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보건대 안경광학과 "국내 안경광학의 역사 출신 안경사들 세계 도처서 활약"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2/09/23 [14:20]

【브레이크뉴스 대구 】이성현 기자=대구보건대 안경광학과가 최근 겹경사를 맞았다.

 

이 대학 안경광학과는 최근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3단계 산학연협력 선도전문대학 육성사업(이하 LINC 3.0)에 선정되어 ‘Vision Life Therapist’ 이란 교육과정을 개설했다. 산업수요 맞춤형 인재 양성과 기업 가치창출 지원 강화를 목표로 산학연 협력 체계를 구축해 고령화 시대에 부합하기 위함이다.

 

여기에 교육부가 주관하는 고등직업교육거점지구(HiVE) 사업에도 주관대학으로 이 대학 안경광학과가 선정됐다. 이 사업은 지자체와 협력해 대구 북구의 특화 분야인 안경 산업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대구지역 안경 산업의 부흥을 도모하기 위한 것으로 대구보건대 안경광학과가 주도적으로 이끌게 됐다.

 

 

대구보건대는 올해 사업 1차 년도 사업비 15억 원을 확보했으며, 최대 3년간 45억 원을 받게 된다. 사업비는 △차세대 지역 안경산업을 주도할 인공지능(AI) 융합 안경전문 인력 양성 △신(新) 교육과정 개발, 교육 생태계 구축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인력 양성을 통한 지역 안경 산업 활성화 등에 쓰일 예정이다.

 

첫 졸업생이 졸업한 지 반세기 가까이 지난 현재도 학과로 졸업생을 추천해 달라는 안과병·의원과 안경원의 문의도 이어지고 있다.

 

최계훈(학과장) 교수는 “최근까지도 대구와 인근 대도시 안과에서 졸업생 취업 추천 의뢰를 받고 있지만 보내줄 미취업 학생들이 없어 입장이 곤란하다”고 행복한 고민을 털어놨다.

 

대구보건대학교 안경광학과는 1984년 전국에서 최초로 개설된 학과로, 우리나라 안경 산업의 역사라고 평가받고 있다. 전국 곳곳에서 학생들이 몰려들었고, 학업을 마친 졸업생들은 각자 고향으로 돌아가 안경원을 개설했다.

 

수십 년의 세월이 흘러 지금은 서울에서 제주, 영남에서 호남에 이르기까지 전국 1,000명 이상의 동문들이 창업해 안경업계에 뿌리를 내렸고 자연스레 국내 최대 취업처를 확보하고 있다. 때문에 대구보건대 안경광학과는 전국의 안광관련 산업과 안경원, 안과병원 등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는 4,000여명의 안경사를 동문으로 두고 있다.

 

대구보건대 출신 안경사 선배들 세계 도처에서 활약

 

역사와 전통의 뿌리가 깊다보니 글로벌 시대를 맞은 졸업생들이 국내에만 머물지 않고 바다 건너 꿈을 이루기 위한 도전도 계속되고 있다. 1997년 만학도로 입학해 안경광학과를 졸업하고 미국에 진출한 정동원씨는 유타 주 한인회장을 맡고 있다. 2020년 미국 안경협회가 주관하는 미국 안경사(ABO) 시험에서도 합격의 영예를 누렸다. 지난해 초에 추가로 미국 콘택트렌즈 시험 NCLE에도 합격해 현재 미국에서 안경원을 운영 중이다.

 

서동훈(10학번) 동문의 미국 캘리포니아주 왓슨빌에 위치한 안경전문 기업 CSC(Continental Sales Corporation) 취업을 시작으로 최근까지 6명의 대구보건대 안경광학과 졸업생이 미국 CSC 취업에 성공했다. 이 외에도 칼자이스비젼코리아, 존슨앤존슨코리아, 에실로코리아 등 글로벌 기업으로도 다수의 졸업생이 진출해 있고 박창현(94학번) 동문은 일찍부터 호주에 진출해 안경원을 경영하고 있다.

 

 

윤정호 칼자이스비젼코리아 교육원장(92학번)은 호주에서 검안학 박사학위를 취득한 후 글로벌기업인 칼자이스에 근무하면서 국내 안경사들의 양안시 검사 등 검안 능력 향상을 위한 교육에 매진하며 모교 후배들을 직접 방문해 특강도 이어가고 있다.

