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진영 후크 대표 녹취록 공개, “내 남은 인생 이승기 XX는 데 쓸 것”

23일 디스패치 보도 통해 녹취록 공개, 충격 폭언+욕설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11/23 [16:53]

▲ 가수 겸 배우 이승기 <사진출처=후크엔터테인먼트>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와 음원 정산 관련 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소속사 권진영 대표의 폭언과 욕설 등이 담긴 녹취록이 공개됐다.

 

23일 온라인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이승기 매니저로부터 입수한 후크엔터테인먼트 권진영 대표의 녹취록이 담긴 음성 파일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해당 녹취록은 지난 17일 녹음됐다. 이승기가 지난 15일 소속사에 음원 정산을 요청하는 내용증명을 보낸 뒤 권진영 대표가 소속사 이사, 이승기 매니저 등을 긴급 소집했을 당시 대화 내용이 담겨 있다.

 

권진영 대표는 “그냥 이제 막 가란 식으로 내용증명도 보내고 하니까 막 가란 식으로 그렇게 나오는 것 같은데”라며 “내 이름을 걸고 죽여버릴 거야. 내 나머지 인생을 이승기를 죽이는 데 쓸 거야. 씨X 새X 진짜 죽여버릴거야”라며 목소리를 높인 뒤 책상을 내리쳤다. 

 

이어 권진영 대표는 음원 정산 내역 자료 제공 문제를 회계팀 직원 탓으로 돌리며 욕설을 내뱉었다. 이에 해당 자리에 있던 이승기 매니저는 오열하며 밖으로 나갔고 “진짜 못할 것 같다. 9년 동안 진짜 열심히 했는데 개무시 당했다”며 울분을 토했다.

 

특히 디스패치에 따르면, 권진영 대표는 이승기 매니저에게 일과 후나 전 식대는 이승기 개인카드 결제로 유도하라고 지시했다. 또 권진영 대표는 이승기 매니저에게 명품 브랜드에서 구입한 옷을 소속사 법인카드로 결제해 찾아오라는 심부름도 시켰다. 

 

한편, 지난 21일 디스패치는 이승기가 2004년 6월 정규 1집 ‘나방의 꿈’으로 데뷔한 이후 18년간 총 27개 앨범, 137곡에 대한 음원 수익을 정산받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디스패치가 공개한 유통 채널 별 음원 정산 내역서를 살펴보면, 2009년 10월부터 2022년 9월까지 이승기가 벌어들인 음원 수익은 96억원이다. 

 

매체에 따르면,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는 2004년부터 2009년까지의 음원 정산 자료를 유실했다. 이 시기 이승기는 ‘내 여자라니까’·‘삭제’(2004년), ‘제발’·‘하기 힘든 말’(2006년), ‘다 줄거야’·‘여행을 떠나요’(2007년), ‘결혼해줄래’(2009년) 등을 발표한 바 있어 음원 매출은 96억원에서 더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디스패치는 이승기 측근의 말을 인용해 “이승기가 최근 소속사 임원들에게 음원 관련 정산을 문의하자 ‘네가 마이너스 가수인데 어떻게 정산을 해주냐’, ‘앨범 홍보비가 얼마나 많이 드는지 아냐’ 등의 답변이 돌아왔다”고 주장했다.

 

뿐만 아니라, 최근 이승기가 음원 수익 정산 관련해 내용증명을 보내자 소속사 권진영 대표는 “내 이름과 인생을 걸고 기필코 죽여버리겠다”며 분노를 표했고, 소속사 임원들 역시 매니저에게 “이승기 맛 갔다. 노선 똑바로 타라”며 이승기를 비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승기 음원 정산 논란이 불거지자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 권진영 대표는 공식입장을 내고 “최근 언론을 통해 저희 회사 및 저 개인에 대한 좋지 않은 이야기들이 나오고 있어 사실 여부를 떠나 많은 분들께 면목이 없다. 모든 것이 제 불찰이고 부덕의 소치이기에 부끄럽고 죄송스러운 마음이다”며 “후크엔터테인먼트나 저 개인이 법적으로 책임져야 할 부분이 명확히 확인되면, 물러서거나 회피하지 않고 모든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won Jin-young, CEO of Hook, released the transcript, "I will spend the rest of my life XX Lee Seung-gi"

 

On the 23rd, Dispatch released the transcript through a report, shocking abusive language + abusive language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Singer and actor Lee Seung-gi is having a conflict with his agency Hook Entertainment, and a transcript of his agency CEO Kwon Jin-young's abusive language and abusive language has been released.

 

On the 23rd, Dispatch, an online entertainment media, is drawing attention by releasing an audio file containing a transcript of Hook Entertainment CEO Kwon Jin-young obtained from manager Lee Seung-gi.

 

The transcript was recorded on the 17th. On the 15th, after Lee Seung-gi sent a proof of content requesting the settlement of the sound source to his agency, it contains the conversation contents when CEO Kwon Jin-young urgently convened the agency's director and manager Lee Seung-gi.

 

CEO Kwon Jin-young said, “I just sent a proof of contents in Ga-ran’s way, so it seems to come out just like Ga-ran.” “I’m going to kill you in my name. I will spend the rest of my life killing Lee Seung-gi. I'm really going to kill Mr. X Sae X." He raised his voice and slammed the desk.

 

Afterwards, CEO Kwon Jin-young blamed the accounting team staff for the problem of providing data on music settlement records and spat out abusive language. Manager Lee Seung-gi, who was there, went out crying and said, "I really don't think it's possible. I worked really hard for 9 years, but I was ignorant.”

 

In particular, according to Dispatch, CEO Kwon Jin-young instructed Lee Seung-gi's manager to induce Lee Seung-gi's personal card payment after work or before meals. In addition, CEO Kwon Jin-young made an errand for Lee Seung-gi manager to pay for clothes purchased from luxury brands with his agency's corporate card.

 

On the other hand, on the 21st, Dispatch reported that Lee Seung-gi had not been paid for the sound source income for a total of 27 albums and 137 songs in 18 years since his debut with his first full-length album ‘Moth’s Dream’ in June 2004.

 

Looking at the digital music settlement statement by distribution channel released by Dispatch on this day, Lee Seung-gi earned 9.6 billion won in music revenue from October 2009 to September 2022.

 

In particular, according to the media, Hook Entertainment, the agency, lost the music settlement data from 2004 to 2009. During this period, Lee Seung-gi's 'Because she's my girl' · 'Delete' (2004), 'Please' and 'The hard words to say' (2006), 'I'll give you everything', 'Let's go on a trip' (2007), 'Marriage' Will you do it?” (2009), etc., so digital sales are expected to rise from 9.6 billion won.

 

In addition, Dispatch, citing Lee Seung-gi's close associates, said, "When Lee Seung-gi recently asked the executives of his agency to settle music related matters, replies such as 'You are a negative singer, how do you pay for it' and 'I don't know how much it costs to promote the album?' came,” he claimed.

 

In addition, when Lee Seung-gi recently sent proof of content related to the settlement of music revenue, Kwon Jin-young, the representative of the agency, expressed his anger, saying, “I will surely kill him with my name and life.” It is known that Lee Seung-gi criticized him, saying, “Take the straight line.”

 

When Lee Seung-gi's music settlement controversy broke out, Hook Entertainment's CEO Kwon Jin-young made an official statement and said, "Recently, there are bad stories about our company and that individual through the media, so regardless of whether it's true or not, many people are not immune. I am ashamed and apologetic because it is all my fault, and I am sorry.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