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풍연 정치평론가, 국민의힘 차기대선 후보감 '오세훈-홍준표 예단'

“홍준표의 윤석열 감싸기는 앞으로도 지속될 듯...윤석열 대통령 마음(윤심)을 얻기 위해”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2/11/14 [11:25]

오풍연 정치평론가는 지난 11월13일자 페이스북에 올린 “윤석열의 호위무사가 된 홍준표” 제목의 글에서 국민의힘 다음 대선의 대통령 후보감으로 오세훈 서울시장과 홍준표 대구시장을 꼽았다.

 

▲ 오세훈 서울시장.  ©뉴시스

 

▲홍준표 대구시장. ©뉴시스

 

오풍연 평론가는 이 글에서 “참 정치는 알 수 없다. 어제의 동지가 적이 되고, 그 반대로 적이 동지가 되기도 한다. 윤석열 대통령과 홍준표 대구시장도 그런 사이다. 둘은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놓고 치열하게 싸웠다. 홍준표가 나이도 많고, 사법시험 기수도 한 참 선배다. 홍준표는 연수원 14기, 윤석열 대통령은 23기다. 홍준표도 동기들에 비해 다소 늦게 합격했지만 윤석열 대통령은 그보다 훨씬 늦었다. 윤석열 대통령은 9수를 했다”고 설명하면서 “둘은 외나무 다리에서 만났다. 정치에서는 더 초보인 윤석열이 대통령 후보를 거머쥐었다. 홍준표가 일반 여론조사에서는 이겼으나 당심에서 밀려 후보가 못 했다. 그렇다. 정치는 세와 지명도다. 둘을 모두 갖춰야 대통령이 될 수 있다. 홍준표는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이름을 날렸지만 정치를 오래 했음에도 세, 즉 조직이 없었다. 그에게는 통탄할 일이었다. 반면 윤석열은 정치에 입문한 지 얼마 되지 않았어도 이른바 당심을 꿰찼다. 대통령 후보가 될 수 있었던 결정적 이유”라고 분석했다.

 

이어 “아무리 인기가 있어도 당심을 얻지 못하면 세(勢) 대결에서 불리하다. 홍준표가 이를 뼈저리게 느낀 뒤 사람이 달라진 느낌이다. 예전 홍준표 같지 않다. 아부도 할 줄 안다. 그전에는 돈키호테 같았다. 혼자 힘으로 원내대표도 되고, 당 대표도 됐다. 그런 요직을 거쳤으면서도 세를 만들지 못 했다. 그의 조직이 없었다는 뜻이다. 지금도 당에 홍준표 사람은 거의 없다시피 하다. 이 또한 아이러니라고 할 수 있다”고 전제하고 “홍준표가 요즘 부쩍 윤석열 대통령을 옹호하고 있다. 어떤 친윤(親尹)보다 윤석열 대통령을 감싼다. 홍준표의 영향력은 적지 않기 때문에 윤석열 대통령도 그를 다시 보고 고마워 할 듯하다. 얼마 전에는 둘이 따로 대통령실에서 만났다는 보도도 있었다. 윤석열 대통령도 홍준표를 필요로 하고, 홍준표 역시 윤석열 대통령의 도움이 절실하다고 느꼈을 법하다. 만약 홍준표가 윤심(尹心)을 가져온다면 다음 대선을 기대해 볼 수 있을 것이다. 정치에서도 공짜는 없다”고 설명했다.

 

또한 “나는 국민의힘 다음 대선은 오세훈 서울시장과 홍준표 대구시장의 대결로 본다. 한동훈 법무장관도 거론되고, 유승민 전 의원도 거론되지만 한동훈과 유승민은 뒷심이 딸리지 않을까 여긴다. 현재 여론조사에는 이 둘이 앞서 가지만 끝까지 유지하기는 쉽지 않을 터. 한동훈의 경우 윤석열 대통령의 인기가 떨어지면 함께 떨어질 공산이 크다.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의 특수한 관계 때문이다. 반대로 윤석열 대통령의 인기가 오르면 한동훈도 지금보다 더 다크호스로 등장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한 뒤 여론조사를 해 보면 유승민이 1등으로 나온다. 이는 반대급부 현상 때문이 아닐까. 윤석열 대통령을 싫어하는 사람들은 유승민을 찍을지 모른다. 그리고 유승민은 대선에 두 번 나왔지만 지명도가 많이 떨어진다. 대중성이 없다는 얘기와 다름없다. 나는 유승민을 보면 정세균이 생각난다. 둘 다 능력이 있고, 인품도 흠잡을 데 없지만 대중성이 부족하다. 홍준표의 윤석열 감싸기는 앞으로도 지속될 듯하다. 윤석열 대통령 마음(尹心)을 얻기 위해”라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 오풍연 정치평론가.    ©브레이크뉴스

