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트뤼도 총리, '한-캐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 격상 합의

북 비핵화 위한 긴밀 공조 '인-태 전략 소통 등 합의..트뤼도에 방한 요청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2/09/24 [07:41]

▲ 윤석열 대통령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지난 9월 23일(현지시간) 오타와 총리 집무실에서 공개환담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과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23일(현지시간) 정상회담을 갖고 '한-캐나다,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로의 격상에 합의했다.

 

양 정상은 이날 오타와 소재 프레스센터에서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핵심 광물·경제안보 공조 강화 등 양국 관계를 한 차원 더 도약시키는 내용을 골자로 한 이같은 정상회담 결과를 발표했다

 

양 정상은 이 자리에서 핵심 광물자원 공급체계구축 등 경제 안보 강화와 AI·디지털 결합을 통한 글로벌 디지털전환 협력·청정수소 생산 보급 협력을 통한 시너지 창출·북 비핵화를 위한 긴밀 공조·인-태 전략 소통 확대·수교 60주년 계기 인적 문화적 교류 증진 등 합의사항을 공개했다.

 

트뤼도 총리는 윤 대통령의 북 비핵화 노력에 지지를 표하면서 "여러 방식에서 협력할 수 있는 것들을 이야기했고, 핵심광물·전기차 배터리·AI 등 협력이 가능할 것이며 많은 결실도 보고 있다"며 "(우크라이나 사태에) 두 민주 국가로서 러시아를 규탄했다"고 전했다.

 

또 "전 세계적으로 민주국가들은 푸틴에 대항해 대처키로 했다"며 "(북핵 문제는) 한반도뿐만 아닌 전 세계적 핵 억지력이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윤석열 대통령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지난 9월 23일(현지시간) 오타와 소재 캐나다 의회에서 확대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 대통령은 "팬데믹·공급망 교란·기후변화 등 국제사회가 복합적 도전을 맞은 가운데 개최돼 의미가 크다"며 "한국-캐나다는 양국이 공유하는 핵심 가치와 성과를 바탕으로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안정적 공급망 확보를 위해 향후 양국 정부와 기업 간 광물자원 분야 협력체계를 구축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향후 양국은 외교·산업 당국간 고위급 협의 채널을 통해 소통을 이어갈 예정이다.

 

또 "양국은 모두 2050 탄소중립·탈탄소 전환을 목표로 선언한 만큼 청정수소 생산 보급 부문에서 각자 강점을 바탕으로 높은 수준 시너지를 도출해 나가기로 했다"며 "양국 관련 부처 간 고위급 공동위원회를 활성화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양 정상은 또 오는 2023년 문화교류 행사를 개최하고, 2024~2025년을 '한-캐나다 상호 문화 교류의 해'로 지정키로 했다. 또 정상 성명에서 가치·안보·번영·지속 가능성 등 분야에서의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 격상에도 합의했다.

 

윤 대통령은 "양국은 날로 고도화되는 북핵 미사일 위협 우려에 공감하고, 북 비핵화를 위해 긴밀히 공조하고 인도-태평양 전략 수립 과정에서 소통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트뤼도 총리에 내년 수교 60주년을 계기로 트뤼도 총리가 방한해줄 것을 공식 요청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and Prime Minister Trudeau agree to upgrade the 'Korea-Canada Comprehensive Strategic Partnership'

Close cooperation for North Korea's denuclearization 'Agreement on human-Pacific strategy communication, etc.. Trudeau requested to visit Korea

-kihong Kim reporter

 

President Yoon Seok-yeol and Canadian Prime Minister Justin Trudeau held a summit on the 23rd (local time) and agreed to upgrade to a 'Korea-Canada, Comprehensive Strategic Partnership'.

 

At a joint press conference held at the press center in Ottawa on the same day, the two leaders announced the results of the summit, which aimed to take the bilateral relationship to the next level, such as strengthening cooperation on key minerals and economic security.

 

The two leaders held the meeting to strengthen economic security such as establishing a supply system for core mineral resources, cooperate in global digital transformation through AI/digital combination, create synergy through cooperation in the production and supply of clean hydrogen, close cooperation for North Korea’s denuclearization, and communicate human-Pacific strategy On the occasion of the 60th anniversary of the expansion and establishment of diplomatic ties, the agreement was made public, including the promotion of human and cultural exchanges.

 

Prime Minister Trudeau expressed support for President Yun's efforts to denuclearize North Korea, saying, "We talked about possible cooperation in various ways, and cooperation such as core minerals, electric vehicle batteries, and AI will be possible, and we are seeing many fruits." ) condemned Russia as two democracies."

 

He also emphasized that "democratic countries around the world have decided to take action against Putin," he said.

 

President Yoon said, "The event is very meaningful as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s facing complex challenges such as pandemics, supply chain disruptions, and climate change. said.

 

"To secure a stable supply chain, we will build a cooperative system in the field of mineral resources between the two governments and companies in the future," he said. In the future, the two countries plan to continue communication through high-level consultation channels between diplomatic and industrial authorities.

 

"As both countries declared their goal of transitioning to carbon neutrality and decarbonization by 2050, they decided to derive high-level synergies based on their respective strengths in the field of clean hydrogen production and distribution," he said. "he said.

 

The two leaders also agreed to hold a cultural exchange event in 2023 and designate 2024-2025 as the 'Korea-Canada Year of Mutual Cultural Exchange'. In the summit statement, they also agreed to upgrade the 'Comprehensive Strategic Partnership' in areas such as value, security, prosperity and sustainability.

 

"The two countries share a common understanding of the ever-increasing North Korean nuclear and missile threat, and have agreed to closely cooperate for North Korea's denuclearization and expand communication in the process of establishing an Indo-Pacific strategy," President Yoon said. At the same time, he officially requested Prime Minister Trudeau to visit Korea on the occasion of the 60th anniversary of diplomatic ties next yea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