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칼 끝 이젠 이재명 대표 겨냥?..민주당도 대혼란

"대표 개인적 일, 당과 분리해야" vs "검찰 독재정권의 탄압" 당내서도 입장 갈려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2/11/21 [11:10]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1.21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검찰의 칼 끝이 서서히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가자, 민주당도 대혼란에 빠진 분위기다.

 

이재명 대표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정진상 대표실 정무조정실장과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잇따라 구속되면서 가장 윗선인 이 대표에게까지 수사가 확대되지 않겠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에 민주당 내에선 집권여당의 정치탄압으로 규정하고 대여 투쟁을 더욱 선명하게 해야한다는 입장과 이 대표의 공식 유감 표명 혹은 대표직 사퇴까지도 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이 함께 나오기 시작했다.

 

특히 사실상 검찰이 정진상 실장과 김용 부원장에 제기한 혐의들이 이재명 대표 개인을 향해 있는데, 이를 당 차원에서 대응하는 게 맞는 것이냐는 지적까지 나온다. 자칫하면 이 대표 개인을 살리려다 당 전체를 위기로 몰아넣을 수 있다는 우려가 많은 것이다.  

 

이러한 주장은 비이재명계 의원들을 중심으로 점차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조응천 의원은 21일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서 "이재명 대표가 (대장동 의혹 등과) 무관한지 솔직히 알 도리가 없다"면서 "최측근 2명이 연이어 구속된 데 대해선 최소한의 유감 표시 정도는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이어 "저희가 대장동과 제기되는 여러 사안의 진상을 명명백백히 모르지 않냐"면서 "직접 해명할 때가 됐고, 최소한의 유감 표시 정도의 정치적 제스처는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권주자 경쟁을 펼쳤던 박용진 의원도 이날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이 대표 최측근 2명에게) 법원에서 영장을 발부하고 구속을 승인했다는 건 유무죄 문제를 떠나 뭔가 객관적인 사실들이 있지 않나 짐작하게 된다"며 "유죄인지 무죄인지 알 수는 없다. 다만 이 일과 관련해 당이 정치적으로 타격을 받지 않도록 해야 되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상민 의원도 앞서 "이건 정치적 공방이 아니라 사법적으로 대응할 일이다. 당은 공조직이니 별개로 대응하는 것이 마땅하다"라며 "이 대표가 자신의 결백과 무고를 밝히기 위해선 무고를 밝히면 될 일이고 당이 올인하듯 나서는 것은 과잉이다.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반면 친명계인 박홍근 원내대표는 2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 독재정권의 탄압이다", "정진상 실장과 김용 부원장에 대한 구속의 본질은 윤석열 정권 차원의 이재명 죽이기다", "민주당은 이재명 죽이기 야당 파괴 행위를 절대로 용인하지 않겠다"고 말하며 대여 강경 투쟁으로 기조를 잡았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end of the prosecution's knife is now for CEO Lee Jae-myung.The Democratic Party is also in chaos

"Personal affairs of the representative, should be separated from the party" vs "suppression of the prosecution's dictatorship" The position is also divided within the party

Reporter Jung Myung-hoon  

 

As the prosecution's knife slowly heads toward Lee Jae-myung,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eems to be in chaos.

 

Chung Jin-sang, head of the political affairs coordination office, and Kim Yong-yong, vice president of the Democratic Research Institute, who are classified as closest aides to Lee Jae-myung, have been arrested one after another, raising speculation that the investigation may expand to the top leader.

 

In response,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s in a position that the ruling party should define it as political oppression and make the loan struggle clearer, and that representative Lee should express his regret or even consider resigning as a representative.

 

In particular, some point out whether it is right for the party to respond to the allegations raised by the prosecution against individual representative Lee Jae-myung. There are many concerns that it could put the entire party in crisis if it tries to save Lee's individual.  

 

These arguments are gradually becoming more vocal, especially among non-Lee Jae-myung lawmakers.

 

Rep. Cho Eung-cheon said on BBS Radio's "Jeon Young-shin's Morning Journal" on the 21st, "There is no way to be honest whether CEO Lee Jae-myung has anything to do with the suspicion of Daejang-dong," adding, "There should be at least a minimum expression of regret over the arrest of two closest aides."

 

Lawmaker Cho went on to claim, "We don't know the truth of the various issues raised with Daejang-dong clearly," adding, "It's time to explain it in person, and there should be a political gesture that shows the least regret."

 

Rep. Park Yong-jin, who competed for party leadership, also said on SBS radio's "Kim Tae-hyun's Political Show" that "the court issued a warrant (to two of Lee's closest aides) and approved his arrest, and I can guess that there are objective facts, regardless of whether he is guilty or not." However, we are thinking that the party should not be hit politically in connection with this incident," he stressed.

 

Rep. Lee Sang-min also said earlier, "This is not a political battle, but a judicial response." The party is a public organization, so it is appropriate to respond separately, he said. "It is too much for Lee to reveal his innocence and innocence, and it is too much for the party to come forward as if it were all-in." It is not appropriate," he pointed out.

 

On the other hand, floor leader Park Hong-geun said at a Supreme Council meeting on the 21st, "It is the oppression of the prosecution's dictatorship," "The essence of the arrest of Jeong Jin-sang and Kim Yong is to kill Lee Jae-myung at the Yoon Suk Yeol regime," and "The Democratic Party will never tolerate the destruction of the opposition to kill Lee Jae-myu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