 

대구보건대학교 안경광학과 졸업생 중에는 편입과 대학원 진학을 통해 후학 양성의 꿈을 이룬 졸업생도 다수 있다. 모교인 대구보건대 뿐 아니라 수도권의 대학과 강원, 호남을 비롯해 영남, 부산권의 유명 대학에서 현재 안경광학과 전임교수로 재직 중인 동문이 20여명에 달한다. 각 대학에 진출해 있는 겸임교수와 초빙교수를 합치면 후학 양성에 기여하고 있는 졸업 동문의 수가 약 50여명에 이를 정도로 대구보건대학교 안경광학과는 교수 배출 산실로 자리매김 했다.

 

과거에는 안경원과 안경제조업, 안경테 및 렌즈 유통관련 분야로의 취업이나 창업이 주를 이루었다. 최근 5년간 졸업생 취업 동향을 분석해보면 고령화가 빨라지고 노인성 질병뿐 아니라 라식이나 라섹 등의 시력교정수술 수요가 급증하면서 몇 년 전만 해도 졸업생의 10% 미만에 머물러 있던 안과병원으로의 취업이 늘고 있다. 지역의 동산병원과 파티마병원, 누네안과, 메트로아이센터안과 등 안과병원 쪽으로 쏠리면서 최근 2~3년 동안 20~30% 수준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안경사는 의사나 약사, 간호사처럼 졸업 후 보건복지부에서 관할하는 국가고시를 거쳐 면허를 취득하고 안과병원이나 안과의원에 취업을 할 수 있다. 대부분의 보건계열학과와 달리 직접 창업을 할 수 있는 점이 최고의 매력이다.

 

약국처럼 과거에 동네매장 수준으로 안경원을 운영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전국 프렌차이즈 사업에 뛰어들어 기업화에 성공한 졸업생들도 늘고 있다. 이미 전국규모로 자리 잡은 오렌즈, 무극안경체인, 아이젠트리 등의 안경체인 CEO들이 모두 대구보건대학교 안경광학과 졸업생들이다.

어반아이웨어 이희준대표(08학번)는 안경디자인을 전공한 후 다시 안경광학과에 입학해 안경사가 된 경우로 디자인 기반의 안경브랜드인 ‘9accord’를 런칭해 국내외 소비자층을 선도하는 중이다.

 

박상진 동문(94학번)은 ㈜스타비젼을 설립, 콘택트렌즈 전문점인 ‘오렌즈’ 매장을 국내에 325개, 홍콩 8개, 대만 8개 오픈하였고, 일본과 중국, 유럽 등 전 세계로 진출시키고 있는 글로벌 기업으로서 연간 1,000억대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최근 카린 안경브랜드를 런칭해 성장하면서 후배들을 위해 매년 학과에 장학금을 지원하고 오렌즈 아카데미에 초청해 취업에 도움을 주고 있다. 무극안경·콘택트 체인본부(손재환, 88학번), 아이젠트리 체인본부(마용덕, 91학번) 에서도 매년 장학금 지원과, 교육프로그램 참가, 졸업생 취업 등 모교 후배들의 성장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대구보건대학교 안경광학과는 변화하는 산업 환경에 앞서 적응키 위해 산업체와 긴밀한 유대를 형성하고 정기적인 산학간담회를 통해 산업현장의 신기술과 첨단장비 등의 정보를 공유한다. 매년 현장중심으로 교육과정을 개발하고 개편해 학생들이 졸업 후 산업현장에 투입되었을 때 최단 시간에 현장실무에 적응할 수 있도록 교육하는데 초점을 맞춰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안경사가 되기 위해서는 보건복지부 산하의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에서 1년에 한번 시행하는 안경사 국가시험에 합격해 면허를 취득해야 한다. ‘의료기사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안경광학과 졸업생만 응시가 가능하다.

 

안경사 면허를 취득하면 대학병원, 안과병·의원, 안경원, 콘택트렌즈 전문점 등 관련 직종으로 취업이 가능하고 임상경력을 쌓은 후 안경원이나 렌즈전문점을 직접 창업할 수 있는 장점이 있는데 대구보건대 안경광학과의 경우 최근 5년간 국가고시 합격률 평균이 약 83.2%(전국 평균 합격률에 비해 국시우위률 10.1%)다. 수준으로 높은 편이다.

높은 경쟁을 뚫고 입학한 학생들이 교육환경에 싫증을 느끼지 않도록 강의실과 실습실마다 인테리어나 디자인 포인트를 달리하는 등 물리적 교육 환경이 뛰어나다. 차별화된 점은 지역 최고의 시설을 자랑하는 대학 내 모의 안경원에서 다양한 형태의 현장실습을 경험할 수 있는 자동옥습기, 자동안굴절력측정기 등 20가지가 넘는 최신 기자재를 접하고 취업 후 현장에서의 적응력을 최대화 시킨 점이 큰 장점이다.

