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대통령의 정치 철학과 리더십이 그리운 이유

문재인 대통령의 햇빛과 윤석열 대통령의 강풍으로 불안해져 버린, 한반도의 안보 위기

신재중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2/10/30 [21:02]

 

▲ 김대중 전 대통령. ©뉴시스

북한이 지난 10월28일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북한이 마지막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지난 14일로 이번 발사는 2주 만이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14번의 미사일을 발사하며, 한반도에 불안한 긴장감을 계속 고조시키고 있다.

 

또한 북한은 지난 10월14일 오후에 동해와 서해상에 포병 사격을 가했다. 서해상 낙탄 지점은 '9·19 군사합의'에 따른 NLL 북방 해상 완충구역 내이다. 이것은 문재인 정부 때 체결된 9.19 군사합의 위반이며, 남한을 향한 군사적 도발이다.

 

북한 김정은의 마음먹기에 따라 한반도에 또다시 전쟁의 화마에 휩싸일 수도 있는 상황이다. 이 나라가 코로나 19는 비교도 안 될 정도로 위험성을 품고 있는, 핵폭탄에 완전히 노출 되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한 대응책으로 윤대통령과 정부는 한국-미국-일본 안보 공조를 통한 강경대응을 천명한 상태다.

 

이처럼 국가의 지속성을 유지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안보에 대한 불안은, 분단국가의 암울한 현실을 그대로 보여 주고 있다. 북한과의 관계 설정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정치권뿐만 아니라 국민들 역시도 뼈저리게 느끼고 있으리라 생각된다.

 

지난 2020년 6월 15일, 김대중 대통령이 30년 동안 주창했던 햇볕정책의 결과로, 최초의 남북정상회담을 이루게 되었다. 그리고 이산가족 상봉과 정주영 회장의 소떼 방북은, 남북 민간교류의 물꼬를 트면서, 대한민국 국민이 북한 땅을 밟으며 금강산 관광을 하는, 평화의 시대를 만들어 냈던 것이다.

 

하지만, 6.15 공동선언으로 이루어 낸, 평화적인 분위기였던 그 황금기에, 찬물을 끼얹져 버린 노무현 대통령의 대북송금특검으로 인해, 김대중 대통령의 대북정책은 마지막 꽃을 피우지 못하고, 곧바로 시들어져 버렸다. 민주당으로 정권연장을 하여 재집권을 했기에, 그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었다. 정치는 그런 예기치 못한 매정한 비사를 만들어 내기도 하는 것이다.

 

그 이후, 보수정권 10년의 대북정책은 강경 대응으로 북한과의 관계는 더 이상 진전이 되지 못하였다. 하지만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의한 정권교체가 이루어져 민주당의 이름으로, 또 다시 정권을 잡은 문재인 대통령이 김대중 대통령의 정신을 이어 받겠다며, 햇볕정책을 근간으로 하는 대북정책의 기초를 다졌다.

 

그런데 5년 동안 햇볕이 아닌 햇빛만 비춰 주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정책은 실패로 끝나버렸다. 이유는 햇볕정책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이해 부족에 따른 결과라고 필자는 단언한다.

 

사전적 의미이다. "햇볕과 햇빛은 뜻하는 바가 확연히 다르다. '햇볕'은 해가 내리쬐는 뜨거운 기운을 뜻하는 말이다. 반면에 '햇빛’은 '해의 빛'을 뜻하는 말이다"라고 해석되어 있다. 햇볕은 외부로부터 느껴지는 뜨거움이란 자극이 있는 것이고, 햇빛은 주변을 환하게 하는 따사로운 빛 자체뿐이라는 뜻이다.

 

김대중 대통령은 자신이 구상했던 햇볕정책을, 가장 쉽게 이해를 할 수 있도록 이렇게 표현을 하였다. "걸어가고 있는 나그네의 두터운 외투를 벗기기 위해서는, 강한 태풍으로는 벗길 수가 없기 때문에, 뜨거운 햇볕을 쬐게 되면 견딜 수없는 몸의 변화로, 스스로가 외투를 벗게 된다"는 자연현상을 예로 설명을 해 주었다.

