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산업위기 선제대응지역’ 지정 신청서 제출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2/09/23 [14:41]

【브레이크뉴스 포항】박영재 기자=포항시는 경상북도와 함께 23일 태풍 ‘힌남노’로 인해 최대 위기를 맞은 포항 철강산업의 회생을 위해 정부의 지원을 호소하는 ‘산업위기 선제대응지역 지정’ 신청서를 산업통상자원부에 제출했다.

▲ 포항시, ‘산업위기 선제대응지역’ 지정 신청서 제출 (C) 포항시


포항시에 따르면 시는 태풍 피해 복구·지원 등과 관련된 자체 계획안과 함께 신청서를 통해 4개 분야에 철강산업 위기 극복, 철강산단 기반시설 복구 및 신설, 그린산단 조성, 철강 Rebound(리바운드) 펀드 조성, 디지털-그린 복합문화센터 건립 등 27개 사업에 1조4,000억 원의 정부 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이영석 경북도 일자리경제실장과 이규삼 일자리경제노동과장, 손정호 포항시 일자리경제국장은 산업부에 필요성을 설명하고 조속한 지정을 요청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난 8일 이창양 산업부 장관이 태풍피해 철강업체 현장을 방문했을 때 ‘산업위기 선제대응지역’ 지정을 강력히 건의한 바 있다.

신청서에서 포항 철강산업은 중국, 인도 등 후발국들의 거센 도전과 글로벌 경기침체로 실질 지역내총생산(GRDP)과 인구가 지속적으로 감소되는 위기를 맞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제11호 태풍 ‘힌남노’의 폭우로 포스코, 현대제철을 비롯해 포항철강산업단지가 직격탄을 맞았다고 밝혔다.

이번 태풍으로 포항철강공단의 100여 개가 넘는 기업체는 침수와 건물 파손, 토사 유출 등 잠정피해액만 1조8,000억 원의 막대한 피해가 집계되는 가운데 이에 대한 복구에 상당한 시일과 비용이 소요될 전망이다.

이뿐만이 아니라 이들 업체가 제품 납품 등으로 연관된 포스코와 현대제철 등 대기업의 조업 정상화에는 3~6개월이라는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이 나오면서 협력업체와 중소기업 등 지역 경제를 넘어 국가 연관산업에도 막대한 타격이 우려되고 있다.

이에 포항시와 경북도는 “포항 철강산업의 위기는 포항뿐만 아니라 국내 건설, 자동차, 조선, 전기 전자, 조립금속, 일반기계 등 국내 연관산업 활성화에도 기여하는 바가 큰 만큼 국가적 차원의 문제로 인식돼야 한다”라고 산업위기 선제대응지역 지정을 신청한 이유를 설명했다.

특히, “태풍으로 인한 철강기업 피해의 심각성과 철강위기 극복을 위한 국가차원의 특단의 지원대책이 필요하다”라고 조속한 산업위기 선제대응지역 지정의 절실함을 호소하고, 철강산업 정상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들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다.

이강덕 시장은 “우리나라 경제에 영항이 큰 포항 철강 산업이 처한 위기를 극복하고 국가차원의 지역 산업위기 극복 대책 마련을 위해 하루빨리 ‘산업위기 선제대응지역’으로 지정돼야 한다”며, “유관기관과 협조를 통해 태풍 피해를 입은 지역 내 기업들의 현실적인 지원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산업위기 선제대응지역은 지난해 8월 제정된 ‘지역산업위기대응 및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특별법’에 근거해 예상치 못한 대내외 충격 등으로 지역 주력 산업의 현저한 악화가 예상될 경우 산업부 장관이 지정하도록 돼 있다.

특별법과 시행령에 따르면 대규모 재해가 발생한 경우와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돼 시급한 대응이 요구되는 경우가 지정 요건이다. 포항시는 지난 7일 경주시와 함께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돼 ‘산업위기 선제대응지역’ 지정 요건을 갖췄다.