 

학과는 안경사 국가시험 준비와 함께 기업가정신, CS 이론과 실무, 안경원마케팅, SNS마케팅, 안경원창업과 경영, 캡스톤디자인 정규수업과 SMAT(서비스경영자격증) 특강 등 안경관련 사업체 창업과 경영을 위한 수업도 진행한다. 안경코디네이션, 안경디스플레이, 안경상품지식 등의 정규교과와 퍼스널컬러프로컨설턴트 자격증, 수제안경테 제작 등의 비정규수업을 통해 패션화 경향이 강해지고 있는 안경, 선글라스, 콘택트렌즈 수요자들을 만족시킬 수 있는 교육도 함께 실시하고 있다.

 

정규수업과 별도로 미국안경사, SMAT(서비스경영자격증), 퍼스널컬러프로컨설턴트자격증, IACLE STE(국제공인 콘택트렌즈) 인증, 수제안경테 제작 등 다양한 비정규 프로그램을 통해 국내외 취업과 창업 및 안경전문가로서의 능력을 한층 끌어올리고 있다.

 

대구보건대 안경광학과는 안경사로서의 전문지식에 더해 국민 안보건 향상에 기여하기 위한 다양한 봉사활동도 펼치고 있다. 학령기에 굴절이상이 있어서 안경을 착용해야 하지만 가정형편이 어려워 적절한 시력 관리를 못하는 구미지역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교수, 재학생은 물론 동문 안경사와 함께 2009년부터 1천500명이 넘는 학생들에게 안경을 지원하였고 안경광학과 총동문회 지원과 재학생 봉사활동으로 대구시남부교육청 관내 12개교 초·중학교 저소득층 학생 100여명에게 완성된 안경도 제공했다. 대학 인근 중고등학교 저소득층 중학생을 대상으로 봉사동아리 학생들과 교수 및 동문 안경사들과 함께 시력검사와 안경을 무료로 지원하고, 북구청과 공동으로 지역 어르신을 대상으로 무료 시력검사와 돋보기 지원활동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학과는 국내 봉사활동 뿐만 아니라 매년 환경이 열악한 해외 지역을 찾아 시력검사와 안경제작 등을 통해 세계 곳곳서 의료봉사도 함께 펼치고 있다. 라오스의 수도 비엔티엔에서 1시간가량 떨어진 툴라쿰에서 주민 400명을 대상으로 시력검사와 안경제작과 몽골 울란바타르 테를지 호스공원에서 지역 유목민 250명에게 안경을 무료로 제작해 제공했다. 미얀마 양곤 인근의 다바와담마 센터를 찾아 지역 주민 250명에게 시력검사와 안경 맞춤 봉사활동을 펼쳤다.

 

안경광학과는 재학생뿐 아니라 지역내 신중년 인구에 대한 직업교육을 진행하며 이들을 지역에 정주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등 지역대학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기 위해 신중년을 대상으로 한 평생직업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이들을 위한 프로그램 중 특화 분야인 ‘안경 산업’과 관련해 △‘퍼스널 컬러 교육과정’ ‘2D 안경테 설계 교육과정’ 등 안경 디자인 전문 인력 양성 과정 △‘글로벌 안경마케터 양성 교육과정’ ‘메타버스와 e비즈니스 교육과정’ 등 안경 마케팅 전문 인력 양성 과정 △‘양안시 비전케어 전문인력양성 교육과정’ 등 안경 산업 전문 인력 양성 과정 △‘안경테 금형 제작 역량강화 프로그램’ ‘안경테 품질검사 역량강화 프로그램’ 등 스마트 융합 안경 마스터 양성 과정 등이 운영된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Daegu Health University's Department of Optics and Optics recently faced a double slope.

 

The Department of Optics and Optics at this university has recently been selected for the ‘3rd-Phase Industry-University-Research Collaboration Leading College Promotion Project (LINC 3.0)’ hosted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and the National Research Foundation of Korea, and opened a curriculum called ‘Vision Life Therapist’. This is to meet the aging society by establishing an industry-university-research cooperation system with the goal of cultivating talent tailored to industrial needs and strengthening support for corporate value creation.

