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뉴욕서 잠비아 대통령 만나 배터리 핵심 원재료 협력 추진

“동박의 원재료 공급 잠비아 동광산 SK그룹에 새로운 기회”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9/23 [11:21]

▲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0일 미국 뉴욕에서 하카인데 히칠레마 잠비아 대통령과 만나 사업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 SK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미국 뉴욕에서 BBC(배터리·바이오·반도체) 분야 원자재 공급망을 강화하는 등 이번 방미 기간 동안 다양한 글로벌 경영 활동에 나서고 있다.

 

23일 SK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20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에서 하카인데 히칠레마(Hakainde Hichilema) 잠비아 대통령과 만나 배터리 분야 핵심 원재료와 관련한 민관협력 모델을 구축했다.

 

최 회장은 20일부터 미 뉴욕에서 열린 제77차 UN총회 기간동안 각국의 정상들이 뉴욕에 모인다는 점을 감안, 워싱턴D.C. 방문에 앞서 뉴욕을 찾아 히칠레마 대통령과의 면담을 이끌어 냈다. 특히, 최 회장과 히칠레마 대통령은 서로 빡빡한 일정을 감안, 20일 이른 아침 시간을 활용해 면담에 나설 만큼 의지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최 회장은 “SK그룹은 세계 1위의 동박 제조업체인 SK넥실리스를 관계사로 두고 있다”며 “전기차 배터리 제조의 핵심 소재인 동박의 원재료를 공급하는 잠비아의 구리 광산은 SK에게는 흥미로운 기회”고 말했다. 동박이란 구리를 첨단기술로 얇게 만든 막으로 배터리를 구성하는 핵심소재 중 하나다.

 

이어 “SK는 전기차 배터리 분야 협력 외에도 잠비아가 태양광 및 수력 등 그린 에너지를 활용한 에너지 전환을 돕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한국은 제조업 강국이기에 잠비아의 제조 역량을 향상시키는 좋은 파트너다”고 강조했다.

 

이에 히칠레마 대통령은 “최태원 회장의 제안에 동의한다”며 “SK와 잠비아의 사업 협력을 위해 구체적인 논의를 이어가기를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이번 면담으로 인해 SK그룹과 잠비아간 협력이 구체화되면 SK그룹은 글로벌 공급망 이슈로 인한 불확실성 속에서도 SK그룹의 핵심 성장동력 중 하나인 전기차배터리 원자재를 안정적으로 공급받게 될 전망이다. 잠비아 역시 풍부한 천연자원과 자연환경을 활용한 그린 비즈니스로의 확장이 가능해지면서 SK그룹과 잠비아간 새로운 민관협력 모델이 만들어질 수 있게 된다.

 

한편, 최 회장은 히칠레마 대통령과의 면담을 마무리하면서 한국이 유치하려는 2030 부산EXPO의 강점을 소개하면서 적극적인 지지를 요청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K Chairman Chey Tae-won meets with Zambian President in New York to promote cooperation in key raw materials for batteries

 

“Supply of raw materials for copper foil, a new opportunity for SK Group, a copper mine in Zambia”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SK Group Chairman Chey Tae-won is engaged in various global business activities during this visit to the US, such as strengthening the supply chain of raw materials for the BBC (battery, bio, semiconductor) sector in New York, USA.

 

According to SK on the 23rd, Chairman Choi met with Zambian President Hakainde Hichilema in New York on the 20th (local time) to establish a public-private partnership model related to key raw materials in the battery sector.

 

Chairman Choi said that during the 77th UN General Assembly held in New York from the 20th, Washington D.C. Prior to his visit, he visited New York and led a meeting with President Hichilema. In particular, it is reported that Chairman Choi and President Hichilema showed their will enough to take advantage of the early morning of the 20th to meet with each other in consideration of their tight schedules.

 

Chairman Chey said, “SK Group has SK Nexilis, the world’s largest copper foil manufacturer, as an affiliate. . Copper foil is a thin film made of copper with advanced technology and is one of the core materials that make up batteries.

 

He continued, “SK will be able to play a role in helping Zambia convert energy using green energy such as solar and hydropower in addition to cooperation in the field of electric vehicle batteries. he emphasized.

 

To this, President Hichilema replied, "I agree with Chairman Chey Tae-won's proposal," and said, "I hope to continue detailed discussions for business cooperation between SK and Zambia."

 

If cooperation between SK Group and Zambia materializes through this interview, SK Group is expected to receive a stable supply of raw materials for electric vehicle batteries, one of SK Group's core growth engines, despite uncertainties caused by global supply chain issues. Zambia will also be able to expand into green business using abundant natural resources and natural environment, creating a new public-private partnership model between SK Group and Zambia.

 

Meanwhile, at the end of the meeting with President Hichilema, Chairman Choi introduced the strengths of the 2030 Busan EXPO, which Korea is trying to attract, and asked for active suppor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