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 볼거리·즐길거리 多있다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2/09/23 [15:05]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안성 이귀선기자] 안성시(시장 김보라)가 2022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에 다채로운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한다.

 

24일 안성시에 따르면 올해 열리는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는 농특산품 판매장, 안성장터, 농경축산문화체험, 체험존, 공연 무대 등으로 구성해 관람객들의 참여를 높일 예정이다.

 

농특산품 판매장에서는 최근 들어 증가하고 있는 안성시 농특산물에 대한 소비자 수요와 바우덕이 축제 기간에 맞춰 라이브커머스 및 현장판매를 통해 안성시 농특산물을 판매할 예정이다. 카드결제·농산물 주차장 배달·무료 택배 등 원스톱(One-Stop) 쇼핑 시스템의 지원으로 소비자들의 편의를 높였다.

 

남녀노소 누구나 편안하게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하는 공공부스에서는 종합안내소와 안성시 관광지원센터, 유모차·휠체어 대여소와 수유실 및 미아보호소, 의료지원센터 등을 운영해 시민들의 안전과 편의를 도모하고 안성맞춤 명장들의 작품 전시가 이뤄질 예정이다.

 

안성장터에서는 안성 유기와 주물, 전통 농경문화 농기구 전시를 비롯해 전통 음식, 다도 체험 등 다양한 즐길거리를 제공한다. 어른들에게는 옛 추억의 향수를 불러일으키고, 아이들에게는 전통문화의 체험 경험과 추억을 심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농경축산문화체험존에서는 한우, 육우, 한돈, 닭, 오리 등 축산물 판매와 유제품 및 계란을 판매한다. 어린이를 위해 구운 계란을 활용한 에그아트, 장수풍뎅이·사슴벌레 등 곤충 체험도 진행할 예정이다.

 

체험존에서는 목재문화체험, 청소년들을 위한 진로 페스티벌, 민속의상 입어보기 등 각종 체험 프로그램과 세계음식문화페스티벌이 열린다. SNS를 통해서는 축제 기간 전후로 안성시 홍보 SNS 60초 영상 공모전을 진행하며 시민동아리·마을공동체 등이 참여하는 부스도 운영된다.

 

이뿐만 아니라 줄타기, 시민참여공연 등이 열리는 메인무대 및 반달무대와 먹거리장터, 어린이 직업체험 테마파크로 유명한 키자니아 등도 마련돼 남녀노소 모두가 함께할 수 있는 풍성한 축제가 열릴 예정이다.

 

축제 관계자는 “4년 만에 열리는 대면 축제인 만큼 모두가 어우러질 수 있는 프로그램을 준비했으니, 직접 오셔서 바우덕이 축제를 만끽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Gyeonggi Nambu = Anseong Reporter Lee Gwi-seon] Anseong City (Mayor Kim Bo-ra) will provide various things to see and enjoy at the 2022 Anseong Namsadang Baudeogi Festival.

 

According to the city of Anseong on the 24th, this year's Namsadang Baudeogi Festival, which will be held this year, is expected to increase the participation of visitors by consisting of an agricultural specialty store, Anseong farm, agricultural and livestock culture experience, experience zone, and performance stage.

 

In line with the recent increase in consumer demand for Anseong's agricultural specialties and the Baudeoki Festival, the agricultural specialties store will sell Anseong's agricultural specialties through live commerce and on-site sales. The convenience of consumers has been enhanced with the support of a one-stop shopping system, such as card payment, agricultural product parking lot delivery, and free delivery.

 

In public booths that support people of all ages and genders to enjoy the festival comfortably, the general information center, Anseong City Tourist Support Center, stroller and wheelchair rental, nursing room, lost child shelter, and medical support center are operated to promote the safety and convenience of citizens and provide the best service for the best masters. An exhibition of works will be held.

 

The Anseong site offers a variety of things to enjoy, such as Anseong organic and foundry, traditional agricultural culture and agricultural equipment exhibits, as well as traditional food and tea ceremony experiences. It is expected to evoke nostalgia for old memories in adults, and instill in children the experience and memories of traditional culture.

 

The agricultural and livestock culture experience zone sells livestock products such as Korean beef, beef cattle, hand drawn pork, chicken, and duck, as well as dairy products and eggs. For children, egg art using baked eggs and insect experiences such as long-lived beetles and stag beetles will also be held.

 

In the experience zone, various experience programs such as wood culture experience, the Jinro Festival for teenagers, and folk costumes and the World Food Culture Festival are held. Through SNS, Anseong City publicity SNS 60 second video contest is held before and after the festival period, and booths in which citizens' clubs and village communities participate are also operated.

 

In addition, there will be a main stage for tightrope walking and citizen participation performances, a half-moon stage, a food market, and KidZania, famous for a children's job experience theme park.

 

A festival official said, “As this is the first face-to-face festival to be held in four years, we have prepared a program that can harmonize everyone, so please come and enjoy the festival in person.”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남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