 

In addition, the Department of Optometry was selected as the host university for the Higher Vocational Education Hub (HiVE) project hosted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This project is to nurture specialists in the eyeglass industry, a specialized field in Daegu Buk-gu, in cooperation with the local government, and to promote the revival of the eyeglass industry in Daegu, and Daegu Health University's Department of Optics and Optics will take the lead.

 

Daegu Health University has secured 1.5 billion won in project cost for the first year of this year, and will receive 4.5 billion won for up to three years. The project cost will be used for △ nurturing experts in artificial intelligence (AI) convergence glasses who will lead the next-generation local eyewear industry, △developing new educational courses, building an educational ecosystem, and △ vitalizing the local eyewear industry through digital transformation manpower training.

 

Even now, nearly half a century after the first graduates graduated, inquiries from ophthalmology clinics, clinics and opticians to recommend graduates by department are continuing.

 

Professor Gye-hoon Choi (head of the department) said, “Until recently, Daegu and nearby large cities have been receiving requests for job recommendations for graduates, but it is difficult to enter because there are no unemployed students to send.”

 

Daegu Health University's Department of Optics and Optics was established in 1984 for the first time in the nation, and it is evaluated as the history of Korea's eyewear industry. Students from all over the country flocked to them, and after completing their studies, graduates returned to their hometowns and opened an optical shop.

 

Decades have passed, and now more than 1,000 alumni from Seoul to Jeju and Yeongnam to Honam have started their businesses and have taken root in the eyewear industry, naturally securing the largest employment opportunity in Korea. For this reason, Daegu Health University's Department of Optometry has as its alumni about 4,000 opticians who play a key role in the ophthalmic industry, opticians, and ophthalmology hospitals across the country.

 

Senior opticians from Daegu Health University are active all over the world

 

Due to the deep roots of history and tradition, graduates facing the global era are not only staying in Korea, but are continuing to challenge themselves to achieve their dreams across the sea. Jeong Dong-won, who entered the United States in 1997 after graduating from the Department of Optics and Optics, is the president of the Korean American Association in Utah. In 2020, he also had the honor of passing the American Optometrist (ABO) exam hosted by the American Eyewear Association. At the beginning of last year, he also passed the American contact lens test NCLE and is currently operating an optician in the United States.

 

Seo Dong-hoon (Class 10) alumni started working at CSC (Continental Sales Corporation), an eyewear company located in Watsonville, California, USA. In addition to this, many graduates have entered global companies such as Carl Zeiss Vision Korea, Johnson & Johnson Korea, and Essilor Korea.

 

After earning a doctorate in optometrist in Australia, Jung-ho Yoon (Chairman of Carl Zeiss Vision Korea Education Center) worked for Carl Zeiss, a global company, and devoted himself to training domestic opticians to improve their optometry skills, such as binocular examination, and visited juniors in his alma mater for special lectures. is also continuing.

 

Among the graduates of Daegu Health University's Department of Optics and Optics, there are many graduates who have achieved their dreams of nurturing future students through transfer and admission to graduate school. In addition to his alma mater, Daegu Health University, there are about 20 alumni currently serving as full-time professors in the Department of Optometry at universities in the metropolitan area, Gangwon, Honam, Yeongnam, and Busan. When the adjunct professors and visiting professors at each university are combined, the number of graduating alumni who contribute to nurturing the next generation reaches about 50.

 

In the past, employment or start-up in the field of eyeglasses shops, eyeglass business, and eyeglass frames and lenses distribution was the main focus. Analyzing the employment trends of graduates over the past five years, as the aging population accelerates and the demand for vision correction surgery such as LASIK and LASEK surges as well as geriatric diseases, employment at eye hospitals, which remained at less than 10% of graduates a few years ago, is increasing. The trend is increasing to 20-30% in the last two to three years as the focus is on ophthalmology hospitals such as Dongsan Hospital, Fatima Hospital, Nune Eye Clinic, and Metro Eye Center Eye Clinic.

 

After graduation, opticians, like doctors, pharmacists, and nurses, go through a national examination administered by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obtain a license, and can work in an ophthalmic hospital or ophthalmology clinic. Unlike most health-related departments, the most attractive point is that you can start your own business.

 

A growing number of graduates are also successful in commercializing by entering the nationwide franchise business, breaking away from the way of operating an optical shop at the level of a local store in the past like a pharmacy. The CEOs of eyeglass chains such as Orens, Non-polar eyeglasses chain, and Eisentree, which have already established themselves on a national scale, are all graduates of Daegu Health University's Department of Optometry.

