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교육부장관 이주호·경사노위 위원장 김문수 지명

김대기 비서실장 "이, 교육전문가..김, 노동개혁과제 적극 추진 적임자"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2/09/29 [16:27]

▲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사진 왼쪽) 김문수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사진 오른쪽) <사진출처: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 이주호 전 교육과학기술부 장관, 대통령 소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위원장에 김문수 전 경기지사를 각각 지명했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인선 내용을 밝혔다

 

김 실장은 "이 후보자는 한국개발연구원 국제정책대학원 교수·아시아교육협회 초대 이사장으로 재임 중"이라며 "제17대 국회의원·대통령실 교육과학문화수석비서관·교육과학기술부 1차관 및 장관까지 역임하는 등 교육현장·정책에 두루 정통한 교육전문가"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그간 교육현장·정부·의정활동을 바탕으로 디지털 대전환에 대응하는 미래인재 양성·교육격차 해소 등 윤석열 정부 교육개혁 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할 수 있는 적임자라 판단한다"고 전했다.

 

또 김 신임 경사노위 위원장에 대해 "15·16·17대 의원과 경기도지사를 역임하는 등 정치력·행정력을 겸비한 특히 노동현장 경험이 많아 정부와 사용자, 노동자 대표간 원활한 협의·의견 조율과 노사협력을 통한 상생 노동시장 구축 등 정부의 노동개혁과제를 보다 적극 추진할 수 있는 적임자라 판단한다"고 전했다.

 

민주노총·한국노총의 김 신임 위원장 임명 반발 상황엔 "노동계 원로부터 시작해 현재 있는 사람들 노동부 장관·총리 의견을 광범위하게 들었는데 김 신임 위원장이 노동 현장에 밝고, 민노총·한노총 대부분 후배들이어서 좀 더 포용력을 갖고 대화를 할 수 있다 판단했다"고 전했다.

 

이 신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 지명자는 지난 이명박 정부 당시 대통령 교육과학문화수석·교육과학기술부 1차관 등을 거친 후 지난 2010~2013년 장관을 지냈으며 자율형사립고·마이스터고 신설 등 교육정책을 주도한 바 있는 인물이다.

 

그간 한국개발연구원(KDI) 정책대학원 교수로 재직해온 가운데 지난 지방선거 당시 서울시교육감 선거에 출사표를 던졌으나 완주하진 않았고 지난 17대 국회(2004~2008) 당시 한나라당 비례대표로 국회의원을 지낸 바 있다.

 

김 신임 경사노위 위원장은 노동 운동가 출신으로 지난 1996년 신한국당으로 국회에 입성해 환경노동위원회에서도 다년간 활동했었다. 지난 2006∼2014년 경기도지사를 역임했고,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국에서 보수단체태극기 집회를 옹호하기도 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appoints Minister of Education Lee Joo-ho and Chairman Kim Moon-soo as Chairman

Kim Dae-gi, Chief of Staff "Lee, education expert.. Kim, the right person to actively promote the labor reform task"

-kihong Kim reporter

 

On the 29th, President Yoon Seok-yeol appointed former Minister of Education, Science and Technology Lee Joo-ho as deputy prime minister and education minister, and former Gyeonggi governor Kim Moon-soo as chairman of the Presidential Economic, Social and Labor Committee.

 

President Kim Dae-gi, chief of staff, announced the details of the appointment at a briefing at the Yongsan Presidential Office on the same day.

 

Director Kim said, "This candidate is currently serving as a professor at the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Policy at the Korea Development Institute and the first president of the Asian Education Association. He is an education expert who is well versed in the educational field and policy.”

 

He said, "Based on the educational field, government, and legislative activities so far, I believe that he is the right person to carry out the education reform tasks of the Yun Seok-yeol government, such as nurturing future talents responding to the great digital transformation and bridging the education gap."

 

Regarding Kim, the new chairman of the Labor Relations Committee, he said, "He has extensive political and administrative powers, such as serving as the 15th, 16th, and 17th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governor of Gyeonggi Province. “I think he is the right person to more actively pursue the government’s labor reform tasks, such as establishing a win-win labor market through cooperation,” he said.

 

In the context of opposition from the KCTU and KCTU's appointment of new chairman Kim, he said, "I heard a wide range of opinions from the labor minister and the prime minister, starting from members of the labor union, but the new chairman Kim is bright in the labor field, and most of the KCTU and KCTU are juniors, so he has a more tolerant attitude. I decided that I could have a conversation with him,” he said.

 

The nominee for the new Deputy Prime Minister and Minister of Education, Lee Myung-bak, served as the Minister for Education, Science, Culture, and Education at the time of the President Lee Myung-bak and the 1st Vice Minister of Education, Science and Technology from 2010 to 2013. A person with a bar

 

While serving as a professor at the Graduate School of Policy Studies at the Korea Development Institute (KDI), he voted for the Seoul Superintendent of Education during the last local election, but did not complete it.

 

Kim, the new chairman of the Labor Committee, was a labor activist and entered the National Assembly as a member of the New Korea Party in 1996 and was also active in the Environment and Labor Committee for many years. He served as the governor of Gyeonggi-do from 2006 to 2014, and defended the conservative group Taegeukgi rally during the impeachment of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