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차기 대선 출마 선언 "나만큼 대통령 잘할 사람 없어”

윤 대통령의 개헌 의지 있어야...박 전 원장, 의원내각제 선호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10/01 [13:39]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29일 ‘온라인 정치경제미디어 스픽스’가 진행하는 ‘장윤선의 이슈토크 빅’에 출연해 차기 대선 출마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전 원장은 “(내가)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동갑내기”라며 “바이든 대통령이 재선 출마 선언을 한다면 나도 차기 대선에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스픽스 제공)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동갑인 바이든 재선에 나서면 나도 차기 대선에 도전할 것

 

박 전 원장은 “(내가)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동갑내기”라며 “바이든 대통령이 재선 출마 선언을 한다면 나도 차기 대선에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요즘 바이든 대통령의 건강이상설이 대두되어 재선에 도전할지도 주목되고 있다. 그렇다면 박 전 원장은 바이든의 정치행보와 종속되어 연동되는 것인가? 정치의 전면에 나서려면 무엇보다 독자적 행보가 중요하다. 탁월한 경륜과 대한민국 비전 제시를 앞세워...

 

박 전 원장은 “나보다 대통령을 잘 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며, “대통령이란, 자리에 잘 임하는 것과 더불어 외교를 아주 잘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나만큼 유능한 사람이 (국회에) 없다”며, “국민들은 정치인에 대해서 다 똑같은 사람이라는 시선으로 바라본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명한 국민들의 시선을 의식하고, 야당과 여당 모두 정신을 똑바로 차려야 한다”며, “이대로 가다가는 대한민국은 망할 것”이라고 강력한 일침을 날렸다. 

 

與野 모두 정신 똑바로 차려야...日, 北에 조건없는 만남 제시 美와 물밑 작업 거쳤다고 봐야

북일 교섭, 북미 접촉...윤석열 패싱ㆍ대한민국 패싱될 것

 

아울러 “국회는 ‘난리면’과 ‘바이든’으로 싸울 때가 아닌 외교를 통한 성과를 보이고, 국정을 살펴야 할 때이다”며, “현재 일본이 북을 향한 조건 없는 만남을 제시한 것은 미국과의 은밀한 협상이 존재할 가능성도 있다. 개인적인 추측일 뿐이지만, 북일 교섭을 통한 북미 접촉이 성사될 경우 윤석열 패싱ㆍ대한민국 패싱이 되는 것”이라고 답답한 마음을 토로했다.

 

우리는 미 중 양쪽 풀을 먹을 수밖에 없는 도랑에 든 소

 

박 전 원장은 “윤 대통령이 미국 뉴욕에 방문했을 때 바이든 대통령에게 인플레 감축법 협상을 포함해 긴밀한 논의를 해야 했다”며 “미국과 중국 양 쪽 풀을 먹을 수밖에 없는 ‘도랑에 든 소’와 같은 우리나라의 특수성을 미국에 전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박 전 원장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내세운 대통령 4년 중임제, 국무총리 국회 추천제 등과 같은 개헌안에 대해 “개헌해야 한다”며 단호한 입장을 표했다.

 

박 전 원장은 “김대중 전 대통령 임기 시절부터 꾸준히 의원내각제에 대한 의지를 표해왔다”며, “유일하게 김 전 대통령을 이긴 사건이 있다”고 입을 뗐다. 

 

그는 “김 전 대통령이 서거 전 남긴 자서전에는 ‘이제 개헌해야 한다. 내각제가 좋겠다’고 쓰여 있었다”며, “이는 내가 유일하게 김 전 대통령의 말을 안 듣고 이긴 사건”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현재 김진표 국회의장도 개헌의지를 보이고 있으나, 윤 대통령의 의욕이 없으면 소용없다”며, “(윤 대통령이)의욕이 있어야 한다”고 충고했다.

 

박지원 전 원장은 “어느 날 대통령실에서 ‘나(박지원 전 국정원장)와 김무성 국민의힘 전 대표가 내각제를 논의하고 있다’며 알아보라는 지시가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설명하며, “내 말을 따라줄 인사가 있을 것인가? 대통령실에서 나를 이렇게나 과대평가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hpf21@naver.com

 

 영상 바로가기: https://youtu.be/SFwfxYu3zZo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ark Ji-won, former head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Declares 'candidacy for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There is no one better than me as president"

President Yoon's will to amend the constitution is necessary... Former President Park prefers parliamentary cabinet system

 

Park Ji-won, former head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said on the 29th that he is considering running for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by appearing in 'Jang Yun-sun's Issue Talk Big' hosted by 'Online Political Economy Media Speaks' on the 29th."

 

If Biden of the same age is re-elected, I will also run for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Former President Park said, "(I) is the same age as US President Joe Biden."

 

Recently, speculations about President Biden's health problems have emerged and attention is focused on whether he will challenge for re-election. If so, is former president Park subordinated and linked with Biden's political moves? Above all, independent action is important. With excellent economy and the presentation of Korea's vision...

 

“No one can be a better president than me,” Park said.

 

He explained, “There is no one (in the National Assembly) as capable as me,” and “People view politicians from the point of view that they are all the same.”

 

Then, he said, "Be aware of the smart people's gaze, and both the opposition and ruling parties must come to their senses," he said.

 

Everyone in the field needs to get their minds right... Japan and North Korea present unconditional meetings, and it must be said that they have gone through under-the-ground work with the U.S. "North Korea-Japan negotiations, contact with North Korea... Passing by Yun Seok-yeol, passing by Korea

 

In addition, "The National Assembly is not the time to fight with 'Rangri-myeon' and 'Biden', but it is time to show results through diplomacy and examine state affairs. It is possible that covert negotiations exist. It's just a personal guess, but if North Korea-Japan contact is made through negotiations, it will be Yun Seok-yeol passing and Korea passing."

 

We are cows in a ditch that has no choice but to eat grass on both sides of the US and China

 

Park said, "When President Yoon visited New York, he had to have close discussions with President Biden, including negotiating an inflation reduction law." We need to convey the same unique characteristics of our country to the United States,” he said.

 

Meanwhile, "Ex-President Park expressed a firm stance on constitutional amendments such as the four-year presidential term system and the Prime Minister's recommendation system, which was put forward by Democratic Party leader Lee Jae-myung, saying, "The constitution should be amended."

 

Former President Park said, "I have consistently expressed my will to the parliamentary system since Kim Dae-jung's tenure."

 

He said, "In the autobiography that former President Kim left before his death, he said, 'Now the constitution must be amended. It was written that it would be nice to have a cabinet system.” He introduced, “This is the only case I won without listening to former President Kim.”

 

“Currently, National Assembly Speaker Kim Jin-pyo is also showing his will to amend the constitution, but it is useless if President Yoon is not motivated,” he said.

 

Former Director Park Ji-won explained, “One day in the presidential office, I heard that there was an order to find out, saying, ‘I (Park Ji-won, former head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and Kim Moo-seong, former representative of the People’s Power, are discussing the cabinet system.” Will there be someone to follow? “The president’s office is overestimating me.” hpf21@naver.com

 

 Link to video: https://youtu.be/SFwfxYu3zZ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