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거판화미술관, ‘김준권 WALKING THE MOTHERLAND’ 기획초대전 개최

김봉수 기자 | 기사입력 2022/09/23 [13:24]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생거판화미술관은 오는 27일부터 기획초대전 ‘김준권 WALKING THE MOTHERLAND’를 선보인다.

 

본 미술관은 지난 2018년,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목판화가 김준권의 화업 일대기를 조명하는 초대전을 운영하며 관람객의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이번 기획초대전에는 지난 전시의 후속 기록으로 김준권 작가의 최근작 80여점을 공개한다.

 

김준권 작가는 1985년부터 근 40여년 목판화 작업을 이어오고 있다.

 

우리나라 국토에 집중해 백두대간의 산맥은 수성(수묵, 채묵)목판으로, 한반도의 최남단부터 백두산까지 직접 답사한 풍경은 유성목판으로 담아내고 있다.

 

나무판을 일일이 깎고 찍는 고된 창작과정에도 불구하고 수성 목판과 유성 목판을 유연하게 오가며 다작을 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1, 2부로 나눠 작가의 작품을 면밀하게 조명한다.

 

1부 전시는 9월 27일부터 오는 11월 13일까지 수묵판화를 선보이고 2부 전시는 오는 12월 9일부터 2023년 1월 29일까지 유성목판화로 재현된 국토의 풍경을 생생하게 전달한다.

 

전시 기간 동안 판화 제작에 사용된 판목과 작가의 인터뷰 영상도 함께 제공해 관람객의 감상을 도울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전시 기간 중 총 6회에 걸쳐 작가와의 대화 자리도 마련한다.

 

시간은 10월(1일, 29일), 11월(12일), 12월(10일), 1월(7일, 28일)이며 오후 2시부터 2시간씩 운영된다.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고 관람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샌거판화미술관으로 문의하면 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angge Print Art Museum, ‘Kim Jun-kwon WALKING THE MOTHERLAND’ Planning Invitation Exhibition

-bongsu kim reporter

 

From the 27th, the Sangeo Print Art Museum will present a special invitation exhibition, 'Kim Jun-kwon WALKING THE MOTHERLAND'.

 

In 2018, this museum received favorable reviews from visitors by operating an invitational exhibition highlighting the life story of Kim Jun-kwon, a representative woodblock artist in Korea.

 

In this special invitation exhibition, about 80 recent works by Kim Jun-kwon will be revealed as a follow-up record of the previous exhibition.

 

Kim Jun-kwon has been working on woodblock prints for nearly 40 years since 1985.

 

Concentrating on Korean land, the mountain ranges of Baekdu-daegan are recorded with water-based woodblocks, and the scenery from the southernmost tip of the Korean Peninsula to Baekdusan is captured with oily woodblocks.

 

Despite the arduous creative process of cutting and photographing wooden boards one by one, he is prolific by flexibly switching between water-based and oil-based woodblocks.

 

This exhibition is divided into parts 1 and 2 and examines the artist's work in detail.

 

The first part exhibits ink prints from September 27 to November 13, and the second exhibition vividly delivers the landscape of the country reproduced by oily woodcuts from December 9 to January 29, 2023.

 

During the exhibition period, the woodblocks used to make the prints and the artist's interview video will also be provided to help visitors appreciate it.

 

In addition, during the exhibition period, a conversation with the artist will be held for a total of six times.

 

Hours are October (1st, 29th), November (12th), December (10th), and January (7th, 28th), and it runs every 2 hours from 2pm.

 

It is closed on Mondays and is open from 10 am to 6 pm.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the Sanger Print Museum.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