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은 사기업(私企業)이지만 국익 기관...막말 보도로 국익 해치는 것은 자해행위

“언론인들은 보고 들은 것을 보도할 때, 국가이익 침해한다고 판단되면 고민하고 보도를 결정해야”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2/09/23 [17:08]

▲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9월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과거, 한반도는 식민지 국가를 경험했다. 1910년-1945년은 일제 식민지였다. 그후 1945-1948년까지의 기간은, 남한은 미군이 신탁통치 했고, 북한은 소련군이 신탁통치 했다. 사실대로 말하면, 이 기간도 식민지 기간이랄 수 있다. 6.25 전쟁 이후 남한에게 군사작전권이 없다는 측면에서 국제적으로 '남한=괴뢰국가'라는 말을 들어온 게 엄연한 현실이다. 이런 영향 때문인지, 한국 사람들의 입에서는 외세비하 발언이 일상화 되어 있기도 하다. 

 

지난 9월22일부터, 방미한 '윤석열 대통령의 막말 파동'이 일어났다. 그 초기에 한 방송사 보도가 불을 질렀다. 

 

지난 22일 저녁 MBC 보도에 따르면. MBC는 22일 저녁 뉴스("국회에서 이XX들이 바이든 쪽팔려서‥"윤석열 대통령 막말 파문 국내외 확산)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과 만난 뒤 행사장을 나오면서 참모들에게 한 발언이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미국 의회를 지칭하며 욕설을 하고, 바이든 대통령을 언급하며 비속어를 사용했다”면서 “"(미국)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 미국 의회 의원들에게 욕설에 해당하는 단어를, 바이든 대통령에게는 비속어에 해당하는 단어를 섞어 발언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막말이 알려지자 대통령실의 김은혜 홍보수석은 미국 뉴욕의 현지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 발언에서) 미국 이야기가 나올 리가 없고 바이든이라는 말을 할 이유는 더더욱 없다"고, 잘라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음성을 다시 한번 들어봐 달라면서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이라고 돼 있다”라고 덧붙였었다.

 

대통령의 막말파동이 확산되자, 정당 간의 주장에는 큰 간격(間隔)이 있었다.

 

이 소식을 들은 더불어민주당은 "국가참사, 막말 사고 외교"라고 주장하면서 “대통령의 공식 사과와 외교 안보라인 교체”를 요구했다. 9월23일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총체적 외교무능도 부족해 외교참사 일으킨 윤석열 대통령은 국민께 사과해야 한다.”면서  “윤석열 대통령은 총체적 외교무능과 외교참사에 대해서 국민께 사과하고 박진 외교부장관 등 외교라인을 전면 교체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여당인 국민의힘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9월23일자 논평을 통해 “뉴욕 순방 중에 촬영된 윤석열 대통령의 혼잣말을 두고, 연일 민주당이 정치 공세 중이다. 이에 대통령실에서 일부 언론과 민주당의 주장이 잘못됐다는 명확한 사실을 밝혔다. 대통령실의 해명은 그 뜻이 왜곡되는 것을 막기 위함이다. 대통령실에서 사실관계를 바로 잡았음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은 여전히 본인들이 듣고 싶은 것만 듣고 있다. 민주당의 왜곡된 날갯짓이 국제사회에서 대한민국의 혈맹과 거대한 국익을 훼손하는 ‘나비효과’가 되어서는 결코 안 된다”고 피력하면서 “백성들의 삶은 안중에도 없고 예송논쟁으로 날을 세던 조선시대의 권력 다툼이 초래한 역사적 비극을 민주당은 잊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정치인들이 쓰는 일상의 언어가 여과 없이 언론을 통해 전해지면 파문으로 확산될 여지도 있다. 이런 논란도 뒤를 이었다.

