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백악관, 윤석열 대통령 발언에 노코멘트 "한미관계 굳건"

NSC대변인 "바이든, 윤석열 대통령 핵심 동맹으로 인식"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9/23 [17:01]

▲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2022.09.22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는 22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이 조 바이든 대통령을 향해 비속어를 했다는 보도와 관련 "말하지 않겠다"고 밝혔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이 매체 보도에 따르면 NSC 대변인은 "한국과 미국의 관계는 굳건하고 성장하고 있다"며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을 핵심 동맹으로 인식하고 있다. 두 정상은 어제 유엔 총회 중간에 유익하고 생산적인 환담을 나눴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앞서 전날 바이든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행사장을 나서며 박진 외교부 장관 등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장면이 카메라에 담겼다.

 

그러나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논평을 통해 "다시 한번 들어봐 달라.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이라고 돼 있다"며 미국 의회나 바이든 대통령을 지칭한 게 아니라고 주장했다.

 

김 수석은 "윤석열 대통령은 이 회의에서 저개발 국가 질병 퇴출을 위한 1억 달러의 공여를 약속했다. 그러나 예산 심의권을 장악하고 있는 거대 야당이 이 같은 기조를 꺾고 국제사회에 대한 최소한의 의무를 다하지 못하면 나라의 면이 서지 못할 것이라고 박진 장관에게 말한 것"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White House, No comment on President Yoon's remarks, "Strong relations between South Korea and the U.S."

"Biden recognizes as a key ally of President Yoon Suk Yeol," an NSC spokesman said

Reporter Jung Myung-hoon

 

The Washington Post (WP) reported on the 22nd (local time) that the White House National Security Council (NSC) said "I won't say anything" regarding the report that President Yoon Suk Yeol used slang toward President Joe Biden.

 

According to the media report, an NSC spokesman said, "The relationship between Korea and the United States is solid and growing," adding, "President Biden recognizes President Yoon as a key ally." The two leaders had a fruitful and productive conversation during the U.N. General Assembly yesterday, he said.

 

The camera showed President Yoon leaving the venue after the "Global Fund Financial Promise Meeting" hosted by President Biden the previous day and saying to Foreign Minister Park Jin and others, "What if the XXs don't approve them in the National Assembly?"

 

However, Kim Eun-hye,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for public relations, said in a commentary, "Please listen to it again. He claimed that he did not refer to the U.S. Congress or President Biden, saying, "If these XXs don't approve them at the National Assembly, they say, 'If you blow them away,'" he said.

 

Chief Kim said, "At the meeting, President Yoon Suk Yeol promised a $100 million donation to eradicate diseases in underdeveloped countries. However, he explained, "I told Minister Park Jin that the nation would not be able to stand up if the opposition party, which controls the budget review, breaks the stance and fails to fulfill its minimum obligations to the international communit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