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인터뷰]이문형, 경기도 의료원 이천병원장 "도립 의료원 중 유일흑자 비결"

이천병원은 AI재활시설시스템이 갖춰진 병원

이귀선 기자 | 기사입력 2022/10/01 [10:21]

▲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 이문형 원장과 29일 인터뷰를 진행하는 모습. (C) 이귀선 기자

 

경기도 의료원 이천병원장 이문형 원장을 만나보았다. 현재 경기도가 운영중인 경기도도립의료병원은 총 6개병원으로 각 지역에 포진하고 있다. 도립의료원 병원 중 유일하게 흑자노선을 겪고 있는 이문형 원장에 대해 남 다른 지혜가 있는지를 들여다 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곳 이천병원은 AI재활시설시스템이 갖춰져 있어 간병인 도움이 필요한 재활환자에게도 재활로봇을 통해 재활치료를 받는 환자들 만족도에 대해서도 들어 보는 시간을 가졌다.

 

다음은 이문형 원장과의 일문일답이다.

 

-환자 맞춤 훈련에 대해.

‘환자 기능을 최대한으로 회복시켜 사회로 복귀할 수 있도록 하자’는 것을 목표로 의사, 간호사, 물리·작업치료사, 사회복지사와 영양사 등 환자에게 필요한 분야의 전문가 팀을 구성하고 있다. 각 전문가들의 다면적 평가를 통해 환자의 상태를 파악하고 환자 및 보호자의 욕구와 생활환경 등을 고려해 적합한 치료 방향과 목표를 설정해 환자의 회복을 극대화할 수 있는 맞춤형 재활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방의료원 첫 재활로봇 도입 계기는.

 

재활로봇은 이미 치료 우수성이 입증되어 대학병원을 비롯한 많은 의료기관에서 활성화되어있는 장비다. 그러나 장비 구입의 제약이 있는 지방의료원 특성상 전국 의료원에는 고가의 로봇 치료기기가 전무한 실정이었다. 지역의 필수의료를 제공하는 의료원에서 로봇재활치료를 포함한 양질의 치료를 받지 못하는 것에 문제점을 인식하고 작년부터 로봇재활센터 도입을 준비했다. 2022년 로봇산업진흥원 `서비스로봇 활용 실증사업‘에 선정돼 로봇재활센터를 운영할 수 있게 됐다. 다양한 환자의 재활로봇 적용을 통해 타의료원에서도 사용이 가능한 로봇재활 프로토콜을 개발하고 있으며 본 병원의 효율적인 재활로봇센터 운영을 통해 재활사업을 진행하는 타의료원에도 전문화된 로봇재활치료를 도입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하고 있다.

 

-재활로봇 관련 환자들 반응은.

 

재활로봇을 통해 재활치료를 받는 환자들을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대부분의 환자들이 ▲재활 의욕을 높인다 ▲우울감이 줄어들었다 ▲비슷한 질환을 갖고 있는 사람에게 권유하고 싶다 등의 응답에서 높은 점수를 줘 만족도가 높은 편이었다. 보행에 어려움을 겪는 환자들이 보행재활로봇을 통해 정상 보행패턴을 체험하며 실제 걷는 것과 같은 느낌이 들기 때문에 동기 부여와 자신감 상승으로 인해 만족도가 결과가 좋았던 것으로 생각되고 로봇보행치료를 지속적으로 받고 싶다고 표현했다. 재활로봇에 대한 문의도 점차 증가하는 추세로 이천시민의 재활로봇에 대한 관심도가 높음을 확인할 수 있다.

 

▲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 이문형 원장 인터뷰 모습. (C) 이귀선 기자



-재활로봇 관련 효과에 대해.

 

고령화와 뇌졸중 환자의 생존율 증가로 인한 기능 장애 환자들이 늘고 있는 추세로, 일상생활을 유지하기 위해 보행을 증진시키기 위한 치료가 중요한 시점이다. 보행이 어려운 환자들에게 효과적으로 보행치료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여러 명의 치료사가 장시간의 시간을 들여야 하지만 현 의료보험 체계에서는 어려운 상황이다. 재활로봇인 모닝워크는 한 명의 치료사가 정상 보행을 정량적이고 일관되게 제공할 수 있으며, 기존의 고전적 치료 대비 집중적으로 환자의 보행 경험을 가능하게 해 효과적인 보행치료가 가능하다.

 

-환자맞춤형 재활치료 앞으로의 계획은.

