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통합실천연합 창립 전국대회... 권성동ㆍ윤상현 의원 등 700여명 참석

정성태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2/11/25 [05:54]

▲ 국민통합실천연합 전국 18개 시·도 기수단  © 정성태 칼럼니스트

 

 

헌법적 인식과 자유에 대한 보편적 가치확산을 통한 국민화합과 사회통합을 목적으로 법인화를 마친 사단법인 국민통합실천연합(국실연)이 지난 22일 한국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창립 전국대회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 갔다.

 

이날 행사는 권성동, 윤상현 의원, 유준상 전 의원과 81개 사회단체 대표, '국실연' 전국 18개 시·도 지부장을 비롯한 회원 등 7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지난 대통령 선거 당시 윤석열 후보의 자생적 지지단체였던 '윤사모'의 개편대회 성격을 띄기도 한다.

 

송인환 상임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정권교체 이후 민노총, 전교조 등 사회권력은 여전히 자유대한민국을 무너뜨리기 위해 사회 각계각층에 깊이 뿌리박고 있다"며 "대한민국은 지금 민주주의 위기에 직면해 있다"고 진단했다.

 

▲ 국민통합실천연합 임원 임명장 수여  © 정성태 칼럼니스트

 

그러면서 "언론의 본질인 사실보도 원칙이 배제된 채 가짜뉴스를 통한 프레임과 선전, 선동으로 비정상이 진실을 왜곡시키는 안타까운 현실"임을 개탄하며 "자유민주주의 이념과 헌법적 가치를 존중하는 정권이 이 땅에 정착할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2024년 4월에 치러질 총선 승리"를 언급하며 "총선에서 승리하지 못하면 정권교체 의미는 무산될 수밖에 없으며, 파멸의 길로 치닫게 될 것이다"고 우려했다. 때문에 "총선승리는 민생과 국익외교의 달인, 윤석열 대통령의 명품 브랜드와 함께 호흡을 맞출 수 있는 당대표를 뽑는 것이라고 확신"했다.

 

그와 함께 "정의ㆍ공정ㆍ상식이 통하는 대한민국 수호"를 피력하며 "윤석열 대통령 임기 동안 강한 정부, 일 잘하는 정권"이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고 호소했다. 또한 "지난 정권에서 정의롭지 못했던 정책들을 바로잡는 등 윤석열 정부의 국정수행에 힘이 될 수 있도록 버팀목이 되어 성공한 대통령, 존경받는 대통령이 될 수 있도록 돕자"고 강조했다.

 

▲ 국민통합실천연합 창립행사 주요 참석자들 기념촬영  © 정성태 칼럼니스트

 

끝으로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 주관 하에 월 1회 사회단체장들과의 간담회 등을 통한 국민의 소리를 청취할 수 있는 창구 개설이 요구된다"고 주문하며 "당ㆍ정은 행동하는 정치인이 되어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김덕진 사무총장은 이날 행사와 관련해 "전국 18개 지부장들의 적극적인 참여 그리고 고문 및 자문위원을 비롯한 회원들의 협조에 힘입어 '윤사모'와 '국실연'이 명실상부한 유일한 조직으로 거듭나게 되었다"며 "나라 바로 세우는 역할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 필자 : 정성태(시인 / 칼럼니스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founding national meeting of the National Coalition for National Integration Practice... About 700 people, including lawmakers Seong-dong Kwon and Sang-hyun Yoon

 

- Jung Seong-tae, columnist

For the purpose of national harmony and social integration through the spread of universal values ​​for constitutional awareness and freedom, the Korean Federation for National Integration Practice (Kuksilyeon), an incorporated corporation, held its inaugural national convention on the 22nd at the international conference hall on the 20th floor of the Korea Press Center. and started in earnest.

 

The event was held in great success with around 700 people in attendance, including former lawmakers Kwon Seong-dong, Yoon Sang-hyun, former lawmakers Yoo Jun-sang, representatives of 81 social groups, and heads of 18 city and province branches nationwide. During the last presidential election, it is also in the nature of a reorganization of 'Samo Yoon', which was a self-sustaining support group for Candidate Seok-yeol Yoon.

 

In his greeting, Song In-hwan, the permanent representative, diagnosed, "After the regime change, social power such as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and the Korean Teachers' Union are still deeply rooted in all walks of life to destroy a free Republic of Korea. The Republic of Korea is now facing a democracy crisis."

 

▲ Certificate of Appointment for National Unity Practice Coalition © Columnist Jeong Seong-tae

 

At the same time, he lamented, “It is a regrettable reality that abnormality distorts the truth through frame, propaganda, and agitation through fake news while excluding the principle of factual reporting, which is the essence of journalism.” I will do everything in my power to settle in."

 

In addition, he mentioned "the victory of the general election to be held in April 2024" and said, "If we do not win the general election, the meaning of regime change will inevitably be nullified, and it will lead to ruin." Because of this, he was convinced that "victory in the general election is to select a party representative who can work with the people's livelihood and the master of national interest diplomacy, President Yoon Seok-yeol's luxury brand."

 

 

 

Along with him, he expressed "defending the Republic of Korea through justice, fairness, and common sense" and appealed for the need to gather forces to become "a strong government and a good government during the term of President Seok-yeol Yoon." He also emphasized, "Let's help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to become a successful and respected president by helping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to carry out state affairs, such as correcting unfair policies in the previous administration."

 

▲ Commemorative photo of key participants in the founding event of the National Unity Action Coalition © Columnist Jeong Seong-tae

 

 

 

Lastly, he ordered "the establishment of a window through which the voices of the people can be heard through meetings with heads of social organizations once a month under the supervision of the chief of civil society at the Presidential Office," and ordered "the party and the government to be politicians who act." request,” he added.

 

Regarding the event, Secretary General Kim Deok-jin said, "Thanks to the active participation of 18 branch heads across the country and the cooperation of members, including advisors and advisory committee members, 'Samo Yoon' and 'Kuksilyeon' have been reborn as the only organizations that are true to their name and reality." I will do my best to fulfill my role.”

 

* Writer: Jeong Seong-tae (Poet / Columnis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