the 4.19 Revolution, and the 5.18 Uprising. It is a great legacy of expanding freedom and promoting equality to lead people to a more humane life.

Nevertheless, it is still on an unfinished journey. It is a limitation that the representative democracy system seems to bloom only during election season. Along with that, the issue of social conflict due to indiscriminate freedom is also raised. In addition, the mechanical shout of equality also undermines human creative activity and autonomy. Moreover, the political forces trying to turn these relations into hostile ones are also a problem. However, with a little attention, the two play mutually conserved and organic roles. Therefore, when one side rapidly declines due to external forces, the fate of the community is headed for ruin.

Above all, the awakening of those in charge of public affairs through elections is required. It is the inconvenience of casually judging and inciting people according to their own political gains and losses. Korean society also shows a vulnerable aspect to him. Freedom has sunk in the military regime that claimed to be self-proclaimed conservative. The Moon Jae-in regime, which pretended to be progressive, rather amplified the asset gap. This is a fact that is clearly revealed through various indicators.

The freedom to speak regardless is a natural human right. There is no distinction between rich and poor. In particular, the words of an incumbent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are not legally responsible. It seems to be a way to block political retaliation. However, it must be legitimate and based on facts. If they try to deceive the people and throw the country into chaos by falsifying certain issues, they are bound to be criticized. Freedom of speech comes with responsibility issues. No one is given the freedom to falsely slander others. In the case of a person in power, it is all the more so because the wave power is large.

Recently, a banquet of vicious lies continued. It is the claim that President Yoon Seok-yeol, Justice Minister Han Dong-hun, and about 30 lawyers belonging to Kim & Chang, which Democratic Party lawmaker Kim Eui-gyeom continued, gathered at a bar and drank from evening to 3 am the next day. Moreover, he confessed that he had a collaboration relationship with a certain YouTube channel. Finally, after the police analyzed cellist and Lee Se-chang's mobile phone location information, it was confirmed that they left the bar around 10:00 pm on the day of the suspicion. During the police investigation, Chalist confessed that when her boyfriend asked why she hadn't reached out to her so late, she said it was a fabrication to cover it up.

Democratic Party lawmaker Jang Gyeong-tae also joined another slander. Towards the image of Mrs. Kim Kun-hee holding a boy suffering from heart disease during her visit to Cambodia, she poured out curses, mentioning poverty pornography. She also claimed that she took pictures with lighting installed. It turns out that she blamed everything without checking. Seriously, would the Cambodian ambassador to Korea have attacked, calling it an excessive political offensive? Mrs. Kim Gun-hee also said, "At the time, there were bodyguards and interpreters at the scene," and she dismissed it as "the claim that she used lighting is nonsense."

Now is the time for responsibility. It is a reward for lying to the other party forcibly to slander and criticize. It is not even given the freedom to trample on the character and honor of others with falsehood. First of all, it will be decided at the level of the ethics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but it is considered hopeless to expect from the Democratic Party with a huge legislative seat. Coincidentally, among the Supreme Court precedents, there are cases of punishment for speaking out even though you know it is not true. It is judged that there is a need to pay civil and criminal costs in order to break the vicious and nasty political offensive hidden behind the immunity of the National Assembly member.

 

* Writer: Jeong Seong-tae (Poet / Columnis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