 

이천병원은 2019년 지역심뇌재활센터 시범사업을 통해 재활센터를 운영을 시작했으며 지역책임의료기관으로서 역할을 선도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이천시 유일의 재활센터인 만큼 환자들에게 수준 높은 맞춤형 재활치료를 제공하기 위해 호흡, 연하재활(음식물을 삼키는 동작)을 포함한 다양한 영역의 전문재활치료 장비 도입과 프로토콜을 개발하고 있다. 실제로 올해 재활로봇 도입을 통해 로봇재활치료 시스템을 구축했다. 조기 기립 및 보행준비 훈련단계에서 알봇, 집중보행 훈련단계에서 모닝워크, 독립 보행훈련단계에서 워킹레일을 통해서 환자의 상태에 따라 그에 적합한 치료 단계를 설정하는 재활치료 프로토콜이 마련돼 있다. 이외에도 심혈관센터 운영에 발맞춰 2023년도에는 심장재활시스템을 도입예정으로 지역사회가 요구하는 재활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에 도입된 재활로봇들은 어떠한 것들이 있는지.

 

모닝워크 S200은 보행능력 회복을 위해 발의 동작에 중점을 둔 로봇으로, 소아부터 성인까지 폭넓은 연령층에서 재활치료를 할 수 있고, 뇌졸중, 뇌손상, 척수손상, 파킨슨 등 환자의 증상에 따라 맞춤 재활훈련이 가능하다.

 

기립 경사로봇 알-봇은 기립자세 유지 및 보행훈련 시작 전에 사용가능한 재활로봇 장비이다. 기존 재활에서 사용되고 있는 경사침대는 정적 기립만을 목적으로 하고 있는 반면에, 알-봇은 정적기립 훈련과 로봇 스텝퍼를 이용하여 가동성 훈련, 기능적 전기자극을 이용한 집중적 감각 운동 자극 훈련이 동시에 가능하다.

 

스마트 보드는 기능적 팔 뻗기를 통해 어깨/팔꿈치 복합 관절의 조화로운 움직임과 능동적 관절가동범위 향상을 통하여 일상생활 동작의 수행 능력을 효과적으로 높이기 위해 개발된 상지 재활로봇이다.

 

-미래사업에 있어 의료란

 

의료 환경과 치료의 패러다임이 질병 중심 모델에서 환자중심 모델로 변화하면서, 환자를 최우선으로 생각할 때에 의료서비스의 가장 큰 가치가 창출된다고 여겨진다. 이러한 보건의료 패러다임의 변화와 4차 산업 혁명 기술의 등장은 진단, 치료 및 재활영역에서 지속적인 환자 건강 증진, 환자 맞춤형 진단 및 치료 등 가치창출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이러한 환경 속에서 재활의료기기 분야는 최근 인구 고령화 가속화 및 선진화된 재활 관리 등이 요구됨에 따라 정부에서도 지속해서 재활훈련 로봇 등의 실용화 사업을 지원하는 추세이다. 우리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에서도 미래 산업의 변화에 맞추어 경쟁력 있는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하여 산업통상부와 한국로봇산업진흥원에서 주관하는 재활로봇 실증 지원 사업을 통해 재활로봇을 도입하는 등 다각도로 접근해 노력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 met Dr. Lee Moon-hyung, the director of Icheon Hospital, Gyeonggi-do Medical Center.

 

Gyeonggi Provincial Medical Hospital currently operated by Gyeonggi-do has a total of 6 hospitals spread across each region. We had time to look into whether Director Lee Moon-hyeong, the only hospital in the provincial medical center that is experiencing a surplus, has a different kind of wisdom. Here, Icheon Hospital is equipped with an AI rehabilitation facility system, so we had time to listen to the satisfaction of patients receiving rehabilitation treatment through rehabilitation robots even for rehabilitation patients who need help from caregivers.

 

The following is a Q&A with Director Moon-Hyeong Lee.

 

Q. About patient-specific training.

 

A) With the goal of ‘recovering the patient’s functions as much as possible so that they can return to society’, we are forming a team of experts in the fields necessary for patients, including doctors, nurses, physical/occupational therapists, social workers, and nutritionists. We provide customized rehabilitation services that can maximize the patient's recovery by identifying the patient's condition through multi-faceted evaluation by each expert and setting appropriate treatment directions and goals in consideration of the needs and living environment of patients and their caregivers.

