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표산업, 석유화학→IT전기전자..500대 기업 변화 ‘역동적’

10년 간 국내 500대 기업 186개 37.2% 교체..매출 증가율 39.0%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9/28 [10:50]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한국 500대 기업 매출 비중 1위는 10년 전 석유화학에서 IT전기전자로 바뀐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미국 경제지 포춘의 글로벌 500대 기업 매출 비중은 큰 폭으로 줄기는 했지만 여전히 석유화학이 1위였다. 

 

또한, 국내 500대 기업은 10년간 186개가 교체됐지만, 포춘 500대 기업은 164개가 교체되는 데 그쳤다. 한국 기업 변화가 글로벌 기업보다 더 ‘역동적’이었던 것이다.

 

28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매출 상위 500대 기업과 포춘 선정 글로벌 500대 기업의 2011년·2021년 결산 내용을 비교 분석한 결과, 국내 500대 기업 중 매출액 1위 업종은 석유화학에서 IT전기전자로 변경됐다.

 

2011년 석유화학이 전체 매출의 14.6%를 차지 1위, IT전기전자 업종이 13.9%를 차지해 2위였으나, 2021년에는 IT전기전자 업종 매출 비중이 17.3%로 늘면서 1위를 기록했다. 석유화학 매출 비중은 2021년 11.1%로 감소했다.

 

500대 기업의 업종별 매출액 비중은 IT전기전자 업종이 3.4%p로 가장 많이 확대됐다. 반면, 조선·기계·설비와 석유화학은 각각 4.0%p, 3.5%p 감소해 큰 대조를 보였다. 

 

10년 전인 지난 2011년에는 석유화학(14.6%), IT전기전자(13.9%), 자동차·부품(9.5%), 은행(7.5%), 보험(6.9%) 순이었지만, 10년이 지난 2021년에는 IT전기전자(17.3%), 석유화학(11.1%), 자동차·부품 (10.3%), 보험(8.3%), 은행(6.6%) 순으로 재편됐다.

 

포춘이 선정한 글로벌 500대 기업에서는 2011년 매출 비중 21.7%라는 절대적 우위를 보였던 석유화학 업종이 2021년에도 15.6%로 1위를 유지했다. 단, 2021년 석유화학 업종은 유일한 두 자릿수 비중을 보였지만 낙폭이 -6.1%p로 가장 컸다.

 

10년 간 글로벌 500대 기업 사이에 매출 비중이 가장 크게 는 곳은 미디어·소프트웨어·플랫폼·기타 서비스로 비중 상승폭은 2.5%p였다. 글로벌 기업의 업종별 매출액 순위는 2011년 석유화학(21.7%), 은행(10.0%), 유통(9.4%), 보험(8.7%), 자동차·부품(7.6%) 순이었던 것이 2021년에는 석유화학(15.6%), 유통(9.7%), 보험(9.1%), 은행(7.8%), 자동차·부품(7.6%) 순으로 은행업의 하락이 눈에 띄었다.

 

아울러 국내 500대 기업 매출 중 상위 10개 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1년 27.7%에서 2021년 26.1%로 1.6%p 감소했다. 

 

기업별로는 삼성전자가 2011년 7.0%에서 2021년 8.5%로 1.5%p 높아졌고, 현대자동차(3.3%→3.6%), 포스코홀딩스(2.9%→2.3%), LG전자(2.3%→2.3%), 기아(1.8%→2.1%) 순이었다. 특히, 반도체 기업인 SK하이닉스의 비중이 0.4%에서 1.3%로 상승하며, 상위 10개 기업에 새로 합류했다.

 

글로벌 500대 기업의 전체 매출 중 상위 10대 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1년 11.8%에서 2021년 10.5%로 1.3%p 감소했다. 

기업별로 보면 2011년에는 쉘, 엑슨모빌, 월마트 등 석유화학과 유통업체가 톱3에 랭크됐지만, 10년이 지난 2021년에는 월마트(1.5%→1.5%), 아마존(0.16%→1.2%), 스테이트그리드(0.9%→1.2%) 등으로 바뀌었다. 

 

특히, 2011년 상위 10개 기업 중 절반 가량을 차지했던 쉘, 엑슨모빌, 쉐브론, 코노코필립스 등 미국 석유화학 업체들이 상위 10대 기업에서 대거 탈락했다.

