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대우조선해양 인수 추진..2조원 유상증자 체결

방산·친환경 에너지 사업서 ‘글로벌 메이저’ 성장 포석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9/26 [16:46]

▲ 서울 중구 청계천로 한화그룹 본사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한화그룹이 방위산업과 친환경에너지 사업의 시너지를 위해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나선다. 

 

그룹의 핵심역량을 글로벌 톱-티어인 대우조선의 설계·생산 능력과 결합해 회사의 조기 흑자전환은 물론, 방산과 친환경 에너지 사업에서 ‘글로벌 메이저’로 성장하겠다는 포석이다.

 

한화그룹은 26일 대우조선과 2조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통해 대우조선 지분 49.3%를 확보하기 위한 경쟁 입찰과 실사, 해지 등에 관한 내용을 담은 조건부 투자합의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또한, 대우조선의 대주주인 KDB산업은행과는 향후 대우조선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협력하겠다는 내용의 기본합의서에 함께 서명했다.

 

이번 거래가 이뤄지면 방산 및 제조, 기계, 수주, 체계종합(System Integration) 등 사업 성격이 유사하고 최근 사업호조로 안정적인 실적을 내고 있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한화시스템이 각각 1조원과 500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한화임팩트파트너스(4000억원) 및 한화에너지의 자회사 3곳(1000억원) 등 모두 6개 계열사가 참여한다.

 

투자사들은 상세 실사 뒤에 공정한 경쟁을 거쳐 최종 인수자로 선정되면 올해 11월말경에 본계약 체결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화그룹은 이번 인수로 ‘빅 사이클’ 초입에 진입한 조선산업에 진출하는 것을 넘어 그룹 주력인 방산 분야에서도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전 세계에서 지정학적인 위기로 한국 무기체계에 대한 주요국의 관심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통합 방산 생산능력과 글로벌 수출 네트워크를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우선, 한화디펜스와 11월 합병되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해양 방산의 강자인 대우조선 인수로 기존의 우주, 지상 방산에서 해양까지 아우르는 ‘육해공 통합 방산시스템’을 갖추고 유지보수(MRO) 시장에도 본격적으로 진출할 수 있다. 중동, 유럽, 아시아에서의 고객 네트워크를 공유하면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한화시스템의 무기체계는 물론, 대우조선의 주력 방산제품인 3000톤(t)급 잠수함 및 전투함의 수출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대우조선에 연구개발(R&D) 투자를 늘려 확보한 미래 방산 기술을 민간상선에 적용할 수도 있다. ‘함정의 두뇌’ 역할을 하는 전투체계(CMS)를 대한민국 해군 함정에 사실상 100% 공급하고 있는 한화시스템의 해양첨단시스템 기술이 대우조선의 함정 양산 능력과 결합되면 자율운항이 가능한 민간 상선 개발역량도 확보할 수 있다. 이미 잠수함에 친환경 에너지저장장치(ESS)를 탑재한 한화디펜스의 기술을 향후 수요가 급증하는 친환경 선박에 적용할 수도 있다.

 

한화그룹은 기후위기와 에너지 안보에 대한 이슈로 전 세계적인 에너지 전환이 빨라지는 시점에서 대우조선의 조선, 해양 기술을 통해 ‘글로벌 그린에너지 메이저’로 확고히 자리 잡을 계획이다.

 

특히, 에너지 전환의 ‘브릿지 기술’로 평가 받으면서 최근 가격이 급등한 액화천연가스(LNG) 분야에서도 대우조선과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다.

 

한화그룹은 이미 LNG를 미국에서 수입해 통영에코파워가 발전하는 사업 구조를 갖고 있다. 여기에 대우조선의 LNG해상 생산 기술(FLNG)과 운반(LNG운반선), 연안에서 재기화 설비(FSRU)까지 더해지면 향후 수요가 급증하는 LNG시장에서 전 영역으로 사업을 확대하게 된다.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한화솔루션의 태양광 생산 및 발전사업과 한화임팩트의 수소혼소 발전기술, ㈜한화의 에너지 저장수단으로서의 암모니아 사업 등을 대우조선의 에너지 운송사업과 연결하면 ‘생산-운송-발전’으로 이어지는 그룹사의 친환경 에너지 밸류체인도 새롭게 구축할 수 있다.

 

대우조선이 경쟁력을 갖춘 해상풍력설치선(WTIV)을 활용해 한화솔루션은 미국과 유럽에서, 한화건설은 국내에서 본격적으로 해상풍력 발전시장에 진출할 수 있다.

 

한화그룹은 최근 LNG선을 중심으로 한 노후선박 교체수요와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강화에 따른 친환경 선박의 신규 수요, 선박 발주 증가에 따른 도크 경쟁으로 조선업이 2000년대 중반 이후 다시 제2의 빅 사이클 초입에 돌입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이미 저가로 수주한 물량을 상당부분 해소하고, 자산가치 재평가를 통해 부실을 해소한 대우조선 역시 향후 3년 반~4년간 일감인 288억 달러(약 41조원)의 수주 잔량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 원-달러 환율 상승으로 수익성도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여기에 그룹의 방산 수출 확대와 해상 풍력 진출, 친환경에너지 운송 시장 확대 등 새로운 사업이 추가되면 조기에 ‘턴 어라운드’가 가능하다는 판단이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이번 인수는 그룹의 사업적 시너지를 극대화하는 것뿐 아니라 국가 기간 산업에 대한 투자로 대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도 결코 소홀히 하지 않겠다는 사업보국(事業報國) 정신으로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anwha Group promotes acquisition of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Paving the way for ‘global major’ growth in defense industry and eco-friendly energy business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Hanwha Group plans to acquire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for synergy between the defense industry and eco-friendly energy business.

