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개혁 2050' “정당·정파 초월, 청년 100인 광주서 선거제 개혁 촉구”

양당독식·혐오정치 양산 주범인 소선거구제 폐지 중심으로 발언대회 진행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11/28 [13:45]

▲ 정치개혁 2050     ©브레이크뉴스

기득권 양당제를 통하여 적대적 공생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87년 체제는 해체되어야 한다는 것이 중론이다. 하지만 소선거구제에 기반한 기득권 양당제는 대한민국을 정체시키고 있다. 

 

이에 정당과 정파를 초월한 100인의 청년이 모여 선거제도 개혁 드라이브에 시동을 거는 의미있는 행동에 나섰다. 

 

지난 9월 25일 여야 청년 정치인들을 중심으로 출범한 '정치개혁 2050'은 “오는 29일(화) 광주시의회에서 ‘낡은정치 소선거구 폐지하라’라는 제목으로 청년 100인의 선거제 개혁 자유발언대회를 갖는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오전 9시 30분 광주시의회 기자실 기자회견으로 시작된다. 기자회견은 소선거구 폐지 촉구를 골자로 하며 ‘정치개혁 2050’ 회원들이 나선다. 

 

곧이어 10시부터는 광주시의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약 2시간 동안 청년들의 선거제 개혁 자유발언대회로 진행 후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번 100인 자유발언대회는 정당과 소속 관계없이 누구든 참여할 수 있다. 선거제 개혁 필요성에 공감하고, 정치개혁에 관심 있는 청년이라면 이날 발언대회를 통해 자유롭게 발언할 수 있다.

 

아울러 이날 자유발언대회가 평일 오전이라 참여가 어려운 청년들의 사정을 고려해 주말 중에 재차 광주에서 자유발언대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주최 측인 ‘정치개혁 2050’은 이번 자유발언대회가 소선거구 폐지를 비롯한 선거제 개혁의 동력으로 삼는다는 구상이다. 청년들의 목소리를 모아 국회가 정치개혁에 나서도록 한다는 것.

 

이를 위해 ‘정치개혁 2050’은 “광주뿐만 아니라 전국 곳곳을 직접 찾아다니며 정치개혁을 염원하는 청년의 목소리를 직접 담아낼 것”이라고 밝혔다.

 

주최 측인 ‘정치개혁 2050’은 “양당독식·혐오정치를 끝내기 위해서는 국회의원 선거법, 그중에서도 소선거구 폐지가 제일 시급하다”며, “이를 바라는 청년의 열망을 하나로 모아내겠다”고 역설했다.

 

국민의힘·민주당·정의당·기본소득당 청년 모여 선거제 개혁 촉구

 

한편, ‘정치개혁 2050’은 국민의힘 김용태 전 최고위원·천하람 혁신위원·최재민 강원도의원·신인규 국바세 대표, 민주당 이동학 전 최고위원·이탄희 의원·전용기 의원, 정의당 조성주 전 정책위부의장·문정은 광주시당위원장, 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 등이 함께 하고 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olitical Reform 2050’ “Transcending political parties and factions, 100 young people calling for reform of the electoral system in Gwangju”

Held a speech contest centering on the abolition of the single-member constituency system, which is the main culprit in the mass production of bipartisan monopoly and hate politics

 

The general opinion is that the system of 1987, which maintains a hostile symbiotic relationship through the two-party system of vested interests, should be dismantled. However, the two-party system with vested interests based on the single-member constituency system is holding Korea back.

 

In response, 100 young people who transcended political parties and factions gathered and took meaningful action to start the drive for reform of the electoral system.

 

The 'Political Reform 2050', which was launched on September 25th by young politicians from both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said, "On the coming Tuesday, the Gwangju City Council will hold a free speech contest for 100 young people on the reform of the electoral system under the title of 'Abolish the old political constituency'." said.

 

The event will begin at 9:30 am with a press conference in the press room of the Gwangju City Council. The main point of the press conference is to call for the abolition of single constituencies, and members of the “Political Reform 2050” will come forward.

 

Soon after, from 10 o'clock, it will be held at the Gwangju City Council Preliminary Committee meeting room for about 2 hours with a free speech contest for young people to reform the electoral system and conclude.

 

This 100-person free speech contest is open to anyone, regardless of political party or affiliation. Young people who sympathize with the need for electoral reform and are interested in political reform can speak freely through the speech contest on this day.

 

In addition, considering the circumstances of young people who have difficulty participating in the free speech contest on the morning of a weekday, they plan to hold another free speech contest in Gwangju during the weekend.

 

The organizer, “Political Reform 2050,” plans to use this free speech contest as a driving force for electoral system reform, including the abolition of single constituencies. It is to gather the voices of young people and make the National Assembly start political reform.

 

To this end, “Political Reform 2050” announced that “we will personally visit not only Gwangju but also all over the country to capture the voices of young people who yearn for political reform.”

 

“Political Reform 2050,” the organizer, emphasized, “In order to end bipartisan monopoly and hate politics, it is most urgent to abolish the National Assembly Election Act, especially single constituencies.”

The People’s Power, the Democratic Party, the Justice Party, and the Basic Income Party gather youth to urge reform of the electoral system

 

On the other hand, 'Political Reform 2050' is the power of the people Kim Yong-tae, former supreme council member, Chun Ha-ram innovation committee member, Choi Jae-min, Gangwon-do lawmaker, Shin In-gyu, national base representative, former supreme council member Lee Dong-hak, lawmaker Lee Tan-hee, lawmaker Jeon Yong-ki, Justice Party former vice chairman Cho Seong-ju, Moon Jeong-eun Gwangju City Party Chairman, Basic Income Party Congressman Yong Hye-in, etc. are together.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