 

이번 조사에서 국내 500대 기업의 전체 매출은 지난 10년 동안 39.0% 증가했다. 이에 반해 포춘 500대 기업의 매출 증가율은 31.7%에 그쳐, 글로벌 기업보다 국내 주요 기업의 성장세가 컸던 것으로 조사됐다. 

 

국내 500대 기업의 전체 매출액은 2011년 2364조원에서 2021년 3286조원으로 921조원 증가했고, 포춘 500대 기업은 같은 기간 3경4009조원에서 4경4781조원으로 1경772조원 늘었다.

 

국내 상위 10개 기업의 전체 매출은 지난 10년 동안 31.2% 신장한 반면, 글로벌 상위 10개 기업의 매출은 17.2% 성장하는 데 그쳤다. 국내 상위 10개 기업의 매출은 655조원에서 859조원으로 204조원 늘었고, 글로벌 상위 10개 기업 매출은 4009조원에서 4699조원으로 690조원 증가했다.

 

업종별로 보면, 국내 제약 및 바이오 업종의 성장세가 두드러진다. 지난 10년 간 국내 제약 및 의료·약국 관련 업종의 성장률은 508.2%로, 타 업종을 압도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지주·투자·여신금융·기타 금융서비스(120.4%), 생활용품(113.0%), 유통(112.9%), 항공우주 및 방위(112.0%) 등이었다.

 

글로벌 시장에서는 미디어·소프트웨어·플랫폼·기타 서비스 업종의 매출 증가율이 176.3%로 가장 높았다. 이어 건설 및 건자재(부동산 개발 포함)(145.2%), 상사(130.8%), 철강·금속·광물(108.4%), 제약 및 의료·약국 관련 서비스(108.4%) 순이었다.

한편, 2011년에는 미국 기업이 132곳(전체 26.4%)이 포춘 글로벌 500대 기업에 선정되면서 미국 국적 기업이 가장 많았지만, 2021년에는 중국 기업 136곳(27.2%)이 선정되면서 중국에게 1위 자리를 내주고 말았다. 중국은 2011년 73개 기업(14.6%)에서 63개 기업이 늘었지만, 미국은 2021년 124개 기업이 선정되는 데 그쳐 10년 전보다 8곳이 줄었다.

 

2011년 3위였던 일본은 2021년 순위는 유지했지만 선정된 기업 수는 68개에서 47개로 21개 감소했다. 같은 기간 독일과 프랑스도 4, 5위 순위는 유지했지만 선정된 기업 수는 각각 4개, 7개나 줄었다. 

 

이에 반해 한국은 글로벌 500대 기업이 13곳에서 16곳으로 3곳 늘었고 비중도 2.6%에서 3.2%로 0.6%p 커졌다. 상위 7개 국가 중 글로벌 500대 기업 수가 늘어난 국가는 중국과 한국뿐이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orea’s representative industry, petrochemical → IT, electrical and electronic..500 companies change ‘dynamic’

 

37.2% replacement of 186 domestic 500 companies in 10 years..Sales growth rate 39.0%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The top 500 companies in Korea's sales ratio changed from petrochemicals to IT, electric and electronics 10 years ago.

 

On the other hand, although the share of sales of Fortune Global 500 companies in the US business magazine decreased significantly, petrochemicals still ranked first.

 

In addition, while 186 domestic 500 companies were replaced in 10 years, only 164 Fortune 500 companies were replaced. Changes in Korean companies were more “dynamic” than those of global companies.

 

According to the CEO Score on the 28th, as a result of comparative analysis of the 2011 and 2021 financial statements of the top 500 domestic companies and the Fortune Global 500 companies, the industry with the highest sales among the top 500 companies in Korea went from petrochemical to IT, electrical and electronic. changed

 

In 2011, petrochemicals accounted for 14.6% of the total sales, and the IT electrical and electronic industry took the second place with 13.9%. The proportion of petrochemical sales decreased to 11.1% in 2021.

 

The proportion of sales by industry of the top 500 companies increased the most in the IT electrical and electronic industry by 3.4%p. On the other hand, shipbuilding, machinery and equipment, and petrochemicals showed a sharp contrast with a decrease of 4.0%p and 3.5%p, respectively.

 

In 2011, 10 years ago, the order was petrochemical (14.6%), IT electrical and electronic (13.9%), automobile/parts (9.5%), banking (7.5%), and insurance (6.9%). IT electrical and electronic equipment (17.3%), petrochemicals (11.1%), automobiles and parts (10.3%), insurance (8.3%), and banks (6.6%) were reorganized in the order.

