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 DJ 저격수였던 주성영 전 의원이 쓴 “박정희와 김대중”이 화제인 이유

주성영 전 의원은 'DJ 전도사'...“10만원 권 지폐에 김대중 전 대통령 얼굴을 넣자" 주장하는 내막

김기만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2/09/27 [00:00]

▲ 주성영  전 의원.   ©브레이크뉴스

한때 김대중 전 대통령 저격수였던 주성영 전 한나라당 의원이 최근에 "과거 국회의원 시절 폭로한 김대중에 관한 내용은 모두 허위, 날조된 것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김대중 전 대통령께 용서를 빈다"라고 과거를 회상하며 “박정희와 김대중”이라는 책을 펴낸 사연을 공개했다.

 

주성영 전 의원은 'DJ(김대중 전 대통령) 전도사' 되어 전국 각지서 강연을 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10만원 권 지폐에 김대중 전 대통령 얼굴을 넣자"고 주장하고 있다.

 

지난 2008년 10월. 주성영(朱盛英) 당시 한나라당 의원(대구 동구갑, 당시 50세)이 대검찰청 국정감사장에서 '김대중 비자금 의혹'을 폭로했다. 100억 원짜리 양도성예금증서(CD) 사본을 들고 흔들면서 "비자금의 일부로 추정된다"며, 수사를 촉구했다. 그는 몇 발 더 나아가 "이희호 여사가 조 단위의 비자금을 스위스은행에 예치하고 있다는 설(說)도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근거 없는 허무맹랑한 낭설의 주장이었지만 면책특권이 주어지는 국회 경내나 국정감사에서만 발언했기 때문에 김대중 전 대통령 측이나 더불어민주당의 형사처벌 제기도 불가능했다.

 

그러나 주성영 의원의 무리한 발언이 거듭되자 국회윤리위원회는 그에게 "본회의에서 신상발언을 통해 사과하라"는 징계 결정을 내렸다. 5분 발언 사과를 위해  본회의장에서 마이크를 잡은 그는 "마, 제가 아는 사과라면 '대구 사과' 밖에 없습니다만ᆢ"이라고 말문을 열어 여야 의원들을 경악하게 하기도 했다. 민주당 지지자들은 "시쳇말로 '악질 중의 악질'이다"라며 고개를 저었다.

 

그런 주성용 전 의원이 최근 <박정희와 김대중>이라는 책을 내고 서문에 "김대중 전 대통령님께 용서를 빈다. 과거 필자가 국회의원 시절 폭로한 김대중에 관한 내용은 모두 허위, 날조된 것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이것이 이 책이 나오게 된 결정적인 이유다"라고 밝혔다. 그는 최근 변호사 일도 접고 케이풀스(kpools)라는 게임회사의 대표로 일하고 있다. 그 전에는 케이토토 사장을 5년간 맡기도 해 게임과 인연이 있는 편이다. 그는 17대 국회 때 사행성 게임 '바다 이야기'의 문제점을 처음 주장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어떻든 가장 대표적이고 극심한 반(反)호남 TK성향이었던 주성영 전 의원이 갑자기 DJ(김대중 전 대통령) 팬이 되어 용서를 비는 책을 쓰고 전국을 돌며 "한국의 미래는 김대중 철학, 정신, 비전을 따라야 한다"고 설파하게 된 연유는 무엇일까? 그의 고백을 들어보자.

 

"2008년 10월 초, 대검의 유능한 수사관으로 소문났던 A 씨(전 국민의당 최고위원)로부터 3 건의 제보를 받았다. 우선 두 건을 확인해 보니 상지대 사학(私學)비리 등 내용이 정확했다. 그래서 DJ의 비자금 은닉도 사실이라고 덜컥 믿게 되어 국감장에서 터뜨렸던 것이다".

 

이에 대한 주성영 전 의원의 확신에는 변함이 없었다고 한다. 지난 2009년 DJ(김대중 전 대통령) 별세 후 출간된 자서전에서 "한나라당 검사출신 의원의 거짓 폭로와 음해 때문에 힘들었다. 내 사후 역사 속에서 후회하게 될 것"라는 내용이 있다는 말을 전해듣고는 "이 노인네가 죽을 때까지도 거짓말을 한다"며, 화가 났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의 이 같은 확신이 코페루니쿠스의 전환'처럼 180도 바뀐 것은 2017년 12월, 당시 국민의 당 최고위원이던 A 전 대검 수사관의 DJ(김대중 전 대통령) 관련 제보가 모두 거짓이며, 검찰의 음해공작으로 드러났기 때문이었다. 주 전 의원은 당황스러웠다. 내가 알고 있던 DJ(김대중 전 대통령)의 실체가 다르다는 말인가?

