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 출연 확정, ‘마에스트라’로 1년만 안방극장 컴백..2023년 초 촬영 돌입

프랑스 드라마 ‘필하모니아’ 원작, 기대감 급증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11/21 [10:39]

▲ 배우 이영애 <사진출처=그룹에이트>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21일 소속사 그룹에이트 측은 배우 이영애가 새 드라마 ‘마에스트라’를 통해 1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컴백한다고 밝혔다. 

 

새 드라마 ‘마에스트라’(연출 김정권 / 극본 홍정희 / 제작 래몽래인)는 비밀을 가진 여성 지휘자가 오케스트라 안에서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파헤치며 자신을 둘러싼 진실에 다가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마에스트라’는 프랑스 드라마 ‘필하모니아’를 원작으로 한 작품. 이영애는 미스터리부터 휴먼, 멜로까지 여성 지휘자로서 겪는 고충과 성장을 연기할 예정이다. 

 

극중 이영애는 바이올리니스트 출신이자 오케스트라를 이끄는 여성 지휘자 ‘차세음’ 역을 맡았다. 내일은 없는 듯 과감하고 열정적으로 달려온 마에스트라 차세음은 모두가 부러워할 위치에 있었지만, 남들이 모르는 비밀로 인해 인생이 크게 흔들리게 된다. 

 

이영애 특유의 감정연기로 여성 지휘자 중심의 색다른 오케스트라 극이 탄생할지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영애는 지난해 12월 종영한 <구경이> 이후 일 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복귀한다. 

 

전직 형사 구경이로 인상적인 연기력을 선보이며 숱한 호평을 받은 이영애는 ‘구경이’ 외에도 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 ‘대장금’과 영화 ‘나를 찾아줘’ 등 매 작품마다 빛나는 연기력을 선보이며 드라마의 인기를 견인해왔다. 

 

그간 새로운 캐릭터를 다채롭게 소화했던 이영애가 ‘마에스트라’를 통해 선보일 도전에, 어떠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다가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마에스트라’는 ‘재벌집 막내아들’, ‘시맨틱 에러’, ‘어쩌다 발견한 하루’, ‘성균관 스캔들’ 등 수많은 작품을 탄생시킨 래몽래인이 제작을 맡았다. ‘마에스트라’는 오는 2023년 초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ee Young-ae confirmed to appear, comeback to the small screen after a year with ‘Maestra’.. Filming begins in early 2023

 

Based on the French drama ‘The Philharmonia’, expectations surge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On the 21st, her agency group Eight announced that actress Lee Young-ae would make a comeback to the small screen after a year through her new drama 'Maestra'.

 

The new drama 'Maestra' (directed by Kim Jeong-kwon / written by Hong Jeong-hee / produced by Rae Mong-rae-in) is a story of a female conductor with a secret who digs into a mysterious incident that takes place in her orchestra and approaches the truth surrounding her.

 

‘Maestra’ is a work based on the French drama ‘The Philharmonia’. From Mystery to Human to Melodrama, Lee Young-ae will postpone the struggles and growth of a female conductor.

 

In the play, Lee Young-ae takes on the role of Cha Se-eum, a former violinist and female conductor who leads the orchestra. Maestra Chase-eum, who ran boldly and passionately as if there was no tomorrow, was in a position that everyone would envy, but her life is shaken up by a secret that others do not know.

 

With Lee Young-ae's unique emotional acting, there is great anticipation to see if a different orchestral play centered on a female conductor will be born.

 

Lee Young-ae is returning to the small screen after a year since <Gu Kyung-i>, which ended in December last year.

 

Lee Young-ae, a former detective Kyeong-i, who received a lot of praise for her impressive acting skills, showed off her shining acting skills in each work, including dramas 'Saimdang Light's Diary', 'Dae Jang-geum' and the movie 'Find Me', in addition to 'Goo-kyung'. has been towed

 

It is noteworthy that Lee Young-ae, who has portrayed her new character in a variety of ways, will take on the challenge she will present through her 'Maestra', and how she will approach viewers with her charm.

 

Meanwhile, 'Maestra' was produced by Rae Mong-Rain, who created numerous works such as 'The Youngest Son of a Conglomerate', 'Semantic Error', 'An Unexpected Day', and 'Sungkyunkwan Scandal'. 'Maestra' is scheduled to start filming in early 2023.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