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중앙은행 금리인상 가세 부채기업 ‘최악’

미국의 9월 기준금리는 3~3.25%이고 한국의 2.50%보다 월등히 높아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 기사입력 2022/09/23 [13:45]

▲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뉴시스

 

전 세계 중앙은행들이 22일 예상보다 큰 폭의 금리 인상 단행하고 주식이 6월 이후 가장 낮아진 상태에서 외화부채 급증의 배터리 석유화학 기업에 전망이 어두워졌다.

 

기업 부채가 군침 도는 수익률로 주식 구매자들은 유혹하던 주식 시장이 금리 인상에 따라 현금 보유로 급변했고, 미국의 자본 조달 기준이 더 엄격해져 부채 과다 기업에 어두운 전망이 커졌다고 블룸버그가 이날 보도했다.

 

노르웨이에서 남아공까지 중앙은행들이 이날 미 연준의 금리 대폭 연속 인상에 합류해 경기침체 위험 무릅쓰고 금리 인상으로 가격 상승을 억제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이날 보도했다.

 

골드만삭스 분석노트는 이날 애널리스트들은 예상 금리 4~4.25% 보다 높은 4.5~4.75%까지 연준이 인상할 것으로 재조정했다고 폭스비즈니스가 보도했다.


미국 FOMC 회의 후 연준 이사들이 올해 말까지 공격적 금리 인상을 시사했고, 921 0.75%p 인상에 이어 연속 인상을 예고했다.

 

미국의 9월 기준금리는 3~3.25%이고 한국의 2.50%보다 월등히 높으며, 일본은행은 여전히 초저금리 정책 고수이다.

 

연준은 11월과 12월에 두 차례 FOMC 회의를 추가 개최한다.

 

한국의 8월 생산자물가지수는 7월보다 0.3% 하락이나, 수입의 석탄·석유 8.6% 하락에 의존해 공산품만 1.4% 하락했다.

 

그 외 도시가스가 14.1% 상승하고 전력·가스·수도·폐기물이 3.6% 상승으로 공공요금과 농림수산품 2.5% 상승이 더 크다.

 

추경호 부총리와 한국은행은 9월말 10월초 물가정점에서 ‘10로 수정했으나 내년으로 다시 연장 가능성이 커졌다.

 

정부와 증권사의 ‘10월 물가정점근거는 8월 소비자물가지수가  5.7% 상승(전년동기대비)7(6.3%)보다 0.6%p 하락한 것만 부각하고 미국과 전세계의 추가 대폭 금리인상 가능성은 배제했다.

 

신용평가사 무디스와 S&P22LG에너지솔루션에 기업신용등급 'Baa1''BBB+'를 각각 부여했다.

 

 

무디스는 "생산능력을 확대하기 위해 설비 투자를 늘리고 있는데 이에 따른 대규모 차입금과 수익성 저하 우려가 있다"라고 부채 급증을 지목했다.


S&P"LG에너지솔루션의 설비투자는 지난해 36천억원 올해 최대 8조원, 2024년에 10조원 이상으로 대폭 증가할 것"이라며 "202235천억원, 2023년 최대 5조원으로 예상영업이익(EBITDA) 보다 훨씬 많다"고 밝혔다.

 

LG전자 충당부채는 지난해 말 29830억원로 최대이고 올 2분기에 22684억원이다.

 

리콜이 집중된 배터리팩 제조사 LG전자는 지난해 배터리제조사로 분사한 LG에너지솔루션과 리콜비 분담 제도로 지난해 7천억원을 부담했다.

 

충당부채는 리콜과 AS(수리) 소송에서 쌓인 부채로 영업이 커질수록 커진다.

 

환율이 1400원대를 넘어서며 달러 부채가 집중된 국내 배터리·석유화학 업계가 대규모 해외 투자까지 겹치며 외화부채 급증 상태다. kimjc00@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lobal central bank rate hikes tax debt companies 'worst'
 -by Kim Jong-chan, political economy reporter
 
The outlook for battery petrochemical companies with a surge in foreign currency debt is gloomy as central banks around the world announced a larger-than-expected rate hike on the 22nd and stocks fell to the lowest since June.
The stock market, which has been tempting stock buyers with mouth-watering returns on corporate debt, has shifted to cash holdings following interest rate hikes, and stricter U.S. capital raising standards have raised a bleak prospect for debt-heavy companies, Bloomberg reported today. .
Central banks from Norway to South Africa joined the Fed's streak of rate hikes today, risking a recession and curbing price increases with rate hikes, The Wall Street Journal reported today.
According to a Goldman Sachs analysis note on the same day, analysts readjusted that the Fed would raise rates to 4.5-4.75%, higher than expected 4-4.25%. and predicted a continuous increase following the 0.75%p increase on September 21.
The US base rate for September is 3~3.25%, far higher than Korea's 2.50%, and the Bank of Japan is still sticking to its ultra-low interest rate policy.
The Fed will hold two additional FOMC meetings in November and December.
Korea's producer price index fell 0.3% in August compared to July, but only industrial products fell 1.4%, depending on an 8.6% decline in coal and oil imports.
In addition, city gas prices rose 14.1% and electricity, gas, water supply, and waste rose 3.6%, resulting in a bigger increase in utility rates and agricultural, forestry and fishery products by 2.5%.
Deputy Prime Minister Choo Kyung-ho and the Bank of Korea revised the price from ‘price peak’ to ‘October’ at the end of September and early October, but the possibility of extension to next year increased.
The government and brokerage firms' 'October price point' is based on the fact that the consumer price index rose by 5.7% in August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and fell by 0.6%p from July (6.3%). was excluded.
Credit rating agencies Moody's and S&P gave LG Energy Solutions a corporate credit rating of 'Baa1' and 'BBB+', respectively, on the 22nd.
Moody's said, "We are increasing facility investment to expand production capacity, and there is a risk of large-scale borrowings and lower profitability." S&P said, "LG Energy Solutions' facility investment last year was 3.6 trillion won this year It is expected to increase significantly to a maximum of 8 trillion won and over 10 trillion won in 2024,” he said.
LG Electronics' provisioning was the largest at 2.983 trillion won at the end of last year and 2.268.4 trillion won in the second quarter of this year.
LG Electronics, a battery pack maker focused on recalls, paid 700 billion won last year for the recall cost sharing system with LG Energy Solution, which was spun off as a battery manufacturer last year.
Provisions are liabilities accumulated from recalls and after-sales (AS) litigation, which increases as the business grows.
With the exchange rate exceeding 1,400 won, the domestic battery and petrochemical industries, where dollar debt is concentrated, overlapped with large-scale overseas investments, resulting in a surge in foreign currency deb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