 

그는 그 때부터 DJ(김대중 전 대통령)에 대한 공부를 시작했다. 공부할수록 DJ(김대중 전 대통령)는 그가 알아왔던 것과는 전혀 다른 정치 지도자였다. 그가 존경해온 박정희 전 대통령과 함께 이 나라의 기틀을 잡아준 분이라는 생각이 커졌다.

 

그 때부터 DJ(김대중 전 대통령)를 더 깊이 공부하면서 각종 사회관계망(SNS)에 DJ(김대중 전 대통령)의 실체를 알리는 글을 올리고, 강연 요청이 있을 때면 기꺼이 나가기 시작했다.

 

▲주성영 전 한나라당 의원이 최근에 출간한 “박정희와 김대중”이라는 저서. ©브레이크뉴스

그에 따르면 DJ(김대중 전 대통령)를 저격했던 주성영이 나서  "DJ(김대중 전 대통령)를 공부하고 모시자"는 얘기를 하면 청중들이 처음에는 좀  이상하게 여기기도 했다. 그러나 오히려 그렇게 비난했던 당사자가, 그것도 TK 출신인 자신이 하다 보니 더 설득력이 있었다는 것.

 

주성영 전 의원은 "한국의 산업화에 큰 공을 세운 박정희 전 대통령과 함께 민주화, 정보화를 이룩하는 데 김대중 전 대통령의 공이 절대적이었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는 사실"이라며 "DJ를 공부하면 할수록 이 분은 대정치가일 뿐만 아니라 철학자, 사상가, 경세가라는 확신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DJ(김대중 전 대통령)가 대구, 경북 원로들의 건의를 전폭 수용해 대구의 섬유산업을 살리는 '밀라노 프로젝트'를 실행해준 것이나 박정희 기념도서관 설립을 공약하고 지킨 것도 높이 평가했다.

 

그는 그간 자신처럼 근거 없이 DJ(김대중 전 대통령)를 비난했던 사람들에게는 'DJ(김대중 전 대통령) 자서전이나 평전이라도 한번 읽어보기를 권한다. DJ(김대중 전 대통령)에 대한 인식이 달라질 것이다"라고 말해준다고 덧붙였다.

 

▲ 김기만 전 언론인.    ©브레이크뉴스

그의 주장 중 압권은 "광화문에 박정희의 한글 현판을 걸고, 10만원 권 지폐에는 김대중의 얼굴을 넣자"는 것이다. 보수, 진보 두 진영의 통합도 김대중의 용서와 화해 정신으로 하면 못할 게 없다는 주장도 설득력 있게 들렸다.

 

박정희, 김대중 두 대통령을 한국, 중국, 일본과 세계 문명사적 관점에서 조명했다는 주성영 대표의 책 <한국문명사의 두 거인 박정희와 김대중>(누벨끌레출판사 간행)은 현재까지 3쇄를 찍으며 순항 중이라고 한다. 

 

*필자/김기만 

 

전 언론인. 칼럼니스트. 바른언론실천연대 대표. 전 동아일보 파리특파원, 노조위원장/김대중 대통령 청와대 당시 춘추관장/전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사장.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Why “Park Jung-hee and Kim Dae-jung”, written by former lawmaker Joo Seong-young, who was once a DJ sniper, is a hot topic

 

Former lawmaker Joo Seong-young is a 'DJ evangelist'... "Let's put the face of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on the 100,000 won bill"

 

-Kim Keyman, columnist

 

Former Grand National Party lawmaker Joo Seong-young, who was once a sniper for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recently recalled, "I found out that all of the information about Kim Dae-jung that I exposed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in the past was false and fabricated. I ask for forgiveness from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Park Jung-hee and Kim Dae-jung” released the story of the publication of the book.

 

Former lawmaker Joo Seong-young became a 'DJ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evangelist' and gave lectures all over the country. Not only that, he insists, "Let's put the face of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on the 100,000 won bill."

 

Last October 2008. Joo Seong-young (朱盛英) then a member of the Grand National Party (Daegu Dong Gu-gap, then 50) exposed the 'Kim Dae-jung slush fund suspicion' at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s State Audit Office. He held up a copy of a 10 billion won certificate of deposit (CD) and waved it, saying it was "presumed to be part of a slush fund", urging an investigation. He went a few steps further, claiming that "There is a theory that Mrs. Lee Hee-ho is depositing trillions of slush funds in a Swiss bank." It was an unfounded, nonsensical claim of nonsense, but it was impossible for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or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to file criminal punishment because he spoke only on the grounds of the National Assembly, where immunity is granted or the state audit.

