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보수당 정부 감세로 재정적자 확대에 환율 최대하락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 기사입력 2022/09/24 [15:15]

▲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9월19일(현지시간)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치러지는 고 엘리자베스 2세 여왕 국장에 참석하기 위해 호텔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영국의 보수당 정부가 경제 강화를 위해 23일 세금 인하와 재정지출 확대를 발표하자 파운드화가 가장 큰 하루 하락을 나타냈다.

 

AP통신은 고위험에 공공 차입 증가가 생활비 위기 악화 우려를 키워 파운드가 급락했다재무장관이 그(감세 재정지출 확대)에 상응하는 지출 감면을 도입하지 않고 경제성장 촉진하고 수익 창출할 것으로 말하며 전면적 감세 정책을 발표했다고 재정적자 확대를 24일 보도했다.

 

재무장관은 이날 주택 및 기업에 급증하는 에너지 요금 상한제 책정을 발표했고 자금은 차용할 것이라 말했다.

 

영국 보수당 정부의 차용에 의한 재정적자 확대프로그램은 비용이나 적자 감소 및 차입을 위한 정부 자체 목표에 미치는 영향을 세부적으로 제시하지 않았다.

 

독립적 분석은 이번 회계 연도에 납세자들이 190억 파운드 (207억달러비용 추가 소요로 예상했다.

 

AP는 “2020년 3월 18일 보리스 존슨 총리가 코로나 확산 통제로 전국적 첫 록다운 발표 이후 미국 달러 대비 파운드화의 가장 큰 하락을 촉발시켰다고 밝혔다.

 

22일 영국 통화는 1.1255에서 런던의 오후 거래에서 $ 1.0899만큼 낮게 3 % 이상 하락했니다.

보수당의 리즈 트러스 총리는 40년만에 최고치인 9.9% 인플레이에 맞서 장기간의 경기 침체에서 향후 2년 안에 총선 전에 경제 실적을 내야 한다.

 

보수당 정부는 급증하는 에너지비에 가정과 기업으로 즉각 지원을 제공하며 세금 인하와 경제성장 촉진으로 세수 증가를 도박하듯 접근하고 있다.

 

재무장관은 의회에서 "우리는 성장에 초점을 맞춘 새로운 시대를 위한 새로운 접근법이 필요하다"고 밝혔고이는 환율 급락으로 이어졌다.

 

야당 노동당은 정부 재정 목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수치가 없는 정부 계획을 공격했다.

 

노동당 대변인은 "그것은 수치가없는 예산가격이없는 메뉴"라며 "장관은 무엇을 숨겨야 하는가"라고 말했다.

 

1980년 강경보수주의인 마가렛 대처 수상의 대처리즘을 복원하는 새 보수당 총리는 대처리즘의 소규모 자유시장 경제를 모델로 세금을 줄여 경제 성장 촉진 캠페인을 정강으로 발표했다감세 정책은 투자 촉진일자리 창출더 많은 세금 수입 창출이란 아이디어에서 모든 사람에게 이익이 될 것이란 새 보수당 총리의 주장의 핵심이다.

 

재무장관은 정부가 소득세 기본 세율을 20 %에서 내년에 19 %로 인하하고최고 금리는 45 %에서 40 %로 하락하며 법인세율에 계획된 6%p 인상을 취소하고 19%로 그대로 유지하는 보수정책을 밝혔다.

 

독립적 재정연구소(IFS)의 폴 존슨 소장은 이것은 1972 년 이후 가장 큰 세금 삭감 행사라며 "이 규모로 세금 감면이 발표 된 지 반세기이다"고 AP에 말했다.

 

영국 경제는 지난 3개월간 중도 우파 보수당이 일련의 스캔들 끝에 물러난 존슨을 대체하기 위해 내부 경합을 벌이면서 강경보수의 대처리즘 승계자를 자처한 새 총리가 탄생했다.

윤석열 정부는 대처리즘의 감세로 기업 투자촉진 경기부양으로 재정 확대 프로그램을 복제해 적용했다.kimjc00@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itish Conservative government's tax cuts lead to a sharp drop in the exchange rate as the fiscal deficit widens
 -by Kim Jong-chan, political economy reporter
 
The British pound saw its biggest one-day drop after the Conservative government announced on the 23rd that it would cut taxes and increase fiscal spending to strengthen the economy.
 
“The pound plunged as high-risk public borrowing raised concerns about a worsening cost of living crisis,” the Associated Press reported. The Finance Minister announced a comprehensive tax cut policy, saying that it would promote economic growth and generate profits without introducing a corresponding reduction in expenditures (expanding tax cuts).”
 
The finance minister announced today a cap on soaring energy rates for homes and businesses, and said the funds would be borrowed.
 
The UK Conservative government's borrowing-driven deficit widening program did not elaborate on its impact on costs or deficit reduction and the government's own goals for borrowing.
 
Independent analysis estimates that taxpayers will cost an additional £19 billion ($20.7 billion) this fiscal year.
 
The Associated Press reported that it has triggered the biggest depreciation of the pound against the dollar since March 18, 2020, when Prime Minister Boris Johnson announced the first national lockdown to control the spread of the coronavirus.
 
The British currency fell more than 3% on the 22nd, as low as $1.0899 in afternoon trading in London at 1.1255.
 
Conservative Prime Minister Liz Truss must deliver economic results before the general election in the next two years from a prolonged recession in the face of a 40-year high of 9.9% inflation.
 
The Conservative government is betting on “increasing tax revenue” by providing immediate support to households and businesses to meet the surging energy costs, and by lowering taxes and promoting economic growth.
 
"We need a new approach for a new era focused on growth," the finance minister said in Congress, which led to a sharp drop in the exchange rate.
 
The opposition Labor party attacked the government's plan with no figures on its impact on the government's fiscal targets.
 
"It's a budget without shame, a menu without prices," a Labor spokesperson said.
 
In 1980, the new Conservative Prime Minister, restoring the Thatcherism of hard-line Conservative Prime Minister Margaret Thatcher, announced a campaign to promote economic growth by reducing taxes, modeled on Thatcherism's small free-market economy. Tax cuts are at the heart of the new Conservative prime minister's argument that it will "benefit everyone" in the idea of ​​stimulating investment, creating jobs and generating more tax revenue.
 
Treasury Secretary said the government will cut the basic income tax rate from 20% to 19% next year, the top interest rate will drop from 45% to 40%, and a remuneration policy that cancels the planned 6%p increase in the corporate tax rate and leaves it at 19%. said
 
"This is the biggest tax cut since 1972," Paul Johnson, director of the Independent Financial Institute (IFS), told the Associated Press.
 
The UK economy has created a new prime minister who claims to be the hard-line Thatcherist successor to the UK economy as the center-right Conservative Party has been competing internally to replace Johnson, who stepped down after a series of scandals over the past three months.
 
The Yun Seok-yeol administration copied and applied the fiscal expansion program to stimulate corporate investment and stimulate the economy through tax cuts from Thatcheris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