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지옥’ 시즌2 제작 확정..“지옥이 다시 시작된다”[공식]

넷플릭스 글로벌 팬 이벤트 TUDUM서 시즌2 제작 발표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9/24 [13:45]

▲ 넷플릭스, ‘지옥’ 시즌2 제작 확정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가 디스토피아 세계관의 정점을 보여주며 전 세계를 뜨겁게 달궜던 <지옥>의 시즌2 제작을 확정했다. 

 

넷플릭스 글로벌 팬 이벤트 TUDUM(투둠)에서 <지옥>의 시즌2 제작이 발표됐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지옥>은 ‘송곳’의 최규석 작가와 <부산행>, <반도>의 연상호 감독의 레전드 웹툰 『지옥』을 원작으로 한 넷플릭스 시리즈다. 원작에 이어 최규석 작가와 연상호 감독이 각본을, 연상호 감독이 연출을 맡아 독보적인 세계관과 인간의 본성을 파고드는 날카로운 이야기로 전 세계의 극찬을 받았다. 

 

TUDUM에서는 지옥행 시연 후 시체가 됐던 박정자가 다시 되살아나 시청자들을 충격으로 몰아넣었던 시즌1의 엔딩 위로 “지옥이 다시 시작된다”는 자막으로 시즌2 제작을 선포했다.

 

<지옥>은 넷플릭스 공개 전부터 토론토국제영화제, BFI 런던 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 등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먼저 상영된 후 큰 반응을 불러일으키며 일찌감치 신드롬을 예고했다.

 

“<지옥>은 새로운 <오징어 게임>”(CNN), “당신의 영혼을 겨냥한 한국 블록버스터 시리즈”(IndieWire), “최소 10년간 회자될 명작”(The Guardian) 등 전 세계에서 극찬이 쏟아졌고, 2021년 골든 토마토 베스트 호러 시리즈 부문 1위를 차지했다. 

 

지옥행 고지라는 파격적이고 신선한 설정으로 삶과 죽음, 죄와 벌, 정의 등 보편적인 주제에 대한 강렬한 질문을 던지며 시청자에게 충격과 전율을 선사한 <지옥>은 시즌2에서도 연상호 감독과 최규석 작가가 각본을, 연상호 감독이 연출을 맡아 더욱 확장되고 깊어진 세계관을 이어간다.

 

시즌2 제작을 확정하며 전 세계 팬들의 뜨거운 기대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지옥>은 넷플릭스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etflix ‘Hell’, Season 2 Production Confirmed... “Hell Begins Again” [Official]

 

Season 2 production announced at Netflix's global fan event TUDUM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The world-class entertainment streaming service Netflix has confirmed the production of Season 2 of <Hell>, which heated up the world by showing the pinnacle of the dystopian worldview.

 

The production of Season 2 of <Hell> was announced at the Netflix global fan event TUDUM. <Hell> is a Netflix series depicting the story of a supernatural phenomenon in which people are sentenced to hell by the messengers of hell who appeared without notice, and the religious organization Saejinrihoe, which was revived from this chaos, and those trying to uncover the truth of the incident. All.

 

<Hell> is a Netflix series based on the original webtoon <Hell>, written by Choi Gyu-seok of 'Awl' and directed by Yeon Sang-ho of <Train to Busan> and <Peninsula>. Following the original story, writer Choi Kyu-seok and director Yeon Sang-ho wrote the script, and director Yeon Sang-ho directed the film, receiving rave reviews from all over the world for its unique worldview and sharp story that delves into human nature.

 

TUDUM announced the production of Season 2 with the subtitle “Hell Begins Again” over the ending of Season 1, which shocked viewers by reviving Jung-ja Park, who became a corpse after the demonstration to Hell.

 

<Hell> was first screened at world-renowned film festivals such as the Toronto International Film Festival, the BFI London Film Festival, and the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even before the Netflix release, causing a great response and foretelling the syndrome early.

 

“<Hell> received rave reviews from all over the world, including a new <Squid Game>” (CNN), “Korean blockbuster series aimed at your soul” (IndieWire), and “A masterpiece that will be talked about for at least 10 years” (The Guardian). It took first place in the Golden Tomato Best Horror Series category in 2021.

 

<Hell>, which shocked and thrilled viewers by asking intense questions about universal themes such as life and death, crime and punishment, and justice with an unconventional and fresh setting called Goji Go to Hell, was written by director Yeon Sang-ho and writer Choi Kyu-seok in season 2 as well. , and directed by Yeon Sang-ho, continues the expanded and deepened worldview.

 

<Hell>, which is arousing high expectations from fans around the world by confirming the production of season 2, can be checked directly on Netflix.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