 

However, after Rep. Joo Sung-young's unreasonable remarks were repeated, the National Assembly Ethics Committee issued a disciplinary decision to him, "Apologize through personal statements at the plenary session." He held the microphone at the plenary hall to apologize for the five-minute remark, and said, "No, the only apology I know of is a 'Daegu apology'." Democratic supporters shook their heads, saying, "It's literally 'the worst of the bad'."

 

Such former lawmaker Joo Seong-yong recently published a book called <Park Chung-hee and Kim Dae-jung> and wrote in the foreword, "I ask for forgiveness from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 This is the decisive reason why this book came out." He recently stopped working as a lawyer and is working as a representative of a game company called kpools. He also served as president of Kei Toto for five years before that, and he has a lot of ties to the game. He also revealed that he first claimed the problem of the meandering game 'Sea Story' during the 17th National Assembly.

 

In any case, former lawmaker Joo Seong-young, who was the most representative and extremely anti-Honam TK, suddenly became a DJ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fan, wrote a book begging for forgiveness, and went around the country saying, “Korea’s future must follow Kim Dae-jung’s philosophy, spirit, and vision. What is the reason behind the rhetoric? Let's hear his confession.

 

“In early October 2008, we received three reports from Mr. A (former member of the People’s Party), who was rumored to be a competent investigator of the Supreme Prosecutors’ Party. That's why I suddenly came to believe that the DJ's slush fund hiding was true, and it was blown up by the Chief of the National Assembly."

 

It is said that there was no change in the convictions of former lawmaker Joo Seong-young about this. In an autobiography published after DJ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passed away in 2009, he said, "This old man They lie until they die,” he said, expressing his anger. His conviction changed 180 degrees like the 'Coperunicus Transformation' in December 2017, when all the reports about DJ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of former Supreme Prosecutor A, who was then a member of the People's Party, were all false, and the prosecution's conspiracy Because it turned out to be a peacock. The former senator was bewildered. Are you saying that the DJ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I knew was different?

 

From then on, he started studying DJ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The more he studied, the more DJ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was a political leader unlike anything he had ever known. The idea that he was the one who laid the foundations of this country along with former President Park Chung-hee, whom he had respected, grew.

 

From then on, while studying DJ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more deeply, he posted an article announcing the reality of DJ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on ​​various social networks (SNS), and began to willingly go out whenever there was a request for a lecture.

 

▲The book “Park Chung-hee and Kim Dae-jung” was recently published by Joo Seong-young, former GNP lawmaker. ©Break News

 

According to him, when Joo Seong-young, who shot DJ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said, "Let's study and serve DJ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the audience initially thought it a little strange. However, it was more convincing because the person who criticized it that way, who was also from TK, did it.

 

Former lawmaker Joo Seong-young said, "There is no doubt that former President Kim Dae-jung's contribution was absolute in achieving democratization and informatization together with former President Park Chung-hee, who made a great contribution to Korea's industrialization. "I was convinced that he was not only a great politician, but also a philosopher, a thinker, and a governor." He highly praised DJ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who fully accepted the suggestions of the elders in Daegu and North Gyeongsang Province and implemented the 'Milan Project' to revive Daegu's textile industry, as well as the promise to establish and keep the Park Chung-hee Memorial Library.

 

For those who have criticized DJ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without any basis like him, he said, 'I recommend reading the autobiography or biography of DJ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at least once. He added that the perception of DJ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will change.”

 

Kim Keyman, columnist, former journalist. ©Break News

 

The best part of his argument is that "Let's hang Park Jeong-hee's Hangeul sign on Gwanghwamun, and put Kim Dae-jung's face on the 100,000 won bill." It also sounded convincingly assertion that there was nothing impossible in the integration of the two camps, the conservative and the progressive, with Kim Dae-jung's spirit of forgiveness and reconciliation.

 

Joo Seong-young's book <Two Giants in the History of Korean Civilizations, Park Jeong-hee and Kim Dae-jung> (published by Nouvelle Claire Publishing Co.), which sheds light on the two presidents Park Chung-hee and Kim Dae-jung from the viewpoints of the history of civilizations in Korea, China, Japan and the world, is said to be cruising with its third printing so far.

 

*Writer/Kim Keyman, columnist

 

former journalist. columnist. Representative of the Bareun Press Association. Former Dong-A Ilbo Paris Correspondent, Union Chairman/President Kim Dae-jung, former Blue House press secretary, then Director of Spring and Autumn/Former President of Korea Broadcast Advertising Corporati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