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올해 '최장신 군단' 됐다.. '세터 토스' 최대 관건

권순찬 감독 "무조건 낮게? 선수와 상황에 맞게 토스해야"

박진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9/28 [19:00]

▲ 김연경 선수  © 한국배구연맹

 

'배구 황제' 김연경의 국내 복귀로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 흥국생명 팀이 올 시즌 여자부 '최장신 군단'이 됐다.

 

올 시즌인 2022-2023시즌 여자 프로배구 7개 팀의 주전 선수(리베로 제외) 평균신장을 계산해본 결과, 흥국생명이 단연 최장신 군단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특히 흥국생명은 지난 시즌에 GS칼텍스와 함께 주전 선수 평균신장이 '최단신 팀'에 속했지만, 올 시즌은 김연경(192cm), 옐레나(196cm) 두 장신 선수가 새롭게 합류하면서 '최장신 팀'으로 돌변해 더욱 눈길을 끌었다. 더군다나 옐레나는 현재 V리그 여자부 전체 최장신 선수다.

 

흥국생명은 올 시즌 주전 멤버로 아웃사이드 히터 김연경(192cm), 김미연(177), 아포짓 옐레나(196cm), 미들 블로커 이주아(185cm), 김채연(184cm), 세터 김다솔(173)이 전망된다. 이들 6명의 주전 평균신장은 184.5cm다. 또한 주전으로 기용될 가능성이 높은 아웃사이드 히터 김다은(180), 세터 박혜진(177)이 각각 김미연, 김다솔 대신 투입될 경우, 주전 평균신장은 185.7cm로 더욱 크게 올라간다. 

 

V리그 여자배구 7개 팀 중 주전 평균신장이 186cm에 가까운 경우가 나오는 건, 흥국생명이 유일하다. 이는 유럽 강팀들의 주전 평균신장과도 비슷하다.

 

흥국생명과 같은 방식으로 다른 팀들의 주전 평균신장을 계산해본 결과, 그 다음으로 장신 팀은 KGC인삼공사였다. 주전 6명의 평균신장이 183.8cm~184.3cm였다. 가능성이 있는 조합 중에 이소영, 이선우, 엘리자벳, 정호영, 박은진, 염혜선으로 주전 멤버가 구성됐을 때가 평균신장이 184.3cm로 가장 높았다.

 

이어 IBK기업은행 183cm, 한국도로공사 181.8cm~184cm, 현대건설 181.7cm~182.2cm, 페퍼저축은행 179.8cm~182.2cm, GS칼텍스 178.8cm~180.7cm 순이었다.

 

한국도로공사는 전새얀, 안예림, 페퍼저축은행은 어르헝(195cm), 최가은이 동시에 투입될 경우 주전 평균신장이 가장 높았다. GS칼텍스는 미들 블로커에 문명화를 투입했을 때 주전 평균신장이 가장 높아지고, 권민지를 투입했을 때 가장 낮아진다.

 

한편, 지난 시즌 주전 선수 평균신장은 KGC인삼공사(184.5cm~185cm)가 가장 높았다. 이어 IBK기업은행(182.2cm), 한국도로공사(181.8cm~182.3cm), 현대건설(181.7cm~182.2cm)이 비슷한 수준이었다. 그리고 페퍼저축은행(181cm), 흥국생명(180.5cm~181.2cm), GS칼텍스(178.8cm~180.7cm)가 상대적으로 단신 팀에 속했다.

 

작년엔 '최단신 팀'.. 김연경·옐레나 합류로 '유럽 강팀'과 비슷

 

▲ 권순찬 흥국생명 감독  © 한국배구연맹


흥국생명이 최장신 군단이 되면서 올 시즌 흥국생명의 경기력을 좌우할 요소로 세터와 공격수의 '토스 높이'가 핵심 쟁점이 됐다.

 

배구 팬들 사이에서도 지난 8월 열린 '2022 순천 KOVO 컵 대회'를 보면서 흥국생명 세터와 김연경의 토스 높이가 잘 맞지 않는 부분에 대해 많은 우려와 논쟁이 벌어지기도 했다.

 

팬들은 흥국생명 권순찬 감독이 낮고 빠른 스피드 배구를 강조하다 보니, 세터들이 장신 선수에게도 낮고 빠르게만 토스를 해서 오히려 공격 성공률이 떨어지고, 장신 선수가 낮은 토스에 맞춰서 무리하게 공격을 하다 보면 결국 부상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는 점을 크게 우려했다. 여자배구 팬 사이트 등에서는 '권순찬 감독과 흥국생명 세터들이 스피드 배구의 본질에 대해 잘못 이해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쏟아내기도 했다. 

 

그런 가운데, 권순찬 감독은 27일 <브레이크뉴스>와 인터뷰에서 '토스 높이'와 관련해 의미심장한 소견을 밝혔다. 