 

김대중 대통령은 북한의 변화를 이끌기 위해서는 따뜻함 뒤에 느껴지는 더 뜨거운 햇볕을 쬐게 해야 만이, 북한이 스스로 변할 수가 있다는 지론으로, 햇볕정책을 구상했음을 정치권과 국민에게 수시로 강조를 하였다.

 

그런데 문재인 대통령의 북한 김정은을 달래기 위한, 일방적인 퍼주기 식 정책인 따사로운 햇빛정책은, 김정은의 변화를 이끌어 내지 못했고, 따뜻하고 포근함에 길들여 진 김정은이 더 큰 것을 원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핵으로 겁박을 해 왔던 것이다.

 

결과적으로 따뜻함 뒤에 뜨거움을 느끼게 해 줄 수 있는, 강력한 후속절차를 전혀 생각하지 못한, 예견 된 대북정책의 실패라고 볼 수가 있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윤석열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는 반대로, 북한 김정은에게 저 자세로 끌려가지 않겠다고 천명하면서, 강한 강풍을 불게 하겠다며 핵 전술과 핵우산을 꺼내 들었다. 핵은 핵으로 대응하겠다는, 위험천만한 발상을 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상황이 되기까지는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의 대북정책에 대한 자신만의 확고한 철학이 준비되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 나라가 암울한 현실에 처할 수밖에 없는 숨길 수 없는 이유이다. 국민의 생명을 지켜야 할 국가 지도자의 판단력이 중요한 이유이다.

 

국토보전과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 전쟁이 없는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서는, 남북한이 하루 빨리 진정성 있게 접근을 할 수 있는, 대화의 장을 먼저 열어야 한다. 그리고 대통령과 정부는 외교적 해법을 찾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 신재중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이를 위해서는 정치권이 앞장서야 한다. 이는 정치의 영역이며 정치인의 역할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안보에는 여당과 야당이 따로 있어서는 안 된다. 국가 안보를 위해서는 정치권이 일치단결 하는 모습을 보여 줘야만 한다.

 

국민들이 위기의 순간마다 김대중 대통령을 그리워하는 이유가 바로, 이러한 위기 상황에 대한 준비된 위기 관리능력과 강력하고 절제된 리더십이 있었기 때문이다. 역사가 증명해 주고 있지 않는가? 우리는 김대중 대통령의 정신과 가치를, 결코 잊어서는 안될 것이다. sjj700@hanmail.net

 

*필자/신재중

 

칼럼니스트. 전 청와대 관저 비서관(김대중 정부).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jj700@hanmail.net

Why I Miss President Kim Dae-jung's Political Philosophy and Leadership

The security crisis on the Korean Peninsula, which has become unsettled by the sunlight of President Moon Jae-in and the strong winds of President Yoon Seok-yeol

- Columnist Shin Jae-joong

On October 28, North Korea launched two ballistic missiles into the East Sea. The last time North Korea fired a ballistic missile was on the 14th, the first time in two weeks. Since the inauguration of the Yun Seok-Yeol government, it has fired 14 missiles and continues to heighten uneasy tensions on the Korean Peninsula.

North Korea also fired artillery fire in the East Sea and West Sea on the afternoon of October 14. The West Sea Camel point is within the NLL Northern Maritime Buffer Zone according to the '9/19 Military Agreement'. This is a violation of the September 19 military agreement signed during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and a military provocation towards South Korea.

According to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s decision, the Korean Peninsula may be engulfed in the blaze of war again. The country has been completely exposed to nuclear bombs, which contain an incomparable risk of COVID-19.

As a countermeasure against this, President Yoon and the government have declared a hard-line response through security cooperation between South Korea, the US, and Japan.

As such, anxiety about the most important security that can maintain the country's continuity shows the grim reality of a divided country. I think that not only politicians but also the public are keenly aware of how important it is to establish relations with North Korea.

