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노사 법치주의 세워야" 업무개시 명령 발동 예고

"노동문제, 노측-사측 불법행위든 법·원칙 확실히 정립하는 게 중요"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2/11/28 [11:15]

▲ 윤석열 대통령. ©뉴시스     ©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노사 법치주의를 확실히 세워야 한다"며 "노동문제는 노측-사측 불법행위든 법·원칙을 확실히 정립하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현재 나흘째 이어지고 있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와 관련해 29일 국무회의에서 업무개시명령을 심의한다고 전했다.

 

국가적 위기 상황을 염두한 노조의 집단행동에 끌려다니지 않는 원칙적 대응기조를 재확인한 차원으로 보인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비서관은 이날 윤 대통령이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주례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면서 화물연대 운송거부 사태 대응책을 논의하는 와중에 긴급공지로 언론에 전달했다.

 

윤 대통령은 화물연대 운송거부에 따른 물류차질 심각성이 크다 보고 업무개시명령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현재 정부-민노총간 전면전 양상이 개시명령 발동으로 변곡점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업무개시명령은 심각한 물류차질 발생 경우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발동할 수 있는 가운데 명령 발동시 운송기사는 즉각 업무에 복귀해야 하고, 거부시 30일 간 면허정지(1차처분) 또는 면허취소(2차처분) 될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announces the invocation of the order to start business, "We must establish the rule of law between labor and management."

"It is important to clearly establish laws and principles, whether it is labor issues or illegal acts on both sides."

-kihong Kim reporter

 

President Yoon Seok-yeol said on the 28th, "We must firmly establish the rule of law between labor and management."

 

In a written briefing on the same day, the presidential office said that it would deliberate on the order to start business at the cabinet meeting on the 29th in relation to the collective refusal of transportation by the KCTU Public Transportation Workers Union and Cargo Solidarity.

 

It appears to be a reaffirmation of the principled response stance not to be swayed by the union's collective action in the face of a national crisis.

 

Senior Secretary to the President for Public Relations Kim Eun-hye delivered an urgent notice to the media while President Yoon presided over a weekly meeting of senior secretaries at the Yongsan Presidential Office building and discussed countermeasures against the cargo union’s refusal to transport.

 

President Yoon is expected to issue an order to start business after seeing the seriousness of logistics disruptions caused by the cargo union’s refusal to transport. The current aspect of the all-out war between the government and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is expected to reach an inflection point with the issuance of an opening order.

 

The order to start business can be issued after deliberation by the State Council in the event of a serious logistical disruption. When the order is issued, the transport driver must immediately return to work, and if the order is issued, the driver's license will be suspended for 30 days (first disposition) or license revoked (second disposition). disposal) can b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윤석열 대통령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