 

In the Fortune Global 500 companies, the petrochemical industry, which had an absolute advantage of 21.7% in sales in 2011, maintained the top spot with 15.6% in 2021. However, in 2021, the petrochemical industry had the only double-digit share, but the drop was the largest at -6.1%p.

 

Media, software, platform, and other services accounted for the largest share of sales among Global 500 companies over the past 10 years, with an increase of 2.5%p. In 2011, the ranking of global companies’ sales by industry was petrochemical (21.7%), banking (10.0%), distribution (9.4%), insurance (8.7%), and automobile/parts (7.6%). 15.6%), distribution (9.7%), insurance (9.1%), banking (7.8%), and automobile/parts (7.6%) were the most notable declines in the banking industry.

 

In addition, the proportion of the top 10 companies in sales of the top 500 domestic companies decreased by 1.6 percentage points from 27.7% in 2011 to 26.1% in 2021.

 

By company, Samsung Electronics increased 1.5%p from 7.0% in 2011 to 8.5% in 2021, and Hyundai Motor (3.3%→3.6%), POSCO Holdings (2.9%→2.3%), LG Electronics (2.3%→2.3%) , followed by starvation (1.8%→2.1%). In particular, the share of SK hynix, a semiconductor company, rose from 0.4% to 1.3%, and newly joined the top 10 companies.

 

The proportion of the top 10 companies in total sales of the Global 500 companies decreased by 1.3 percentage points from 11.8% in 2011 to 10.5% in 2021.

By company, petrochemicals and retailers such as Shell, ExxonMobil, and Wal-Mart ranked in the top three in 2011, but in 2021, 10 years later, Wal-Mart (1.5%→1.5%), Amazon (0.16%→1.2%), and State Grid (0.9% → 1.2%), etc.

 

In particular, US petrochemical companies such as Shell, ExxonMobil, Chevron, and ConocoPhillips, which accounted for about half of the top 10 companies in 2011, dropped out of the top 10 companies.

 

In this survey, the total sales of the top 500 companies in Korea increased by 39.0% over the past 10 years. On the other hand, the growth rate of sales of Fortune 500 companies was only 31.7%, indicating that major domestic companies grew faster than global companies.

 

The total sales of domestic 500 companies increased by 921 trillion won from 2364 trillion won in 2011 to 3,286 trillion won in 2021, and the Fortune 500 companies increased by 1772 trillion won from 3,4009 trillion won to 4,4781 trillion won during the same period.

 

The total sales of the top 10 domestic companies grew 31.2% over the past 10 years, while the sales of the global top 10 companies grew only 17.2%. The sales of the top 10 domestic companies increased by 204 trillion won from 655 trillion won to 859 trillion won, and the sales of the global top 10 companies increased by 690 trillion won from 4009 trillion won to 4699 trillion won.

 

By industry, the domestic pharmaceutical and bio industries are showing remarkable growth. Over the past 10 years, the domestic pharmaceutical and medical/pharmacy-related industries have grown by 508.2%, surpassing other industries. It was followed by holding companies, investment, credit finance, and other financial services (120.4%), household goods (113.0%), distribution (112.9%), and aerospace and defense (112.0%).

 

In the global market, the media, software, platform, and other service sectors recorded the highest sales growth rate of 176.3%. It was followed by construction and construction materials (including real estate development) (145.2%), trading (130.8%), steel/metal/minerals (108.4%), and pharmaceutical and medical/pharmacy-related services (108.4%).

On the other hand, in 2011, 132 American companies (26.4% of the total) were selected as Fortune Global 500 companies, with the largest number of US-based companies. I gave up my seat. In China, the number of 63 companies increased from 73 companies (14.6%) in 2011, but in the United States, only 124 companies were selected in 2021, a decrease of 8 from 10 years ago.

 

Japan, which ranked third in 2011, maintained its ranking in 2021, but the number of selected companies decreased by 21 from 68 to 47. During the same period, Germany and France also maintained the 4th and 5th positions, but the number of selected companies decreased by 4 and 7, respectively.

 

On the other hand, in Korea, the number of Global 500 companies increased from 13 to 16, and the proportion increased by 0.6 percentage points from 2.6% to 3.2%. Among the top 7 countries, only China and South Korea increased the number of Global 500 companie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