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 별, 막내딸 길랑바레 증후군 투병 고백..“기적처럼 빠르게 회복”

지난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통해 막내딸 투병 사실 알려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9/28 [10:16]

▲ 하하♥별 가족 <사진출처=별 인스타그램>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가수 별이 막내딸 송이의 길랑바레 증후군 투병을 고백했다.

 

별은 지난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유모차에 탄 채 환하게 웃고 있는 막내딸 송이의 사진을 게재하며, 길랑바레 증후군 투병 사실을 밝혀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길랑바레 증후군은 말초신경과 뇌신경에 광범위하게 나타나는 원인이 명확하지 않은 염증성 질환이다. 안면마비, 복시, 다리 통증, 가슴 두근거림, 호흡곤란, 삼키기 곤란 , 배뇨장애, 감각 이상 등 증상이 나타나는 희귀병이다.

 

별은 “오랜만에 소식을 전한다. 송이가 아팠었다. 그래서 인스타도, 별빛튜브도, 정규 앨범의 녹음도 한동안 그 무엇도 할 수가 없었다”며 “너무나 건강하던 아이에게 갑자기 일어난 일이라 아픈 아이는 물론이고 저도 가족들도 무척 힘든 시간을 보냈다”며 막내딸 송이가 길랑바레 증후군 진단을 받았다고 알렸다. 

 

이어 별은 “우리집에서 가장 작고 어리고 약한 송이가 왜 하필 이런 희귀한 병을 얻게 됐을까, 차라리 내가 아프면 좋을걸, 아이 대신 내가 아프게 해달란 기도를 밤마다 해가며 가슴이 여러번 무너져 내리고 또 무너져 내렸다”고 전했다.

 

또 별은 “송이와 병원에 입원해 있으면서 송이보다 더 오랜 시간을, 더 힘들게 아파 누워있는 아이들이 많다는 걸 알게 됐다. 오직 내 아이만을 위해 기도하고 있던 내 모습을 깨닫고 부끄러운 마음이 들었을 때 저의 기도 내용은 바뀌었다”며 “옆방의 소아암 환우, 또 다른 방의 송이보다도 어린 꼬마친구, 그리고 생각나는 주변의 아픈 아이들을 위한 기도가 보태어지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별은 “송이는 우리 모두가 기적이라고 이야기할 만큼 빠르게 회복했다. 퇴원해서 집으로 돌아온 후에도 하루하루 더 좋아지고 있다. 혼자서 제대로 서지도 걷지도 못 할 만큼 아팠던 아이가 이젠 엄마 손을 놓고도 스스로 걷고 선다”고 밝혔다.

 

별은 “하지만 너무나 다행이라는 마음, 감사하다는 마음과 함께 드는 마음은 내 아이만 나아서 집으로 온 것이 마냥 기쁘지만은 않구나, 왠지 미안한 마음이 든다. 내가 기도하고 있는 그 아이들은 어찌됐을까, 조금은 나아지고 있을까 하는 마음. 연락처를 주고 받은것도 아니어서 혹시 이 글을 읽는다면 꼭 소식을 전해준다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어 별은 “송이가 입원해서 한참 아프고 있었을 때는 이 병이 언제 나을지도, 얼만큼 좋아질지도 확신할 수가 없는 상황이어서 주변에 알릴수도, 알리고 싶지도 않았는데 얼마 전 다녀온 외래진료에서 약물치료도 재활도 필요없을 것 같다는 교수님의 말씀을 듣고 이제야 여러분들께 나눈다”며 “지난 한 달여 동안이 정말 폭풍같이 지나가서 송이가 아팠던 게 꿈인지 나은 것이 꿈인지도 잘 모르겠지만 분명한것은 살아있음에 감사, 건강히 숨쉴 수 있음에 감사, 기도할 수 있음에 감사하단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별은 “지금도 아픈아이를 돌보며 대신 아파해줄 수도 없어서 더 아파하고 계실 엄마들을 위해 기도한다. 지치지 않길,무너지지 않길. 매일 새 힘을 주길 기도한다. 작은 마음이지만 힘이 보태어지길 바란다”며 “오랜시간 소식이 없어 걱정했던 반짝이들과 우리 팬분들 그리고 저의 지인분들께도 이제야 말씀드려 죄송하다. 그래도 건강하게 다시 만날 것을 약속드릴 수 있어 기쁘다. 우리 곧 다시 만나요”라고 덧붙였다.

 

한편, 별은 가수 하하와 지난 2012년 결혼해 슬하에 2남 1녀를 두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aha♥’ Byul, youngest daughter confesses to fighting Guillain-Barré syndrome.. “Recovery quickly like a miracle”

 

On the 27th, she informed her youngest daughter about her battle with illness through her Instagram.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Singer Byul confessed that her youngest daughter Song-i was battling Guillain-Barré syndrome.

 

On the 27th, Byul posted a photo of her youngest daughter Songi smiling brightly while in a stroller on her Instagram on the 27th, revealing that she was battling Guillain-Barré Syndrome, causing many regrets.

 

Guillain-Barré Syndrome is an inflammatory disease of unknown etiology that is widespread in peripheral and cranial nerves. It is a rare disease that causes symptoms such as facial paralysis, double vision, leg pain, chest palpitations, shortness of breath, difficulty swallowing, difficulty urinating, and paresthesia.

 

Byul said, "It's been a long time since I've given you news. Songi was sick. So, I couldn't do anything on Instagram, Starlight Tube, or regular album recording for a while.

I had a very difficult time.” Her youngest daughter Songi was diagnosed with Guillain-Barré syndrome.

 

Then, Byul said, "Why did the smallest, youngest, and weakest tree in our house have to get such a rare disease? It would be better if I was sick. I prayed every night that I would make him sick instead of the child, and my heart broke and fell over and over again." .

 

In addition, Byul said, “While being hospitalized with Song-yi, she learned that there are many children who have been in bed for a longer time and more painfully than Song-i. When I realized that I was praying only for my child and felt ashamed, the content of my prayer changed.” “Prayer for a child cancer patient in the next room, a little friend younger than a bunch in another room, and the sick children around me. are starting to add up,” he said.

 

Byul said, "Song-i recovered so quickly that we all said it was a miracle. She is getting better day by day after returning home from the hospital. She said, "She can't stand or walk properly on her own, and the child she used to be sick to now walks and stands on her own, even without her mother's hand," she said.

 

Byul said, "However, the feeling of being so lucky and feeling thankful is that I am not as happy as I am that my child is healed and I am feeling sorry for some reason. I wondered what happened to the children I was praying for, and whether they were getting any better. We haven't exchanged contact information, so if you read this, I hope you can tell us the news."

 

Byul continued, "When Songi was hospitalized and sick for a long time, he was not sure when or how much this disease would get better. After hearing the professor's words that it seems unlikely, I'm sharing it with you now." "The past month or so has passed like a storm, so I don't know if it's a dream to get sick or to get better. , thank you for being able to pray.”

 

In addition, Byul said, "I'm still taking care of a sick child and I can't help her instead, so it hurts more and I pray for her future mothers. Don't get tired, don't break down. I pray for refreshment every day. It’s a small heart, but I hope it will give you strength.” “I’m sorry to tell the glitter, our fans, and my acquaintances, who have been worried because there has been no news for a long time. Still, I'm glad that I can promise to see you again in good health. We will see you again soon,” he added.

 

On the other hand, Byul married singer HaHa in 2012, and they have two sons and one daughter.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