 

국민의힘 소속인 윤상현 의원은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MBC 등 언론과 일부 야당이 윤석열 대통령의 사적대화 녹취 내용 중 ‘날리면’을 ‘바이든’으로 날조 보도 및 비판했다”고 지적하면서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1월 백악관 기자회견 중 폭스뉴스 기자의 인플레이션 관련 질문을 받고 "멍청한 개자식 같으니(What a stupid son of bitch)"라고 욕설을 중얼거렸다”는 발언을 했다. 윤 의원은 "사적 대화도 아니고 정식 기자회견 도중 터져 나온 욕설이지만 큰 파문 없이 해프닝으로 지나갔다. 하물며 이번 녹취 논란은 주변 잡담과 소음이 가득한 사적대화 중 튀어나온 말 한마디를 마치 대형 외교 사고처럼 부풀리고 왜곡했다"며, 윤석열 대통령을 옹호했다.

 

언론이 보도 할때 국익을 우선으로 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인제 전 의원은 9월23일자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지난 9월22일은 하루 종일 윤석열 대통령 막말파동으로 나라가 시끄러웠다”고 전제하고 “접근해 보자. 자유언론을 구가하는 미국, 일본 등에서 언론활동의 중심에 서 있는 기둥은 국가이익이다. 성문법(成文法)은 아니지만 그보다 더 강한 규범력을 갖고 있는 불문률이 국가이익이다. 언론인들은 보고 들은 것을 보도할 때 그것이 국가이익을 침해한다고 판단되면 보도여부, 비중의 경중을 고민하고 결정한다. 국가이익이야 어찌되든 무조건 보도부터 하는 것은 언론의 본분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 문일석  발행인. ©브레이크뉴스

우리나라는 과거에 식민지-전쟁을 경험한 나라이다. 외세에게 갖은 탄압을 받았고, 무고한 죽임을 당했다. 그러다보니 욕설이 일상화 되어 있기도 하다. 외세 비하 발언도 비교적 쉽게 발언한다. 필자 역시 대화 중에 “미국 놈, 중국 놈, 소련 놈, 일본 놈”라는 말이 다반사로 튀어나온다. 어린 때부터 민족교육을 받아온 데서 기인한다. 윤석열 전 대통령은 대통령이 되기 이전에 검사생활로 일관했다. 죄인을 다루는 생활에 익숙, 거친 말들이 튀어나올 수도 있다. 

 

언론의 책임을 따진다. 언론이 평상시 쓰는 비속어를 부각시켜 국가 이익을 해치는 것은 삼가해야 한다. 윤석열 대통령의 방미기간에 발생했던 막말파동을 지켜보면서, 언론의 막중한 책임도 실감한다. 언론은 사기업(私企業)이지만, 국익 기관이다. 일상화되어 있는 막말을 보도해서 국가 이익을 해치는 것은 자해행위(自害行爲) 임을 알아야 한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Although the media is a private company, it is an institution of national interest...It is self-harm to harm the national interest through word-of-mouth reports.

“When journalists report what they see and hear, if it is judged that the national interest is infringed, they should think carefully before deciding to report”

-Moon Il-suk Publisher

 

In the past, the Korean Peninsula experienced a colonial state. 1910-1945 was a Japanese colony. From then on, from 1945 to 1948, South Korea was under trusteeship by the US military, and North Korea was under trusteeship by the Soviet military. To be honest, this period could also be the colonial period. After the Korean War, it is a stark reality that South Korea has heard the phrase 'South Korea = a puppet state' internationally in the sense that South Korea does not have military operational rights. Perhaps because of this influence, derogatory remarks about foreign powers are common among Koreans.

 

Since September 22, President Yun Seok-yeol's last words wave has occurred in Korea. In the early days, a broadcaster's report caught fire.

 

According to MBC report on the evening of the 22nd. On the evening of the 22nd, MBC reported on the news (“These XX in the National Assembly are offended by Biden…” President Yoon’s last-minute scandal spread at home and abroad), “President Yoon Seok-yeol’s remarks to his staff as he left the event after meeting with President Biden are causing a stir. . He used abusive language to refer to the US Congress and used vulgar language when referring to President Biden. It was a mixture of words that were abusive to members of the U.S. Congress and abusive words to President Biden.”