On June 15, 2020, as a result of the Sunshine Policy advocated by President Kim Dae-jung for 30 years, the first inter-Korean summit was held. Also, the reunion of separated families and the visit of a herd of cattle by Chairman Chung Ju-young opened the door for inter-Korean private exchanges, creating an era of peace in which South Koreans stepped foot on North Korean soil and toured Mt. Geumgang.

However, due to President Roh Moo-hyun's special prosecutor for remittance to North Korea, who poured cold water into the golden age of the peaceful atmosphere achieved by the 6.15 Joint Declaration, President Kim Dae-jung's North Korea policy did not blossom and immediately withered. It was an irony that no one expected because he re-established power by extending the government to the Democratic Party. Politics is also what creates such an unexpected and cruel secret.

After that, relations with North Korea did not progress any further due to the hard-line response to North Korea policy of the 10 years of the conservative government. However, President Moon Jae-in, who took power again in the name of the Democratic Party after a change of government following the impeachment of President Park Geun-hye, laid the foundation for North Korea policy based on the Sunshine Policy, saying that he would inherit the spirit of President Kim Dae-jung.

However, for five years, with only sunlight, not sunlight, President Moon Jae-in's North Korea policy ended in failure. I assert that the reason is the result of President Moon Jae-in's lack of understanding of the Sunshine Policy.

dictionary meaning. "Sunshine and sunlight are distinctly different meanings. 'Sunshine' refers to the hot energy of the sun. On the other hand, 'sunshine' means 'the light of the sun'." It means that the heat felt from the outside is a stimulus, and the sunlight is only the warm light itself that brightens the surroundings.

President Kim Dae-jung expressed the Sunshine Policy he envisioned in this way so that it can be easily understood. He explained with an example a natural phenomenon, "In order to take off the thick coat of a walking traveler, it cannot be removed by a strong typhoon, so when exposed to the hot sun, the change in the body is unbearable, and the man takes off his coat." .

President Kim Dae-jung frequently emphasized to the politicians and the public that he devised the Sunshine Policy under the theory that North Korea can change itself only when exposed to the warmer sunlight that is felt behind the warmth in order to lead change in North Korea.

However, President Moon Jae-in's warm sunshine policy, which is a one-sided spread policy to appease North Korean Kim Jong-un, failed to bring about change in Kim Jong-un, and Kim Jong-un, who is accustomed to warmth and warmth, wants something bigger, and threatens President Moon with a nuclear weapon. it has come

As a result, it can be seen as a failure of the predicted North Korea policy that did not consider a strong follow-up procedure that could make you feel the warmth behind the warmth.

In contrast, President Yoon Seok-yeol, contrary to President Moon Jae-in, declared that he would not be dragged into that position by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and took out nuclear tactics and a nuclear umbrella, saying that he would blow strong winds. Nuclear is a dangerous idea to respond with nuclear weapons.

This is because, until this situation, President Moon Jae-in and President Yoon Seok-yeol's policies toward North Korea were not prepared with their own firm philosophies. This is the unavoidable reason why this country has no choice but to face a grim reality. This is why the judgment of the national leader who must protect the lives of the people is important.

In order to preserve the land, protect the lives of the people, and achieve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without war, we must first open a forum for dialogue between the two Koreas as soon as possible. And the president and the government should try to find a diplomatic solution.

For this to happen, politicians must take the lead. This is because it is the realm of politics and the role of politicians.

And there should be no separat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in security. For the sake of national security, it is necessary to show that the political circles are united in unity.

The reason people miss President Kim Dae-jung in every moment of crisis is because he had prepared crisis management capabilities and strong and restrained leadership for such a crisis situation. Doesn't history prove it? We must never forget the spirit and values ​​of President Kim Dae-jung. sjj700@hanmail.net

*Writer/Shin Jaejoong

columnist. Former secretary of the Blue House (the Kim Dae-jung governmen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