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나라 한농복구회, 필리핀에 한국의 새마을운동 DNA 심었다!

1994년부터 필리핀 민다나오 농촌 지역에 K-유기농업 기술 보급-새마을운동 전수

이준명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2/09/23 [12:07]

▲민간 농업단체인 돌나라 한농복구회에서도 1994년부터 필리핀 민다나오 농촌 지역에 꾸준히 K-유기농업의 기술 보급과 새마을운동을 전수해왔다.     ©브레이크뉴스

▲돌나라 한농복구회 필리핀 민다나오 농장.  ©브레이크뉴스

▲필리핀 민다나오 농촌 지역에서 생산된 농작물들.  ©브레이크뉴스

▲1994년부터 필리핀 민다나오 농촌 지역에 꾸준히 K-유기농업 기술이 보급돼 명소가 됐다.     ©브레이크뉴스

 

한국은 광복 후 50년이 되는 1995년에 세계은행이 원조대상국에서 제외했다. 지난 2009년에 개발원조위원회(DAC)에 가입하여 원조 공여국으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것. 그런데 민간 농업단체인 돌나라 한농복구회에서도 1994년부터 필리핀 민다나오 농촌 지역에 꾸준히 K-유기농업의 기술 보급과 새마을운동을 전수해왔다. 1회성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필리핀 지부가 완전히 자립하기까지 돌나라 한농복구회에서는 지속적인 전문인력 파견과 후원을 통하여 선진농업 기술을 보급해왔다. 

 

한국의 새마을운동의 정신적인 주체인 근면, 자조, 협동 정신을 필리핀 현지인들에게 심어줬다. 이 정신을 실천하게 함으로써 필리핀 정부가 인정하는 명실상부한 유기농업 단체로 인정받게 됐다.

 

돌나라 한농복구회 필리핀 지부는 대통령상을 두 번이나 받게 되는 쾌거를 이루었다. 유기농업 단체상, 유기농업 실천상, 유기농업 우수 생활상 등 각종 유기농업에 관한 상만 10번 이상 수상했다. 한국에서 개최되는 푸드 엑스포에 필리핀 정부에서 추천하여 여러 번 참가했다. 돌나라 한농복구회 필리핀 농장은 필리핀 민다나오에서 가장 큰 방송국인 ABS-CBN에 5번이나 소개됐다. 이로 인해 이 농장을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주목을 받게 됐다.

 

돌나라 한농복구회 필리핀 농장은 성공적인 유기농 공동체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필리핀 농림부뿐만 아니라 한국이나 유럽 등의 여러 나라의 관심 있는 농업 관계자들이 방문 했다. 한국의 경제성장과 농업경영 등의 성공모델을 찾아서 자국에 벤치마킹하기 위해 힘썼던 주한 에티오피아 쉬페로 시구테 월라싸 대사가 돌나라의 해외농업을 담당하는 돌나라 통상(대표 이정식)을 찾아왔었다. 

 

이정식 대표는 쉬페로 대사에게 돌나라 한농복구회에서 개척한 필리핀 농장이 유기농업을 통한 성공적인 자립공동체를 이루었다는 모범사례를 소개했다. 쉬페로 대사 일행은 2017년 필리핀의 돌나라 농장까지 방문하여 유기농 퇴비장과 버섯단지, 비닐하우스 단지, 야콘 가공공장 등을 둘러봤다. 일본과 한국에 야콘을 수출했던 경험과 고냉지에서 생산한 신선한 야채를 인근 도시나 섬에 유통시켰다. 필리핀의 어려운 농촌 환경을 극복하고 1,300고지의 500ha에서 친환경 공동체로 자리를 잡은 돌나라 한농복구회의 경영 방식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 

 

