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의원 "바이든 대통령은 회견 중에도 기자에 욕설"

"대통령 책임 가장 크나 국격과 국인 위해 이만 멈추는게 좋다"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9/23 [13:50]

▲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신비밀보호법 개정안 토론회 - 동의없는 녹음, 이대로 좋은가?'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06.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은 23일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에 대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기자회견 중 욕설을 중얼거린 적 있다"며 두둔했다.

 

윤상현 의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MBC 등 언론과 일부 야당이 윤석열 대통령의 사적대화 녹취 내용 중 ‘날리면’을 ‘바이든’으로 날조 보도 및 비판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1월 백악관 기자회견 중 폭스뉴스 기자의 인플레이션 관련 질문을 받고 "멍청한 개자식 같으니(What a stupid son of bitch)"라고 욕설을 중얼거렸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적 대화도 아니고 정식 기자회견 도중 터져나온 욕설이지만 큰 파문 없이 해프닝으로 지나갔다"며 "하물며 이번 녹취 논란은 주변 잡담과 소음이 가득한 사적대화 중 튀어나온 말 한마디를 마치 대형 외교사고처럼 부풀리고 왜곡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저도 사적 통화를 누가 몰래 녹음해 곤욕을 치른 적이 있지만 대통령의 실수를 당파적 이익을 위해 보도하는 건 차원이 다른 얘기"라며 "국익을 해치기 때문에 스스로 보도를 자제할 필요가 있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격과 국익은 대통령이 가장 책임이 크지만 야당과 언론도 못지않은 큰 책임을 진다는 사실을 자각해야 한다. 야당과 언론도 그 정도로 족한 줄 알고 이만 멈추는 게 국익을 위해 좋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Yoon Sang-hyun said, "President Biden swore at reporters during the interview."

"The president has the greatest responsibility, but it's better to stop for the sake of nationality and nationality."

Reporter Jung Myung-hoon

 

Yoon Sang-hyun, a lawmaker of the People's Power, defended the controversy over President Yoon Suk Yeol's slang remarks on the 23rd, saying, "U.S. President Joe Biden once muttered swear words during a press conference."

 

Rep. Yoon Sang-hyun said in a message to reporters, "MBC and other media and some opposition parties reported and criticized 'If You Blow' as 'Biden' among the recordings of President Yoon Suk Yeol's private conversation."

 

"When asked about inflation by a Fox News reporter during a White House press conference in January, U.S. President Biden muttered abusive language, saying, "What a stoppid son of a bench."

 

"It was not a private conversation, but a swear word that broke out during a formal press conference, but it passed by a happening without much ripple," he said. "The recording controversy inflated and distorted every word that popped out during a private conversation full of small talk and noise like a major diplomatic accident."

 

"I've also been in trouble by secretly recording private calls, but reporting the president's mistakes for partisan interests is a different story," he said. "We need to refrain from reporting on our own because it hurts national interests."

 

"The president is most responsible for national prestige and national interest, but he should be aware that he takes as much responsibility as the opposition party and the media. He added, "It is good for the national interest for the opposition party and the media to stop thinking that it is enoug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