 

Q. What motivated you to introduce the first rehabilitation robot at a local medical center?

 

A) Rehabilitation robots have already proven their excellence in treatment and are active in many medical institutions including university hospitals. However, due to the nature of local medical centers that have restrictions on equipment purchase, there were no expensive robot treatment devices in medical centers nationwide. Recognizing the problem of not receiving high-quality treatment, including robotic rehabilitation, from medical centers that provide essential medical care in the region, we have prepared to introduce a robotic rehabilitation center from last year. In 2022, it was selected for the ‘service robot utilization demonstration project’ by the Robot Industry Promotion Agency, and the robot rehabilitation center can be operated. We are developing a robot rehabilitation protocol that can be used in other medical centers through the application of rehabilitation robots for various patients. looking forward to

 

Q. What are the reactions of patients related to the rehabilitation robot?

 

A) A satisfaction survey was conducted on patients receiving rehabilitation treatment through a rehabilitation robot. As a result of the survey, most of the patients gave high scores in response to ▲increasing the will to rehabilitate, ▲reducing depression, and ▲would like to recommend it to someone with a similar disease, showing high satisfaction. Because patients who have difficulty walking experience a normal gait pattern through the gait rehabilitation robot and feel like walking in real life, it is thought that the satisfaction was good due to the increase in motivation and confidence, and expressed that they want to continue receiving robotic gait therapy. did. Inquiries about rehabilitation robots are also on the rise, so it can be seen that Icheon citizens have a high level of interest in rehabilitation robots.

 

Q. About the effects related to the rehabilitation robot.

 

A) As the number of functionally impaired patients is increasing due to the aging population and the increase in the survival rate of stroke patients, treatment to improve gait to maintain daily life is an important time. In order to effectively provide gait therapy to patients who have difficulty walking, several therapists must spend a long time, but it is difficult in the current medical insurance system. Morning Walk, a rehabilitation robot, allows one therapist to quantitatively and consistently provide normal gait, and enables effective gait treatment by enabling the patient's intensive gait experience compared to the existing classical treatment.

 

Q. What are your future plans for patient-tailored rehabilitation?

 

A) Icheon Hospital started operating a rehabilitation center through a pilot project for the regional heart and brain rehabilitation center in 2019 and is leading the role as a regionally responsible medical institution. As it is the only rehabilitation center in Icheon City, it is developing protocols and introducing specialized rehabilitation treatment equipment in various areas including breathing and swallowing rehabilitation (swallowing food) to provide high-quality, customized rehabilitation treatment to patients. In fact, by introducing a rehabilitation robot this year, a robot rehabilitation treatment system was established. A rehabilitation treatment protocol is prepared that sets appropriate treatment steps according to the patient's condition through albots in the early standing and gait preparation training stage, morning walks in the intensive gait training stage, and walking rails in the independent gait training stage. In addition, in line with the operation of the cardiovascular center, a cardiac rehabilitation system is scheduled to be introduced in 2023, aiming to provide rehabilitation medical services required by the local community.

 

Q. What kind of rehabilitation robots are introduced this time?

 

A) Morning Walk S200 is a robot that focuses on the movement of the feet to recover walking ability. It can provide rehabilitation treatment for a wide range of age groups from children to adults. Customized rehabilitation training is available.

 

R-bot, a standing incline robot, is a rehabilitation robot equipment that can be used before starting gait training and maintaining a standing posture. Whereas the inclined bed used in existing rehabilitation aims only for static standing, R-Bot can simultaneously perform static standing training, mobility training using a robot stepper, and intensive sensorimotor stimulation training using functional electrical stimulation.

 

Smart Board is an upper extremity rehabilitation robot developed to effectively increase the performance of daily life movements through the harmonious movement of the shoulder/elbow complex joint and the improvement of the active range of motion through functional arm stretching.

 

Q. What is medical care in the future business?

 

A) As the medical environment and treatment paradigm change from a disease-centered model to a patient-centered model, it is believed that the greatest value of medical services is created when patients are put first. This change in the health care paradigm and the emergence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technology are expanding the field of value creation such as continuous improvement of patient health and customized diagnosis and treatment in the areas of diagnosis, treatment and rehabilitation. In this environment, in the field of rehabilitation medical devices, as the aging population accelerates and advanced rehabilitation management is required, the government continues to support practical projects such as rehabilitation training robots. In order to provide competitive medical services in line with the changes in the future industry, Gyeonggi Medical Center Icheon Hospital is also working hard to approach it from various angles, such as introducing rehabilitation robots through the rehabilitation robot demonstration support project hosted by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nd the Korea Robot Industry Promotion Agency. .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남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