Urban Eyewear CEO Hee-Jun Lee (School of 2008) majored in glasses design and then entered the department of optical optics again to become an optician.

 

Alumni Park Sang-jin (School of 1994) established Star Vision Co., Ltd. and opened 325 contact lens stores in Korea, 8 in Hong Kong, and 8 in Taiwan. As a global company, it generates annual sales of 100 billion won. She recently launched the Karin glasses brand and grew up, providing scholarships to the department every year for her juniors and inviting them to O-Lens Academy to help them find employment. The Martial Arts Glasses/Contact Chain Headquarters (Son Jae-hwan, Class 88) and Igentry Chain Headquarters (Ma Yong-deok, Class 91) are also providing scholarships every year, participation in educational programs, and graduate employment, etc.

 

In order to adapt to the changing industrial environment, Daegu Health University's Department of Optics and Optics forms close ties with industry and shares information on new technologies and cutting-edge equipment in the industrial field through regular industry-academic meetings. Every year, the curriculum is developed and reorganized with a focus on the field, and classes are conducted focusing on educating students so that they can adapt to field work in the shortest time when they are put into the industrial field after graduation.

To become an optician, you must pass the national examination for opticians conducted once a year by the National Examination Institute for Health and Medical Professionals under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and obtain a license. In accordance with the Act on Medical Technicians, etc., only graduates of the Department of Optics and Optics are allowed to apply.

 

If you obtain an optician's license, you can find employment in related fields such as university hospitals, ophthalmology clinics, opticians, and contact lens specialty stores. The average passing rate of the national exam for the past five years is about 83.2% (the national exam pass rate is 10.1% superior to the national average pass rate). level is rather high.

The physical education environment is excellent, with different interiors and design points for each classroom and practice room so that students who enter through high competition do not feel tired of the educational environment. What sets it apart is that it is equipped with more than 20 latest equipment, such as an automatic oximeter and automatic ocular refraction meter, where you can experience various types of field training at a mock optician in the university, which boasts the best facilities in the region. point is a big advantage.

 

Courses for the establishment and management of glasses-related businesses such as entrepreneurship, CS theory and practice, opticians marketing, SNS marketing, optician start-up and management, capstone design regular classes and SMAT (service management certification) special lectures, along with preparation for the optician's national exam also proceed. Through regular courses such as eyeglass coordination, eyeglass display, and eyeglass product knowledge, as well as irregular classes such as personal color professional consultant certification and handmade eyeglass frame production, education to satisfy consumers of eyeglasses, sunglasses, and contact lenses, who are becoming more fashion-forward, is also provided. is being carried out

 

Apart from regular classes, through various non-regular programs such as American optometrist, SMAT (service management certification), personal color professional consultant certification, IACLE STE (internationally recognized contact lens) certification, and handmade glasses frame production, domestic and overseas employment, start-up, and ability as an eyewear expert are further enhanced. pulling up

 

Daegu Health University's Department of Optics and Optics is carrying out various volunteer activities to contribute to the improvement of public eye health in addition to the professional knowledge as an optician. Since 2009, we have provided glasses to over 1,500 students with professors and current students as well as alumni opticians for elementary school students in Gumi, who have refractive errors and must wear glasses at school age, but cannot properly manage their eyesight due to poor family conditions. With the support of the Alumni Association of the Department of Optics and volunteer activities for current students, about 100 low-income students from 12 elementary and middle schools within the Daegu Nambu Office of Education were also provided with finished glasses. Free vision tests and glasses are provided to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near the university, with volunteer club students, professors, and alumni opticians, and free vision tests and magnifying glass support activities for local seniors jointly with Buk-gu Office are also ongoing. are doing

 

In addition to domestic volunteer activities, the department visits overseas regions with poor environmental conditions every year to provide medical services around the world through eye exams and eyeglass manufacturing. In Tulakum, about an hour away from Vientiane, the capital of Laos, an eye test and glasses were made for 400 residents, and glasses were made and provided free of charge to 250 local nomads at Terelj Hos Park, Ulaanbaatar, Mongolia. We visited the Davawa Dhamma Center near Yangon, Myanmar, and conducted eye exams and eyeglasses customization for 250 local residents.

 

The Department of Optometry provides vocational education not only for current students but also for young people in the region, and supports them to settle in the region. .

 

Among the programs for them, in relation to the specialized field of 'glasses industry', △ 'personal color education course' and '2D eyeglass frame design curriculum', etc. Eyeglass Marketing Professional Training Course △ 'Vision Care for Both Eye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