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서원 화보 “낭만과 청춘, 더 좋은 사람으로 재미있게 살고 싶다”

패션 매거진 화보서 남다른 비주얼 자랑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9/23 [13:08]

▲ 차서원 화보 <사진출처=엘르>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차서원이 패션 매거진 <엘르>와 첫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화보는 차서원의 진중하고 따뜻한 매력을 담는 데 주력했다. 최근 촬영을 시작한 차기작 <비의도적 연애담>의 ‘윤태준’ 역할을 위해 평소보다 긴 머리로 등장한 차서원은 촬영 내내 남다른 집중력과 연기력을 보여주며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화보 촬영 후에는 인터뷰가 진행됐다. 아픔을 지닌 천재 도예가 ‘윤태준’을 연기하며 가장 고심한 부분을 묻자 차서원은 “태준이가 이제껏 연기해 보지 않은 섬세한 감수성의 소유자라 눈빛부터, 호흡, 손짓, 화면에 비치는 각도까지 디테일에 많은 신경을 쏟고 있다. 작은 뉘앙스가 중요할 것 같다”라고 답했다. 

 

이어 상대 배역인 ‘지원영’으로 등장하는 공찬에 대해서는 “평소 친구들한테 자주 연락하는 편인데 찬이와도 소소한 카톡을 주고받으며 많이 가까워졌다. 감독님이 추천해 준 레퍼런스를 보고 서로 피드백을 나누기도 하면서. 요즘은 찬이를 ‘차니차니’라고 부르며 지낸다”라며 남다른 케미에 대한 기대감을 부추겼다.

 

올해 데뷔 10년 차인 차서원은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보여준 친근한 모습으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방송에서 청춘 예찬론자처럼 비친 것에 대해 차서원은 “사실 낭만을 좇으며 산 적은 없는 것 같다. 내가 좋아하는 것을 좋아해 왔을 뿐. 남들보다 오래된 노래를 조금 더 즐겨 듣고, 필름 카메라를 좋아하는 감성을 갖고 있을 뿐인 건데 누군가는 그 모습에 낭만이란 단어를 붙여주더라. 낭만과 청춘. 이런 좋은 단어를 선물 받아 올해는 더 좋은 사람으로, 더 재미있게 살고 싶다는 생각이 커졌다”라고 말하며 건강한 소신을 드러내기도 했다.

 

차서원의 화보와 인터뷰, 영상은 <엘르> 10월호(9월 20일 발행)와 <엘르> 웹사이트, 그리고 엘르 유튜브 채널을 통해 만날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a Seo-won's pictorial "Romantic and youthful, I want to live a fun life as a better person"

 

Fashion magazine pictorial boasting extraordinary visuals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Actress Cha Seo-won had her first photo shoot with the fashion magazine <Elle>.

 

The pictorial focused on capturing the serious and warm charm of Cha Seo-won. It is said that Cha Seo-won, who appeared with longer hair than usual for the role of 'Yoon Tae-joon' in the next film <Unintentional Love Story>, which started filming recently, showed extraordinary concentration and acting skills throughout the filming, and aroused the admiration of the staff.

 

After the photo shoot, an interview was held. When asked about the part he struggled the most while playing 'Tae-Jun Yoon', a genius potter with pain, Cha Seo-Won said, "Tae-Jun is the owner of a delicate sensibility that he has never played before, so he pays a lot of attention to detail from his eyes, breathing, gestures, and angles reflected on the screen. have. He said, “I think small nuances are important.”

 

Regarding Gongchan, who appears as 'Jiwon Young', who is her counterpart, he said, "I usually contact my friends often, but I also became close with Chan through small Kakao Talks. While she looked at the references recommended by the director and shared feedback with each other. These days, I live by calling Chani ‘Chani Chani’”, raising expectations for her unique chemistry.

 

Cha Seo-won, who has been in his 10th year since his debut this year, also attracted attention with his friendly appearance in the entertainment program <I Live Alone>.

 

Regarding what appeared like a praising youth on the air, Cha Seo-won said, "Actually, I don't think I've ever lived after romance. I've been just liking what I like. I enjoy listening to older songs a little more than others, and I just have the sensibility of liking a film camera, but someone added the word romance to that look. romance and youth. Having received these good words as a gift, this year, the desire to live as a better person and more fun has grown,” she said, revealing her healthy convictions.

 

Cha Seo-won's pictorial, interview, and video can be found in the October issue of <Elle> (published on September 20), the <Elle> website, and the Elle YouTube channel.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