 

When the rumors became known, Kim Eun-hye, chief of public relations at the presidential office, said at a local briefing in New York, "(in the president's remarks) there is no talk of the United States, and there is even less reason to say Biden." When she asked to hear President Yoon Seok-yeol's voice once again, she added, "It is said, 'If (these XX's) don't approve and blow them up in the National Assembly,'" she added.

 

As the president's rhetoric spread, there was a big gap between the arguments between the parties. Upon hearing the news,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claimed that it was "a national disaster, a foreign policy accident," and demanded an "official apology from the president and replacement of diplomatic and security lines." On September 23, Ahn Ho-young, senior spokesperson for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in a briefing, “President Yun Seok-yeol, who caused a diplomatic disaster due to his lack of total diplomatic incompetence, should apologize to the people. I hope that the foreign minister and other diplomatic lines will be completely replaced,” he urged.

 

 Park Jeong-ha, the ruling party's senior spokesperson for People's Power, said in a comment on September 23, "The Democratic Party is on a political offensive every day about President Yoon Seok-yeol's self-talk that was filmed during his New York tour. In response, the presidential office made it clear that some media and the Democratic Party's assertions were wrong. The explanation of the presidential office is to prevent distortion of its meaning. Despite correcting the facts in the presidential office, the Democrats are still hearing only what they want to hear. The distorted flapping of the wings of the Democratic Party should never become a 'butterfly effect' that undermines Korea's blood alliance and great national interests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he said. The Democratic Party must not forget the historical tragedy that this has caused,” he said.

 

If the everyday language used by politicians is transmitted through the media without filtration, there is a possibility that it will spread as a ripple. This controversy followed.

 

In a message sent to reporters, Rep. Yoon Sang-hyun, who belongs to the People's Power, pointed out that "the media, including MBC, and some opposition parties fabricated and criticized President Yoon Seok-yeol's recordings of his private conversations with 'Biden' as 'Biden'." During a press conference at the White House in January, U.S. President Eden said, "What a stupid son of a bitch," he muttered when he was asked about inflation by a Fox News reporter. Rep. Yoon said, "It wasn't a private conversation, but the abusive language that came out during the official press conference, but it passed without a big stir. Much less, this recording controversy inflated and distorted a single word that came out of a private conversation full of surrounding chatter and noise as if it were a large diplomatic accident. I did,” he said, defending President Yoon Seok-yeol.

 

It was also pointed out that the national interest should be given priority when the media reports. In a post on Facebook on September 23, former lawmaker In-je Lee said, "On September 22, the country was noisy due to President Yoon Seok-yeol's rhetoric all day long" and said, "Let's approach it. The pillar that stands at the center of media activity in the United States and Japan, where free press is sought, is the national interest. It is not a written law, but an unwritten law that has stronger normative power than that is in the national interest. When journalists report what they see or hear, if it is judged that it infringes on national interests, they consider and decide whether or not to report it and the weight of the report. I don't think it's the media's job to report unconditionally, no matter what the national interest is."

Korea is a country that has experienced colonial-war in the past. They were oppressed by foreign powers and killed innocently. As a result, profanity has become commonplace. It is relatively easy to make statements that demean foreign powers. In my conversations, the words “American guy, Chinese guy, Soviet guy, Japanese guy” often pop up during our conversations too. It comes from receiving national education from an early age. Former President Yoon Seok-yeol was consistent with his life as a prosecutor before becoming his president. He is used to a life of dealing with sinners, and harsh words may come out.

 

take responsibility for the media. It should be avoided from harming the national interest by highlighting the profane language used by the media. Watching the rhetoric that occurred during President Yoon Seok-yeol's visit to the United States, we also realize the heavy responsibility of the media. The press is a private enterprise, but it is an institution of national interest. It should be understood that it is an act of self-harm to harm the national interest by reporting the common language.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