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규리 화보, “스펙트럼 넓은 배우 됐으면..아직 갈 길이 멀다”

매거진 ‘싱글즈’ 화보서 다채로운 비주얼 과시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11/25 [09:56]

▲ 장규리 화보 <사진출처=싱글즈>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매거진 <싱글즈>는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대학교 응원단과 그 응원 문화를 모티브로 한 이야기를 그려낸 드라마 <치얼업>의 테이아 부단장 ‘태초희’로 돌아온 배우 장규리의 다채로운 비주얼 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 장규리는 블랙 드레스를 매치해 고혹적이고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주며 이번 화보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카메라 앞에서 시시각각 다르게 변하는 장규리의 모습에 촬영장 스태프들도 감탄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태초희 그 잡채’ 장규리

 

<치얼업>의 태초희로 본격적인 배우 활동을 시작한 만큼, 촬영을 마친 기분이 남다를 것 같다는 질문에 장규리는 “끝난 느낌이 들어야 시원섭섭할 텐데 아직 촬영이 끝났다는 사실이 실감조차 나지 않는다”며 드라마 종영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또한 장규리는 “초희는 나랑 닮은 모습이 많다. 그래서 어쩌면 가장 편하게 연기했던 것 같다”라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장규리의 넥스트 스테이지

 

초희로 많이 성장한 만큼 다음 작품에 대한 고민도 크겠다는 질문에 장규리는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역할을 맡아보고 싶다”라며 차기작에 대한 계획을 이야기했다. 

 

더불어 “스펙트럼이 넓은 배우가 되고 싶다. 그러려면 아직 갈 길이 멀다”며 앞으로의 행보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한편, 배우 장규리가 출연한 드라마 ‘치얼업’은 SBS에서 방영 중에 있다.

 

배우 장규리와 함께한 비주얼 화보는 싱글즈 12월호와 <싱글즈>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ang Gyu-ri's pictorial, "If I become an actress with a broad spectrum... I still have a long way to go"

 

Show off colorful visuals in the magazine 'Singles' pictorial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ae = The magazine <Singles> published a press release on the 25th through the press release of the actress Jang Gyuri's colorful visuals, who returned to the drama <Cheer Up>, the deputy director of Theia, 'Tae Cho-hee'. The picture was released.

 

In the published pictorial, Jang Gyuri showed an alluring and beautiful appearance by matching a black dress, perfectly digesting this pictorial. It is said that the staff at the filming site could not help but admire the appearance of Gyuri Jang, who changes from moment to moment in front of the camera.

 

#'Tae Cho-hee That Japchae' Jang Gyu-ri

 

When asked that the feeling of finishing filming would be different as she started her full-fledged acting career as Tae Cho-hee in <Cheer Up>, Jang Gyu-ri said, "It will be sad when it feels like it's over, but I don't even realize that filming is over yet." He expressed his feelings about the end of the drama.

 

In addition, Jang Gyu-ri said, "Cho-hee has a lot of resemblance to me. So, maybe she was the most comfortable acting,” he said, expressing his affection for her character.

 

#Gyuri Jang's Next Stage

 

When asked if he would be worried about the next project as he has grown a lot as Chohee, Jang Gyuri said, “I want to take on a role that is completely different from what I have done so far,” and talked about plans for the next project.

 

In addition, “I want to become an actor with a wide spectrum. To that end, there is still a long way to go.”

 

Meanwhile, the drama 'Cheer Up' starring actress Jang Gyuri is currently airing on SBS.

 

The visual pictorial with actress Jang Gyuri can be found in the December issue of Singles and the <Singles> website.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