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의 현장]장만호 시인 특별외출...뮤지컬 '시집가는 날' 열연

'한국미래예술총연합회' 산하 마노아 뮤지컬단원, '시집가는 날' 맹진사 역 출연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2/09/24 [17:15]

▲  '한국미래예술총연합회' 산하 '마노아 뮤지컬단원' 으로 뮤지컬 '시집가는 날' 중 맹진사 역으로 열연을 한 장만호 시인(앞줄 중앙).    ©브레이크뉴스

 

아동문학가 장만호 시인은 붕어빵 할아버지로 통한다. 그의 동시집 중에 "붕어빵이 없어 졌어요" 와 "붕어빵이 돌아 왔어요"가 있기 때문. 장 시인의 붕어빵 시리즈를 읽은 아이들이 불러주는 이름이기에 그 호칭이 무척 정겹고 마음에 든다고 말한다. 그 '붕어빵 할아버지' 장만호 시인이 특별 외출을 했다. 지난 9월 24일 삼성2 문화센터(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49) 강당에서 '한국미래예술총연합회' 산하 '마노아 뮤지컬단원' 으로 뮤지컬 '시집가는 날' 중 맹진사 역으로 열연을 했다. 객석에는 많은 예술인들과 지역 주민들, 뮤지컬 애호가들이 참석했다. 총 제작은 한국미예총 안종환 대표, 제작감독 심은혜 본부장, 총연출 윤영환 감독, 조연출은 최애순 한국미예총 부회장이 맡았다.

 

'시집가는 날' 작품이 많은 극단에서 다뤄졌지만 이번 '마노아 뮤지컬단' 의 '시집가는 날' 공연은 특별한 의미를 부여한다고 한다. 코로나 팬데믹 시기에 우울하고 힘든 분들이 좀 많은가. 그런 분들께 웃음과 해학을 줄 수 있는 좋은 작품이라 생각 장만호 시인은 주연 맹진사역 케스팅에 응했다 한다.

 

사람의 됨됨이와 품격을 유머러스하게 표현하려는 조상들의 재치와 지혜가 엿보이는 작품으로

객석을 가득 메운 청중들의 박수갈채를 온 몸으로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다. 상대역인 배우 최애순 씨와 호흡이 좋아 많은 박수갈채를 받았다.

 

▲  '한국미래예술총연합회' 산하 '마노아 뮤지컬단원' 으로 뮤지컬 '시집가는 날' 중 맹진사 역으로 열연을 했던 장만호 시인(뒷줄 오른쪽). ©브레이크뉴스

 

같이 공연한 한 씨 부인(최애순), 갑분이(홍정해), 이쁜이(우영식) 삼돌이(김옥희), 치윤(안호), 춘배(윤영환), 박 참봉(김양화), 꺽순이(박정수), 곱단이(염오순), 등 열연해준 '마노아 뮤지컬' 단원들과 스텝들, 그리고 송성인 촬영감독, 이충관 무대 음향감독께도 진심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뮤지컬을 통해 힘들고 우울한 국민들께 큰 웃음을 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 뮤지컬 배우 장만호 시인은 말한다.

 

요즘 장만호 시인은 디카시(디지털 카메라 시) 보급에 열중이라고 한다. 그는 “출간된 디카시집 2권 (지구촌과 지구촌 특종)이 디카시를 공부하는 분들에게 지침서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국미래예술총연합회' 산하 '마노아 뮤지컬단원' 으로 뮤지컬 '시집가는 날' 중 맹진사 역으로 열연을 했던 장만호 시인(중앙).  ©브레이크뉴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ite of Literature] Poet Man-ho Jang's special outing... Performance in the musical 'The Day We Got Married'

Manoa Musical Team member of the 'Korea Future Arts Association' as Maeng Jin-sa in 'The Day of Getting Married'

-Reporter Park Jeong-dae

 

Poet Man-ho Jang, a children's literature writer, is known as the grandfather of Bungeoppang. Because there are "Bungeoppang is gone" and "Bungeoppang is back" among his simultaneous albums. He says that he likes the name because it is called by children who read Poet Jang's Bungeoppang series. The 'Bungeoppang grandfather' poet Man-ho Jang had a special outing. On September 24, at the auditorium of Samsung 2 Cultural Center (49 Bongeunsa-ro, Gangnam-gu, Seoul), he performed as Maeng Jin-sa in the musical 'The Day We Got Married' as 'Manoa Musical Troupe' under the 'Korea Future Arts Association'. Many artists, local residents, and musical lovers attended the audience. The total production was produced by Ahn Jong-hwan, the representative of the Korea Fine Arts Association, the production director Shim Eun-hye, the general director, the general director Yoon Young-hwan, and the assistant director Choi Ae-soon, the vice president of the Korea Fine Arts Association.

Although the 'Wedding Day' work has been covered by many theater companies, the 'Wedding Day' performance of the 'Manoa Musical Troupe' is said to have a special meaning. There are a lot of people who are depressed and struggling during the corona pandemic. I think it is a good work that can give laughter and humor to such people.

It was a time to feel the applause of the audience who filled the audience with the work that showed the wit and wisdom of the ancestors who tried to humorously express the character and dignity of a person. She received a lot of applause because she worked well with her partner, actress Choi Ae-soon.

Han's wife (Choi Ae-soon), Gab-bun (Hong Jeong-hae), Pretty (Woo Young-sik), Samdori (Kim Ok-hee), Chi-yun (Ahn-ho), Chun-bae (Yun Young-hwan), Park Cham-bong (Kim Yang-hwa), Kkeok-soon-i (Park Jung-soo), Gop Dan-yi ( Oh-soon Yeom), and the members and staff of 'Manoa Musical', as well as cinematographer Song Seong-in and stage sound director Lee Choong-kwan, I hope that through musicals, I can give a big smile to the people who are struggling and depressed in the future. Musical actor Jang Man-ho, poet, says:

Poet Man-ho Jang is said to be busy spreading digital camera poetry. He emphasized, “I hope that the published two volumes of digitization (global village and global village scoop) will be a guide for those who study digitizati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