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홍철 의원 "고속도로 통행료 상습미납자 상위 10명, 공짜로 1천 376회...미납액만 3천 6백만원"

최근 5년간 도로 통행료 미납 사례 35.6% 폭증, 해마다 꾸준히 상승세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09/23 [11:35]

최근 5년간 고속도로 통행료를 미납하는 사례가 35% 이상 폭증한 가운데 상습미납자 문제 역시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민홍철 의원은 “통행료 미납 문제가 해마다 심각해지면서 통행료를 성실히 납부하는 대부분의 국민들과의 형평성 문제까지 발생하고 있다”며,“계도를 강화하는 등 통행료 미납 및 상습미납자에 대한 엄정한 대책이 마련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민홍철 의원(더불어민주당, 경남 김해갑)이 한국도로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2017~2021년)간 통행료 미납 사례는 총 9,551만5,000건으로, 5년새 통행료 미납 건수가 35.6%나 폭증했다.

 

연도별 통행료 미납 건수는 ▲2017년 1,617만6,000건, ▲2018년 1,816만 건, ▲2019년 1,929만2,000건, ▲2020년 1,994만4,000건, ▲2021년 2,194만3,000건으로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특히 2022년 8월 기준, 통행료 상습미납자 상위 10명의 통행료 미납 건수는 모두 6,477건으로 미납 금액만도 3,563만 원에 달했다. 이 중 최다 상습미납자 A씨의 통행료 미납 건수는 1,376건이었으며, 미납 금액이 377만 6,000원이었다. 특히 통행료 777건을 미납한 또 다른 상습미납자 B씨는 통행료 미납 금액이 600만 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 통행료 미납 건수는 ▲2017년 1,617만6,000건, ▲2018년 1,816만 건, ▲2019년 1,929만2,000건, ▲2020년 1,994만4,000건, ▲2021년 2,194만3,000건으로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특히 2022년 8월 기준, 통행료 상습미납자 상위 10명의 통행료 미납 건수는 모두 6,477건으로 미납 금액만도 3,563만 원에 달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부가통행료는 872억 중 절반도 안 걷혀···수납률 33.8%

 

한편, 부가통행료 미납 문제도 심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부가통행료는 일반통행료와는 달리 유료도로법 제20조에 따라, 일반차로 무단통과, 단말기 미부착 등 부정한 방법을 사용하여 통행료를 납부하지 않은 운전자에게 부과되는 통행료다.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7~2021년) 부가통행료를 부과한 건수는 모두 356만1,000건으로 부과금액이 872억 원에 달했지만, 정작 수납된 금액은 부과금액의 절반 미만인 407억 원에 그쳤다. 

 

특히 부가통행료 수납률은 2017년 55.2%에서 2021년 33.8%까지 큰 폭으로 떨어져 통행료 부과에 대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민홍철 의원 “성실히 납부하는 대다수의 국민들과 형평성 문제 생겨”

 

이에 민홍철 의원은 “통행료 미납 문제가 해마다 심각해지면서 통행료를 성실히 납부하는 대부분의 국민들과의 형평성 문제까지 발생하고 있다”며,“계도를 강화하는 등 통행료 미납 및 상습미납자에 대한 엄정한 대책이 마련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Min Hong-cheol "Top 10 people who habitually do not pay highway tolls, 1,376 times for free... 36 million won in unpaid amount"

Over the past 5 years, the number of cases of non-payment of road tolls has increased by 35.6%, steadily increasing year by year.

 

Over the past five years, the number of cases of non-payment of highway tolls has increased by more than 35%, and the habitual nonpayment problem has also been found to be serious.

 

According to the data submitted by the Korea Expressway Corporation by Rep. Min Hong-cheol (Democratic Party, Gimhae-gap, Gyeongnam),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Land Transport Committee, there were 95,515,000 cases of non-payment of tolls in the past five years (2017-2021), the number of unpaid tolls in five years increased by 35.6%.

 

The number of unpaid tolls by year is ▲16,176,000 cases in 2017, ▲18.16 million cases in 2018, ▲19,292,000 cases in 2019, ▲19.944,000 cases in 2020, and ▲21,943,000 cases in 2021.

 

In particular, as of August 2022, the number of non-payment of tolls among the top 10 habitually unpaid tolls was 6,477, and the amount of unpaid toll alone reached 35.63 million won. Among them, the number of non-payment of tolls by Mr. A, the most habitual non-payer, was 1,376, and the unpaid amount was 3776,000 won. In particular, another habitual non-payer, B, who failed to pay 777 tolls, showed that the amount of unpaid tolls exceeded 6 million won.

 

Of the 87.2 billion won in additional toll fees, less than half was collected... 33.8%

 

On the other hand, the problem of non-payment of additional tolls was also found to be serious. Unlike general tolls, additional tolls are tolls that are imposed on drivers who do not pay tolls by using illegal methods, such as passing through general lanes without permission or without terminals, according to Article 20 of the Toll Road Act.

 

According to the data, over the past five years (2017-2021), a total of 3,561,000 cases were imposed on additional tolls, resulting in an amount of 87.2 billion won, but the actual amount received was only 40.7 billion won, less than half of the imposed amount.

 

In particular, it is pointed out that special measures against the imposition of tolls are needed, as the rate of receiving additional tolls has fallen sharply from 55.2% in 2017 to 33.8% in 2021.

 

Rep. Min Hong-cheol "There is an issue of equity with the majority of the people who pay faithfully"

 

In response, Assemblyman Min Hong-cheol said, “As the problem of non-payment of tolls becomes more serious every year, there is even a problem of equity with most citizens who faithfully pay tolls. It should be,” he said.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