 

By combining the group's core competencies with the global top-tier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s design and production capabilities, the company will quickly turn to profit and grow into a 'global major' in defense and eco-friendly energy businesses.

 

Hanwha Group announced on the 26th that it had signed a conditional investment agreement (MOU) with Daewoo Shipbuilding, which includes details on competitive bidding, due diligence, and termination to secure a 49.3% stake in Daewoo Shipbuilding through a 2 trillion won capital increase.

 

In addition, they signed a basic agreement with KDB, the major shareholder of Daewoo Shipbuilding, to cooperate with Daewoo Shipbuilding for the normalization of management in the future.

 

If this transaction is made, Hanwha Aerospace and Hanwha Systems, which have similar business characteristics such as defense and manufacturing, machinery, order acquisition, and system integration, and have recently achieved stable results due to favorable business, will invest KRW 1 trillion and KRW 500 billion, respectively. to be. A total of six affiliates will participate, including Hanwha Impact Partners (400 billion won) and three subsidiaries of Hanwha Energy (100 billion won).

 

Investors aim to conclude the main contract by the end of November this year if they are selected as the final acquirer through fair competition after detailed due diligence.

 

With this acquisition, Hanwha Group plans to secure a new growth engine in the defense industry, the group's mainstay, beyond advancing into the shipbuilding industry, which has entered the 'big cycle'. At a time when major countries' interest in Korea's weapons systems is on the rise due to the global geopolitical crisis, it will expand its integrated defense production capacity and global export network.

 

First of all, Hanwha Aerospace, which will be merged with Hanwha Defense in November, acquired Daewoo Shipbuilding, a strong maritime defense powerhouse, equipped with a 'land, sea, and air integrated defense system' that encompasses the existing space and land defense, as well as the ocean, and entered the maintenance (MRO) market in earnest. can do. Sharing customer networks in the Middle East, Europe, and Asia is expected to increase exports of weapon systems of Hanwha Aerospace and Hanwha Systems, as well as 3,000-ton submarines and battleships, Daewoo Shipbuilding's main defense products.

 

The future defense technology secured by increasing R&D investment in Daewoo Shipbuilding can also be applied to private merchant ships. When Hanwha Systems’ advanced maritime system technology, which provides virtually 100% of the combat system (CMS) that serves as the “brain of ships” to ROK naval ships, is combined with Daewoo Shipbuilding’s ability to mass-produce ships, the capability to develop private merchant ships that can operate autonomously can be obtained Hanwha Defense's technology, which already has an eco-friendly energy storage system (ESS) installed in submarines, can be applied to eco-friendly ships, which are in rapid demand in the future.

 

Hanwha Group plans to firmly establish itself as a 'global green energy major' through DSME's shipbuilding and offshore technology at a time when the global energy transition is accelerating due to issues related to climate crisis and energy security.

In particular, it can maximize synergy with Daewoo Shipbuilding in the liquefied natural gas (LNG) sector, where prices have recently surged as it is evaluated as a “bridge technology” for energy conversion.

 

Hanwha Group already has a business structure in which Tongyeong Eco Power develops by importing LNG from the United States. If Daewoo Shipbuilding's LNG offshore production technology (FLNG) and transportation (LNG carrier) and offshore regasification facility (FSRU) are added, the business will be expanded to all areas in the LNG market, where demand is rapidly increasing in the future.

 

If Hanwha Solutions' solar production and power generation business, which has global competitiveness, Hanwha Impact's hydrogen co-firing power generation technology, and Hanwha Corporation's ammonia business as a means of energy storage, are connected with Daewoo Shipbuilding's energy transportation business, it will become 'production-transport-generation'. The eco-friendly energy value chain of the following group companies can also be newly established.

 

By utilizing Daewoo Shipbuilding's competitive offshore wind power installation vessel (WTIV), Hanwha Solutions can enter the offshore wind power market in earnest in the US and Europe and Hanwha E&C in Korea.

 

Hanwha Group recently announced that the shipbuilding industry has been in second place since the mid-2000s due to the recent demand for replacement of old ships centered on LNG carriers, new demand for eco-friendly ships due to the strengthening of environmental regulations of the International Maritime Organization (IMO), and dock competition due to the increase in ship orders. It is believed that we are entering the beginning of a big cycle of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DSME), which has already resolved a significant portion of orders received at low prices and resolved its insolvency through asset value revaluation, also has an order backlog of $28.8 billion (about 41 trillion won), which is a work-in-progress for the next three and a half to four years. Profitability is also expected to improve significantly on the recent rise in the won-dollar exchange rate. If new businesses such as the group's expansion of defense exports, entry into offshore wind power and expansion of the eco-friendly energy transportation market are added, an early turnaround is possible.

 

A Hanwha Group official said, “We will actively pursue this acquisition in the spirit of business patriotism, not only to maximize the group’s business synergies, but also to never neglect the social responsibility and role of large corporations by investing in national key industries. ”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