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이념적 내분(內紛) 상태 “국가통합 지도력 갖춘 지도자 출현을 앙망”

대한민국이 기이한 시위공화국이 됐다, 반정부-친정부로 나뉜 맞불시위가 존재!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2/11/27 [10:57]

대한민국이 기이한 시위공화국이 됐다. 반정부-친정부로 나뉜, 맞불시위가 존재한다. 세계, 이런 나라가 그 어디에도 없다.

 

박정희 정권 말기, 민청학련 사건 이후부터 10.26 직전 부마항쟁 때까지 반정부 시위가 극(極)을 이뤘다. 전두환 정권 내내, 반정부 시위기 끊이질 않았다. 박근혜 대통령 퇴진운동 때는 촛불시위로 총칭되는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잇따랐다. 문재인 정부 때는 5년 내내, 광화문-서울역 일대에서 일명 ‘태극기 부대들’의 시위가 존재했다. 그런데 지난 5월 윤석열 정부가 출범한 이후 진보 단체인 촛불행동과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자유통일당 등 보수단체들의 맞불시위가 이어지고 있는 것. 

 

왜 대한민국 정치가 민주화되고, 발전해도 ‘시위공화국’이란 오명(汚名)이 이어지고 있는 것일까? 윤석열 정부 들어서는 반정부 시위 대(對) 친정부 시위라는 기이(奇異)한 시위 형태까지 자리잡아 가고 있어 사회가 불안스럽다. 한쪽은 윤석열 대통령의 퇴진을 외치는 반정부 시위대이고, 또 다른  한쪽은 문재인 전 대통령의 구속을 외치는 친정부 시위대이다. 

 

▲ 지난 11월26일 오후, 서울 태평로 숭례문 일대에서 진보단체인 촛불행동(촛불승리전환행동) 시위대들이 반정부 시위를 하고 있다.     ©뉴시스

▲ -지난 11월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동화 면세점 앞에서 보수단체들이 '자유통일 주사파 척결 국민대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

 

본지(브레이크뉴스)와 기사-사진사용 제휴관계 통신사인 뉴시스는 지난 11월26일자 기사에서 보수-진보 진영의 맞불시위를 보도했다. 이 기사에서 “26일, 서울 도심 곳곳에서 윤석열 정부를 비판하는 진보단체의 촛불대행진 집회와 이에 맞불을 놓는 보수단체의 집회 등이 곳곳에서 열려 일대 교통에 혼잡을 빚었다. 촛불승리전환행동(촛불행동)은 이날 오후 4시께부터 서울 중구 태평로와 세종대로 인근에서 16차 촛불대행진을 개최했다. 이 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3만명이 참여했다. 이들의 집회 장소에는 약 1m 간격으로 쳐진 펜스를 따라 경찰병력이 배치돼 안전 사고에 대비하는 모습이었다. 촛불행동은 오후 6시께부터 숭례문, 명동, 종각, 시청 등으로 행진을 이어갔다”고 소개하고 “비슷한 시간에 보수단체도 맞불 집회를 열었다.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자유통일당 등 보수단체 관계자 6000여명은 오후 2시부터 광화문광장 인근인 동화면세 일대에서 '자유통일 주사파 척결 대회'를 열었다. 이후 신자유연대 등 관계자 500여명이 삼각지역에서 역시 촛불행동 맞대응 집회를 이어갔다”고 전했다.

 

현 정부들어, 반정부 시위-친정부 시위라는 ‘맞불시위’가 정착된 이유는 뭘까? 그 이유가 분명 있을 것이다.

 

촛불행동 김민웅 상임대표는 지난 11월 25일자 페이스북에 올린 “촛불을 비난하거나 조롱하며 훈수를 두려는 이들에게”라는 글에서 반정부 시위의 당위성을 주장했다. 이 글에서 “촛불을 들고 거리에 나와 “윤석열 퇴진”을 외치는 국민들을 향해 ‘헌정파괴’요, ‘사욕’이요, ‘자기최면’이요, ‘거짓 선동’이요, ‘정치무당’이요 하고들 비난하는 자들이 있다. 이 보다 더한 이야기도 했지만 추해서 여기에 다시 적고 싶지 않다. 이러는 자들은 거의 모두 국민의힘이다. 논란의 가치 자체가 없다“고 전제하고 ”촛불을 든 국민들을 깔보고 비하하고 모독하는 이들은 밑바닥 민심의 꿈틀거리는 마그마를 보지 못하고 있는 것이자, 민심의 진정성을 외면하고 있는 것이다. 촛불을 들고 거리에 쏟아져 나와 발이 부르트도록 행진까지 하면서 윤석열 퇴진을 외치고, 10. 29 이태원 참사 이후 ‘퇴진이 추모다’라고 외치는 국민들은 딱 하나의 원칙에 의해 움직이고 있다. “이건 옳지 않다!” 강조했다. 이어 “고 현장에 나와 보지도 않고 평가하고 모독하려 들지 말라. 촛불을 든 국민들의 그 숭고함과 위엄 앞에서 입 다물게 되리라. 좀 더 현명하다면 함께 하게 되리라”고 덧붙였다.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자유통일당 등 보수단체들의 시위에 대해서는 “이 시위가 윤석열 정부의 위신(威信=위엄과 신망을 아울러 이르는 말)을 세워주고 있다”는 말이 회자된다. 보수단체들은 진보 정권이었던 문재인 전 대통령의 구속을 소리 높여 외치고 있다. 또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사법처리를 요구하고 있다.