Poong-Yeon Oh, political critic, People's Power Next Presidential Candidate 'Oh Se-Hoon-Hong Jun-Pyo Prediction'

“Hong Jun-pyo’s enveloping Yoon Seok-yeol seems to continue in the future… To win the heart of President Yoon Seok-yeol”

-Reporter Park Jeong-dae

 

In an article titled “Hong Jun-pyo, who became Yun Seok-yeol’s bodyguard,” posted on Facebook on November 13, political critic Oh Poong-yeon selected Seoul Mayor Oh Se-hoon and Daegu Mayor Hong Jun-pyo as the presidential candidates following the People’s Power.

In this article, critic Oh Poong-yeon said, “You cannot know the true politics. Yesterday's comrades become enemies, and vice versa. President Yoon Seok-yeol and Daegu Mayor Hong Jun-pyo are also like that. The two fought fiercely over the people's power presidential candidate. Hong Jun-pyo is old, and he is a senior who also took the bar exam. Jun-pyo Hong is the 14th trainee, and President Yoon Seok-yeol is the 23rd. Hong Jun-pyo was also admitted a little later than his classmates, but President Yun Seok-yeol was much later than that. President Yoon Seok-yeol played nine,” and explained, “The two met on a single wooden bridge. In politics, Yun Seok-yeol, a more rudimentary candidate, won the presidential nomination. Hong Jun-pyo won the general opinion poll, but was not nominated because of the lack of party sentiment. Yes. Politics is tax and fame. You must have both to become president. Hong Jun-pyo made a name for himself to the extent that no one knew him, but even though he had been in politics for a long time, he had no three organizations. He was grievous to him. On the other hand, Yoon Seok-yeol, even though he had just entered politics, mastered the so-called party spirit. He was the decisive reason why he was able to become a presidential candidate.”

He continued, "No matter how popular you are, if you don't win the hearts of the party, you're at a disadvantage in the three-fight. After Hong Jun-pyo deeply felt this, it feels like the person has changed. It's not like Hong Jun-pyo. He knows how to flatter. Before that, he was like Don Quixote. He became the leader of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and also the party leader by himself. Although he held such important positions, he did not make a tax. That means his organization didn't exist. Even now, there is almost no Hong Jun-pyo in the party. This can also be called ironic,” he premised, “Hong Joon-pyo has been defending President Yoon Seok-yeol more and more these days. He wraps up President Yun Seok-yeol more than any other relative. Because Hong Jun-pyo's influence is not small, President Yun Seok-yeol seems to be grateful to see him again. Not long ago, there were reports that the two had met in the presidential office separately. President Yoon Seok-yeol also needed Hong Jun-pyo, and Hong must have felt that he desperately needed his help. If Hong Joon-pyo brings Yoon Shim (尹 心), he can look forward to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Nothing is free in politics.”

“I see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as the power of the people as a confrontation between Seoul Mayor Oh Se-hoon and Daegu Mayor Hong Jun-pyo. Attorney General Han Dong-hoon is also mentioned, and former lawmaker Yoo Seung-min is also mentioned, but Han Dong-hoon and Yoo Seung-min think that they may not have a second opinion. These two are leading the current opinion polls, but it won't be easy to keep them until the end. In the case of Han Dong-hoon, if President Yun Seok-yeol's popularity declines, it is highly likely that he will fall together. This is because of the special relationship between President Yoon Seok-yeol and Han Dong-hoon. Conversely, if President Yoon Seok-yeol's popularity rises, there is a possibility that Han Dong-hoon will appear as a dark horse even more than he is now. This may be due to the opposite effect. People who hate President Yoon Seok-yeol may take Yoo Seung-min. And although Yoo Seung-min appeared twice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his popularity is very low. It's like saying it's not popular. When I see Yoo Seung-min, I think of Jeong Se-kyun. Both are talented and have an impeccable personality, but they lack popularity. Hong Jun-pyo's wraps around Yoon Seok-yeol are likely to continue in the future. To win the heart of President Yoon Seok-yeol,” he add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