주한 에티오피아 쉬페로 대사는 “돌나라가 하고 있는 소단위 친환경 자립공동체 마을들은 본국의 열악한 농촌 현실에 딱 맞는 모델이고 돌나라의 경영 방식을 적용하고 싶다.”며 “돌나라 통상의 해외농업이 아프리카에도 진출해 주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돌나라 한농복구회 필리핀 농장은 해발 1,300m 고산 지대에 위치하여 한국의 가을 날씨 같은 선선한 기후(17~25도)를 가지고 있어 비닐하우스에서 유기농 채소를 생산해왔다. 야콘 같은 작물도 성공적으로 재배해왔다. 각종 유기농산물을 만든 가공식품을 생산하여 직영 휴게소나 도시로 납품하여 판매해왔다. 필리핀도 생활수준이 높아져서 건강을 소중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유기농에 대한 중요성을 알고 많은 고객이 일부러 찾아오기도 한다.

 

돌나라 한농복구회 필리핀 지부의 윤난희 대표는 “새마을운동은 나 혼자만 잘 사는 것이 아니라 이웃끼리 서로 사랑하고 도우면서 아름답게 살아가는 공동체 운동인 것처럼 회원 상호 간 믿음을 가지고 공동체 발전에 노력하다 보니 이제 돌나라 한농복구회 한국 본부의 도움 없이도 스스로 자립 기반을 닦게 되었다.”라고 말한다. 또한 “지금은 이곳 필리핀 현지인들이 한국인으로부터 배운 기술과 정신을 필리핀 현지인에게도 전수하고 한국과 필리핀간의 MOU 비자 체결에 선두적인 역할 뿐만 아니라, 농사 교육과 더불어 한국어 교육도 겸하여 한국에 가서도 일을 하는데 어려움이 없도록 민간외교 센터 역할도 하고 있는 셈”이라고 한다. 나아가 “도리어 필리핀 회원들이 브라질에 농업 기술단을 파견하여 돌나라 오아시스 농장의 과수단지를 개발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기에 이르렀다”고 전했다.

 

돌나라에서는 직접적인 원조보다는 빈곤 극복을 위해 현지 주민들의 의식을 새롭게 개혁하는 새마을운동 정신과 K-유기농업 기술을 현지 맞춤형으로 지속적으로 지원하여 해외농장의 현지화 모델로 주목을 받게 됐다.

 

지난 1960년대 우리나라는 보릿고개가 있을 정도로 식량자급이 어려울 때에 통일벼 품종이 개발되어 세끼 ‘쌀밥’을 먹을 수 있었다. 그때 필리핀 국제미작연구소(IRRI)의 도움을 받았는데, 이제는 K-유기농업 기술 전수로 필리핀에도 그 빚을 갚고 있는 셈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olnara Hannong Restoration Society planted the DNA of Korea's Saemaul Undong in the Philippines!

Dissemination of K-organic agriculture technology to rural areas in Mindanao, Philippines since 1994 - Transfer of Saemaul Undong

-Lee Jun-myung, columnist

 

 Korea was excluded from aid recipients by the World Bank in 1995, 50 years after liberation. It joined the Development Assistance Committee (DAC) in 2009 and is actively working as an aid donor country. However, since 1994, the Dolnara Hannong Restoration Association, a private agricultural organization, has been steadily spreading the technology of K-organic agriculture and passing on the Saemaul Undong to the rural areas of Mindanao, Philippines. It was not just a one-time event, but until the Philippine branch became completely independent, the Dolnara Hannong Restoration Association has been distributing advanced agricultural technology through continuous dispatch of experts and support.

He instilled in the Filipinos the spirit of diligence, self-help, and cooperation, which are the spiritual actors of Korea's Saemaul Undong. By putting this spirit into practice, it has been recognized as a true organic farming organization recognized by the Philippine government.

The Philippine branch of the Dolnara Hannong Restoration Association achieved the feat of receiving the Presidential Award twice. It has won more than 10 awards related to organic farming, such as the organic farming group award, the organic farming practice award, and the organic farming excellent life award. It was recommended by the Philippine government and participated in the Food Expo held in Korea several times. Dolnara Hannong Restoration Association Philippine Farm was introduced 5 times on ABS-CBN, the largest broadcasting station in Mindanao, Philippines. As a result, the farm attracted so much attention that no one knew about it.