 

이유 없이 죽은 자의 무덤은 없다. 가까운 거리에서 반정부-친정부 시위가 동시에 일어나는 이유는 뭘까? 윤석열 정부 하의 시위 양상이 특이한 것은 반정부-친정부 ‘맞불시위라는 점이다. 시위형태로만 보면, 이미 나라가 두 조각이 났다.  양측 시위군중의 수가 증가하는 추세이다. 아직까지는 폭력이 수반되지 않지만, 대한민국은 이념적인 내분(內紛) 상태로 접어든 양상이다. 국가통합(國家統合)의 지도력을 갖춘 지도자의 출현을 앙망(仰望)한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outh Korea is in a state of ideological infighting “Hopefully the emergence of a leader equipped with national unified leadership”

The Republic of Korea has become a bizarre protest republic, there are counter-protests divided into anti-government and pro-government divisions!

-Moon Il-suk Publisher

 

South Korea has become a strange demonstration republic. There are anti-government and pro-government counter-demonstrations. There is no country like this anywhere in the world.

 

At the end of the Park Chung-hee regime, anti-government protests reached their peak from the Mincheong School Incident to the Buma Uprising just before October 26th. Throughout the Chun Doo-hwan administration, anti-government protests continued. During the campaign to resign President Park Geun-hye, large-scale anti-government demonstrations, commonly referred to as candlelight vigils, followed. During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there were demonstrations of the so-called “Taegeukgi Troops” in the Gwanghwamun-Seoul Station area for five years. However, since the launch of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last May, conservative groups such as the Candlelight Movement, a progressive group, and the Freedom and Unification Party, led by Pastor Kwang-Hoon Jeon, have continued counter-demonstrations.

 

Why is the stigma of a “demonstration republic” continuing despite the democratization and development of South Korean politics? Under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 the anti-government protests versus the pro-government protests are taking root, which is unsettling. On one side are anti-government protesters calling for the resignation of President Yoon Seok-yeol, and on the other side are pro-government protesters calling for the arrest of former President Moon Jae-in.

 

 Newsis, a news agency affiliated with this magazine (Break News), reported on the counter-demonstration between the conservative and progressive camps in an article on November 26th. In this article, “On the 26th, a candlelight march by progressive groups criticizing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and rallies by conservative groups countering it were held in various places in downtown Seoul, causing traffic congestion in the area. The Candlelight Victory Transition Movement (Candlelight Action) held the 16th candlelight march near Taepyeong-ro and Sejong-daero in Jung-gu, Seoul from around 4:00 pm on the same day. Organizers estimated 30,000 people attended the rally. At their meeting place, police forces were deployed along the fence, which was set at an interval of about 1m, to prepare for a safety accident. It was introduced that the candlelight vigil continued marching to Sungnyemun Gate, Myeongdong, Jonggak, and City Hall from around 6:00 p.m.” and “At the same time, conservative groups held a counter-fire rally. Around 6,000 officials from conservative organizations, including the Free Unification Party, led by Pastor Kwang-Hoon Jeon, held a 'contest to eradicate the free unification group' from 2:00 p.m. in the Donghwa Duty Free area near Gwanghwamun Square. Afterwards, around 500 people from the New Freedom Solidarity continued to hold rallies in the Samgak area in response to the candlelight vigil.”

 

 What is the reason why the ‘counter-protest’ of anti-government protests and pro-government protests has settled in the current government? There must be a reason for that.

 

Candlelight Action Standing Representative Kim Min-woong insisted on the legitimacy of anti-government protests in an article titled “To those who want to criticize or ridicule the candlelight and give advice” posted on Facebook on November 25th. In this article, “the people who come out on the street with candles and shout “Yun Seok-yeol’s resignation” are criticized for calling them “destruction of the constitution,” “selfish desire,” “self-hypnosis,” “false agitation,” and “political shaman.” There are people who do. I've talked about more than this, but it's ugly and I don't want to repeat it here. Almost all of those who do this are the power of the people. On the premise that there is no value in controversy itself, “Those who look down on, belittle, and blaspheme the people holding candles are not seeing the wriggling magma of the public sentiment at the bottom, and are ignoring the sincerity of the public sentiment. The people who poured out into the streets holding candles and even marched so that their feet were swollen, shouting for Yoon Seok-yeol's resignation, and shouting, "Resignation is a memorial" after the October 29 Itaewon disaster, are moving according to one principle. “This is not right!” Emphasized. He continued, “Don’t try to evaluate and blaspheme without coming out to the scene. I will shut my mouth in front of the nobility and dignity of the people holding candles. If you're smarter, we'll do it together."

 

Regarding the protests by conservative groups such as the Liberty Korea Party led by Rev. Jeon Kwang-hoon, it is often said that “these protests are building up the prestige of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Conservative groups are shouting for the arrest of former President Moon Jae-in, who was a progressive government. In addition, they are demanding the judicial treatment of Lee Jae-myung, the representative of the Democratic Party.

 

There are no graves for those who died without cause. Why do anti-government and pro-government protests happen at the same time in close proximity? What is unusual about the protests under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is that they are anti-government-pro-government counter-demonstrations. In terms of the form of protests, the country has already split into two pieces. Violence has not yet been accompanied, but the Republic of Korea has entered a state of ideological infighting. We look forward to the emergence of a leader equipped with the leadership of national unity. moonilsuk@naver.com

*Writer/Moon Il-suk. poet, publisher.

 

-On the afternoon of November 26th, conservative groups are holding a 'national rally against the liberal unification group' in front of Donghwa Duty Free Shop in Sejong-daero, Jongno-gu, Seoul.

-On the afternoon of November 26, protesters from the progressive group Candlelight Movement (Candlelight Victory Transformation Action) are holding an anti-government demonstration in the Sungnyemun area of ​​Taepyeong-ro, Seoul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