 

그는 "무조건 낮고 빠르게만 토스를 하는 건, 제가 추구하는 바가 아니다"며 "선수와 상황에 맞게 낮게 가야할 때는 낮게 하고, 높게 가야 할 때는 높게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팀은 김연경, 옐레나가 장신이고 타점이 높은 선수이기 때문에 훈련할 때부터 어떤 상황이든 공격수가 낮게 준비가 돼 있으면 낮게 달라고 사인을 하고, 한 타임 늦을 때는 높게 달라고 사인을 하면서 토스 높이를 맞춰 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터가 공격수에게 토스 높이를 잘 맞추기까지는 하루아침에 안된다. 시간이 필요하고 더 많은 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공격수-세터 '토스 호흡'.. 흥국생명 경기력 '최고 핵심'

 

사실 흥국생명은 세터와 김연경·옐레나와 토스 높이만 어느 정도 맞춰지면, 워낙 공격력이 출중한 선수들이기 때문에 팀 성적도 한층 좋아질 가능성이 높다. 때문에 '토스 높이' 문제는 최대 화두가 될 수밖에 없다.

 

이와 관련해 흥국생명은 최근 일본 리그 강호인 JT 마블러스 팀과 3차례 연습경기를 가졌다. 특히 지난 21일 흥국생명 팀 훈련장에서 펼쳐진 마지막 연습경기가 주목을 받았다. 이날 흥국생명과 JT는 총 4세트를 치렀다. 결과는 세트 스코어 2-2였다. 그러나 공개된 일부 연습경기 영상에서 보듯, 김연경은 1~3세트만 출전했고 4세트는 뛰지 않았다. 김연경 포함 주전끼리 대결한 1~3세트의 결과는 흥국생명이 2-1로 이긴 셈이다.

 

물론 두 팀 모두 주전 멤버가 세계선수권 출전, 부상 등의 이유로 많이 빠진 상태였기 때문에 이번 연습경기 결과로 올 시즌 전력을 예단하는 건 사실 무의미하다. JT는 올 시즌 주전 선수 중에 아웃사이드 히터 하야시, 세터 모미, 미들 블로커 탓다오(태국)가 세계선수권 출전으로 한국에 오지 않았다. 흥국생명도 수비의 핵심인 김해란, 주전 미들 블로커인 김채연, 세터 박혜진이 부상 치료와 재활 때문에 이번 연습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 주전 미들 블로커인 이주아도 세계선수권 출전으로 빠졌다.

 

그럼에도 두 팀은 이번 연습경기를 통해서 각자의 장단점과 보완점을 재확인하고, 경기력 향상 정도를 점검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V리그 최장신 군단으로 돌변한 흥국생명이 권순찬 감독이 추구하는 '토털 배구를 바탕으로 하는 스피드 배구'와 접목해서 어떤 형태로 나타날지, 그 위력은 어느 정도일지 올 시즌 흥국생명 경기를 바라보는 최대 관전 포인트가 아닐 수 없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eungkuk Life Insurance, this year's 'tallest corps'.. 'Setter toss' is the biggest issue

 

Coach Kwon Soon-chan "Unconditionally low? You have to toss according to the player and the situation"

 

- Reporter Park Jin-cheol

 

The Heungkuk Life Team, which has been in the spotlight for the return of 'Volleyball Emperor' Kim Yeon-kyung to Korea, has become the women's 'tallest corps' this season.

 

This is because, as a result of calculating the average height of the main players (excluding Libero) of 7 women's professional volleyball teams for the 2022-2023 season this season, Heungkuk Life Insurance was revealed as the tallest corps by far.

 

In particular, Heungkuk Life Insurance, along with GS Caltex, belonged to the 'shortest team' with the average height of the starting players last season, but this season, Kim Yeon-kyung (192cm) and Yelena (196cm) joined as the 'tallest team'. It changed and got more attention. Moreover, Yelena is currently the tallest player in the V-League women's division.

 

Heungkuk Life Insurance's main members this season are outside heater Kim Yeon-kyung (192 cm), Kim Mi-yeon (177), Apogee Yelena (196 cm), middle blocker Lee Joo-ah (185 cm), Kim Chae-yeon (184 cm), and setter Kim Da-sol (173). The average height of these six players is 184.5 cm. In addition, if outside heater Da-eun Kim (180) and setter Hye-jin Park (177), who are highly likely to be used as starting positions, are replaced by Mi-yeon Kim and Da-sol Kim, respectively, the average height of the starting pitcher rises significantly to 185.7 cm.

 

Among the 7 V-League women's volleyball teams, Heungkuk Life is the only one with an average starting height of 186cm. This is similar to the starting average height of the strong European teams.