Dolnara Hannong Restoration Society Philippine Farm is known as a successful organic community. For this reason, not only the Philippine Ministry of Agriculture and Forestry, but also interested agricultural officials from various countries such as Korea and Europe visited. Ethiopia's ambassador to Korea, Shipero Sigute Wolassa, who worked hard to find successful models of Korea's economic growth and agricultural management and benchmarked them, visited Dolnara Trade (CEO Lee Jung-sik) in charge of overseas agriculture.

CEO Jeongsik Lee introduced to Ambassador Shipero the best example of how the Philippine farm pioneered by the Dolnara Hannong Restoration Society achieved a successful self-reliance community through organic farming. Ambassador Shipero and his party visited Dolnara Farm in the Philippines in 2017 to see organic compost, mushroom complex, vinyl house complex, and yacon processing plant. The experience of exporting yacon to Japan and Korea and the distribution of fresh vegetables produced in high cold regions to neighboring cities and islands. I was deeply impressed by the management method of the Dolnara Hannong Restoration Association, which overcame the difficult rural environment of the Philippines and established itself as an eco-friendly community on 500 hectares of 1,300 hills.

Ethiopia's ambassador to Korea, Sifero, said, "The small-scale eco-friendly self-reliant community villages that Dolnara is doing are a perfect model for the poor rural reality of their home country, and I want to apply Dolnara's management method." I hope to advance,” he said.

The Dolnara Hannong Restoration Association Philippine Farm is located at an altitude of 1,300 m above sea level and has a cool climate (17-25 degrees Celsius) similar to the autumn weather in Korea, so it has been producing organic vegetables in a plastic greenhouse. Crops such as yacon have also been successfully grown. It has been producing processed food made from various organic products and delivering it to directly managed rest areas or cities for sale. In the Philippines, as the standard of living increases, more and more people value their health, and many customers come to know the importance of organic farming.

Nan-hee Yoon, president of Dolnara Hannong Restoration Association in the Philippines, said, “As the Saemaul Undong is not only for me to live well alone, but as a community movement that lives beautifully by loving and helping each other, the members are working hard to develop the community with mutual trust, so now Dolnara Hannong I was able to build a foundation for self-reliance without the help of the Korean Headquarters of the Recovery Society.” Also, “Now, the local Filipinos here pass on the skills and spirit they have learned from Koreans to the Filipinos and play a leading role in signing an MOU visa between Korea and the Philippines. It is also playing the role of a civilian diplomacy center,” he said. Furthermore, he said, "On the contrary, the members of the Philippines sent an agricultural technical team to Brazil and played an important role in developing the fruit trees of the Dolnara Oasis Farm."

Dolnara received attention as a localization model for overseas farms by continuously supporting the spirit of Saemaul Undong, which reforms the consciousness of local residents in order to overcome poverty rather than direct aid, and K-organic agriculture technology tailored to the local area.

In the 1960s, when food self-sufficiency was difficult to the extent that Korea had barley ridges, the Tongil-rice variety was developed and it was possible to eat three meals of rice. At that time, I received help from the International Rice Research Institute (IRRI) in the Philippines, and now I am paying off that debt to the Philippines by transferring K-organic farming technology.

Photo 1- Dolnara Farm in the Philippines. It is located in the middle of the hill of Balatucan Mountain, which is 2560 meters above sea level, in the city of Klaveria, Mindanao Island, at 1300 Hill. It is similar to the autumn weather in Korea, so it is suitable for cultivating various high-altitude vegetables.

Photo 2 - Mushroom plantations operated with support for Korea's mushroom spawning technology in 2013

Photo 3- In 2017, Ethiopia's Ambassador Shipro and his party visited the Dol-Nara Hannong Restoration Association. A visit to the Sangju branch in Korea, a visit to the branch in the Philippines.

Photo 4 - Since 2016, it has been operating a stopover (simple rest area) on the 1,300 m hill passing from Klaveria to Hangoxy and selling agricultural products and products grown on the farm. It has become a small attraction attracting hundreds of people on weekend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