산업위기 선제대응지역으로 지정되면 △자금·융자 등 금융·재정 지원 △연구개발 지원 및 성과 사업화 지원 △국내 판매, 수출 지원과 경영·기술·회계 관련 자문 △재직근로자 교육훈련 및 실직자·퇴직자 재취업 교육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Pohang City submits application for designation of ‘industrial crisis preemptive response zone’

 

Pohang City, along with Gyeongsangbuk-do, submitted an application to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for designation of a preemptive response zone for industrial crisis, appealing for government support for the revival of the Pohang steel industry, which suffered the greatest crisis due to typhoon Hinnamno on the 23rd.

 

According to the city of Pohang, the city overcame the crisis in the steel industry in four areas through an application along with its own plans related to typhoon damage recovery and support, restoration and establishment of infrastructure for steel industrial complexes, creation of green industrial complexes, creation of steel rebound funds, and digital- It requested 1.4 trillion won in government support for 27 projects, including the construction of the Green Complex Cultural Center.

 

On this day, Lee Young-seok, head of the Gyeongsangbuk-do Jobs Economy Office, Lee Gyu-sam, the head of the Jobs, Economy and Labor Division, and Son Jeong-ho, the Pohang-si Jobs and Economy Bureau, explained the need to the Ministry of Industry and asked for the designation as soon as possible.

 

Pohang Mayor Lee Kang-deok strongly suggested designation of an “industrial crisis preemptive response zone” when Minister of Industry Chang-yang Lee visited the site of a steel company damaged by a typhoon on the 8th.

 

In the application, the Pohang steel industry is facing a crisis in which the real gross domestic product (GRDP) and population are continuously decreasing due to strong challenges from latecomers such as China and India and the global economic downturn. Pohang Steel Industrial Complex, including POSCO and Hyundai Steel, said that they were hit directly.

 

With this typhoon, more than 100 companies in the Pohang Iron and Steel Industrial Complex are expected to take a considerable amount of time and money to recover, while the provisional damages such as flooding, damage to buildings, and soil leakage alone amounted to 1.8 trillion won.

 

Not only this, but it is expected that it will take 3 to 6 months for large companies such as POSCO and Hyundai Steel, which are related to these companies to deliver products, and it will take 3 to 6 months. is concerned

 

Pohang City and North Gyeongsang Province said, “The crisis of the Pohang steel industry should be recognized as a national problem as it greatly contributes to the revitalization of domestic related industries such as domestic construction, automobile, shipbuilding, electric and electronic, assembly metal, and general machinery as well as in Pohang. ” explained the reason for applying for the designation of an industrial crisis preemptive response zone.

 

In particular, he appealed for the urgent need to designate a preemptive response zone for the industrial crisis, saying, “The seriousness of the damage caused by the typhoon and special support measures at the national level to overcome the steel crisis”, and various projects for the normalization of the steel industry. requested support for them.

 

Mayor Lee Kang-deok said, "In order to overcome the crisis facing the Pohang steel industry, which has a huge impact on the Korean economy, and to prepare measures to overcome the regional industrial crisis at the national level, it should be designated as a 'preemptive response zone for industrial crisis' as soon as possible." Through cooperation, we will do our best to come up with realistic support measures for companies in the region affected by the typhoon.”

 

On the other hand, the preemptive response zone for industrial crisis is designated by the Minister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when significant deterioration of the regional main industries is expected due to unexpected internal and external shocks based on the 'Special Act for Response to Regional Industrial Crisis and Recovery of the Regional Economy' enacted in August last year. it's done

 

According to the Special Act and the Enforcement Decree, the requirements for designation include cases where large-scale disasters occur and cases that are declared as special disaster areas according to the Framework Act on Disaster and Safety Management and urgent response are required. Pohang City was declared a special disaster area along with Gyeongju City on the 7th, fulfilling the requirements for designation of an 'industrial crisis preemptive response area'.

 

If designated as a preemptive response zone for industrial crisis, △financial and financial support such as funds and loans △R&D support and performance commercialization support △domestic sales and export support and management, technology, and accounting advice △incumbent worker education and training and re-employment education for the unemployed and retired etc. can be supporte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