As a result of calculating the average height of the other teams in the same way as Heungkuk Life Insurance, the next tallest team was KGC Ginseng Corporation. The average height of the 6 players was 183.8cm~184.3cm. Among the possible combinations, the average height was the highest when the main members consisted of So-Young Lee, Sun-Woo Lee, Elizabeth, Ho-Young Jeong, Eun-Jin Park, and Hye-Sun Yeom, with an average height of 184.3 cm.

 

IBK Industrial Bank of Korea was followed by 183cm, Korea Expressway Corporation 181.8cm~184cm, Hyundai E&C 181.7cm~182.2cm, Pepper Savings Bank 179.8cm~182.2cm, and GS Caltex 178.8cm~180.7cm.

 

In Korea Expressway Corporation, when Jeon Sae-yan, An Ye-rim, Pepper Savings Bank, Er-hung (195 cm) and Choi Ga-eun were put in at the same time, the average height was the highest during the week. GS Caltex's average height is highest when Civilization is put in the middle blocker, and the lowest when Minji Kwon is put in.

 

Meanwhile, the average height of the starting players last season was the highest for KGC Ginseng Corporation (184.5cm to 185cm). IBK Industrial Bank of Korea (182.2cm), Korea Expressway Corporation (181.8cm~182.3cm), and Hyundai E&C (181.7cm~182.2cm) were at similar levels. In addition, Pepper Savings Bank (181 cm), Heungkuk Life Insurance (180.5 cm to 181.2 cm), and GS Caltex (178.8 cm to 180.7 cm) belonged to the relatively short team.

 

Last year, 'the shortest team'.. Similar to 'European strong team' with Kim Yeon-kyung and Yelena joining

 

▲ Heungkuk Life coach Kwon Soon-chan © Korea Volleyball Federation

 

As Heungkuk Life became the tallest corps, the 'toss height' of the setter and striker became a key issue as a factor that will determine the performance of Heungkuk Life this season.

 

Even among volleyball fans, watching the '2022 Suncheon KOVO Cup Tournament' held in August, there was a lot of concern and debate about the part where the toss heights of Heungkuk Life Setter and Kim Yeon-kyung did not match well.

 

Fans say that Heungkuk Life coach Kwon Soon-chan emphasizes low and fast speed volleyball, so setters tosses only low and fast even to tall players, which reduces the attack success rate. I was very concerned about the high possibility. Fan sites for women's volleyball have also raised doubts about whether coach Kwon Soon-chan and Heungkuk Life's setters are misunderstanding the essence of speed volleyball.

 

In the meantime, director Kwon Soon-chan revealed a meaningful opinion regarding the 'toss height' in an interview with Break News on the 27th.

 

He explained, "It is not my pursuit to toss only low and fast," he explained.

 

The team continued, "Since Kim Yeon-kyung and Yelena are tall and high RBI players, from the time of training, if the striker is ready to be low in any situation, we sign for a low, and if we are one time late, we sign for a high and match the toss height. going," he said. He added, "It doesn't happen overnight for a setter to hit the striker with a good toss height. It takes time and requires more training."

 

Attacker-setter 'toss breathing'... Heungkuk Life's performance 'the best core'

 

In fact, Heungkuk Life Insurance is highly likely to improve the team's performance as the setter, Kim Yeon-kyung, and Yelena and the toss height are matched to a certain extent because they are players with great attack power. Therefore, the 'toss height' issue is bound to become the biggest topic of discussion.

 

In this regard, Heungkuk Life recently held three practice matches against the Japanese league's strong JT Marvelous team. In particular, the last practice match held at the Heungkuk Life team training ground on the 21st drew attention. On this day, Heungkuk Life and JT played a total of 4 sets. The result was a set score of 2-2. However, as seen in the video of some of the practice matches that were released, Yeon-Kyung Kim played only 1-3 sets and did not play the 4th set. The result of the 1-3 sets, which included Kim Yeon-kyung, was a match between the main players, which means that Heungkuk Life won 2-1.

 

Of course, it is meaningless to predict this season's strength based on the results of this practice match, as both teams had a lot of key players missing due to world championship appearances and injuries. Among JT's main players this season, outside heater Hayashi, setter Momi, and middle blocker Taddao (Thailand) did not come to Korea to participate in the World Championships. Heungkuk Life Insurance also did not participate in this practice match due to injury treatment and rehabilitation for Kim Hae-ran, the main middle blocker Kim Chae-yeon, and setter Park Hye-jin. Joo-ah Lee, the starting middle blocker, also missed the World Championships.

 

Nevertheless, it was a good opportunity for both teams to reconfirm their strengths and weaknesses and complement each other through this practice match and to check the degree of improvement in their performance.

 

Heungkuk Life, which has turned into the tallest corps in the V-League, will appear in the form of 'speed volleyball based on total volleyball' that coach Kwon Soon-chan pursues, and how powerful it will be. It can't be a poin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