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기원 의원 “연이은 외교참사,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 경질해야”

한반도 유사시 일본 자위대 개입 당연시...GSOMIA·지소미아 체결 주장한 대표적 친일인물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09/23 [09:43]

더불어민주당 홍기원 의원은 23일,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순방과 관련하여 논평을 통해 “윤 대통령의 연이은 외교참사는 대한민국 국격을 추락시키고 국민을 낯부끄럽게 만들고 있다.”며, “대통령은 국민께 깊이 사과하고 외교참사의 책임자들을 문책해야 한다. 특히 외교안보 실세로 알려진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을 경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기원 의원은 “대통령은 연이은 외교참사에 대해 국민께 깊이 사과해야 한다”며,  “대표적인 친일인사이자 외교참사의 책임자인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을 즉각 경질해야 한다”고 강력 촉구했다.  (사진, 홍기원 의원실 제공)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홍기원 의원은 “김태효 1차장은 대통령의 이번 해외순방 일정을 발표하면서 한일 정상회담 개최가 흔쾌히 확정되었다고 언급했다”며, “일본측은 즉각 이에 반박하며 불쾌감을 표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정상회담 일정은 양측간 합의하에 동시에 발표한다는 외교의 기본원칙을 어긴 것이다. 첫 단추를 잘못 끼운 것이다.”고 설명했다. 

 

홍 의원은 “애초 일본측은 아베 전 총리의 국장에 대한 부정적 여론과 자민당 의원들과 통일교간 유착 문제로 기시다 내각의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진 국내적 여건 때문에 강제징용 문제 해결이 핵심 의제가 될 한일 정상회담을 적극적으로 띄우기 어려운 상황이었다.”며, “이런 점들을 무시한 채 무리하게 한일 정상회담을 추진한 것이 역사문제 가해자인 일본에 저자세 굴욕외교를 보인 이번 뉴욕 회담으로 귀결된 것이라 아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지난 9월 21일, 미국 뉴욕의 한 콘퍼런스 빌딩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한일 정상 간의 만남을 두고, ‘이번에는 한국 쪽의 얼굴을 세워줬으니 앞으로 한국은 일본에 뭔가를 해줘야 한다.’ 또한 ‘윤석열 대통령이 일부러 찾아왔기 때문에 만나줬다, 주로 윤 대통령만 이야기를 하고 기시다 총리는 경청했다’는게 일본 현지 분위기다.

 

그래서 일본은 '간담'이라는 표현을 써가며, '회담'이 아니라고 깎아내리고 있고, 이것이 일본 측에선 양국 간 최대 현안으로 꼽히는 강제징용 배상 해법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이슈 등에서 일본 입장을 반영해달라는 요구를 강하게 제기할 것이란 관측이다. 앞으로의 한일관계에서 주도권을 잡기 위한 일본의 전략적 포석이라는 것이다.

 

홍기원 의원은 “이런 상황이 초래된 것은 ‘한일 관계를 망친 문재인 정권’이라는 잘못된 인식하에 성과를 보여주려는 조급증이 그 근본 원인으로 보인다.”며, “이는 지난 7월 박진 외교장관의 방일에서도 나타난 바가 있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역사문제를 이유로 적반하장식의 '경제침략'을 한 일본측의 태도는 문제삼지 않고 우리가 죄인인양 강제징용 문제 해법 마련을 우리나라가 일방적으로 떠안는 상황을 연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김태효 1차장은 한반도 유사시 일본 자위대의 개입을 당연시하고 한일 군사협력을 강조하면서 ‘한일 상호군수지원협정’ 체결을 주장했던 대표적 친일인물이다.”며, “이명박 정부시절 안보실 대외전략비서관과 대외전략기획관으로 있으면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밀실 추진 책임을 지고 물러난 일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부친이 대검중수부장과 서울중앙지검장을 역임한 검찰 고위직 출신이고, 대통령이 거주하는 아크로비스타의 주민이라는 배경으로 윤석열 정권의 안보 실세가 되었다고 알려져 있기도 하다.”며, “김 차장은 윤석열 대통령의 첫 해외 순방인 나토 정상회의에 김성한 안보실장을 제치고 수행원으로 동행함으로써 초기부터 외교안보 실세로 행동하는 모습을 보여왔다.”고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홍기원 의원은 “대통령은 연이은 외교참사에 대해 국민께 깊이 사과해야 한다”며, “대표적인 친일인사이자 외교참사의 책임자인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을 즉각 경질해야 한다”고 강력 촉구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Hong Ki-won “Immediately fire the first deputy director of the National Security Office, Kim Tae-hyo, who is in charge of a series of diplomatic disasters”

Japanese Self-Defense Forces intervention in case of emergency on the Korean Peninsula is natural... Representative pro-Japanese person who insisted on signing GSOMIA and GSOMIA

 

On the 23rd, Democratic Party lawmaker Hong Ki-won commented on President Yun Seok-yeol's overseas trip, saying, "President Yoon's successive diplomatic tragedies have lowered national dignity and made the people ashamed." Those responsible for the disaster should be reprimanded. In particular, he urged Kim Tae-hyo, first deputy director of the National Security Office, known as a top foreign affairs and security officer, to be fired.”

 

Assemblyman Hong Ki-won said, "The first vice-chairman, Kim Tae-hyo, when announcing the president's overseas trip schedule, said that the Korea-Japan summit had been readily confirmed." The summit schedule violates the basic principle of diplomacy, which is to be announced simultaneously under the agreement between the two sides. You put the first button on wrong,” he explained.

 

Rep. Hong said, “In the first place, Japan’s negative public opinion against former Prime Minister Abe’s director general and the issue of coalition between LDP lawmakers and the Unification Church caused the Kishida cabinet’s approval rating to drop to the 20% level, which led to the issue of forced labor between Korea and Japan being a key agenda item on the Japanese side. It was a difficult situation to actively hold the summit,” he said. ” he criticized.

 

On September 21, at a conference building in New York, the United States, President Yoon Seok-yeol and Japanese Prime Minister Fumio Kishida met the leaders of Japan and Korea, saying, 'This time, Korea has a face on the Korean side, so in the future, Korea must do something for Japan. ' Also, the local atmosphere in Japan is that 'President Yun Seok-yeol came here on purpose, so I met him, mainly only President Yoon and Prime Minister Kishida listened'.

 

So, Japan is using the expression 'gandam' and downplaying it as not a 'meeting', and this is the biggest issue between the two countries on the Japanese side, such as the compensation for forced labor and the Korea-Japan Military Information Protection Agreement (GSOMIA) issue. It is expected that there will be a strong demand to reflect Japan's position. It is a strategic foundation for Japan to take the lead in the future Korea-Japan relations.

 

Assemblyman Hong Ki-won said, “The root cause of this situation seems to be the impatience to show results under the false perception that ‘the Moon Jae-in regime has ruined relations between Korea and Japan. There is,” he said.

 

Rep. Hong criticized, "The Japanese side's attitude of 'economic aggression' in the form of 'economic aggression' for historical reasons is not a problem, and we are creating a situation in which Korea unilaterally takes on a solution to the problem of forced labor as if we were criminals." .

 

He said, “First Vice-Director Kim Tae-hyo was a representative pro-Japanese person who took the Japanese Self-Defense Force’s intervention for granted in case of an emergency on the Korean Peninsula and insisted on the signing of the ‘Korea-Japan Mutual Logistics Support Agreement’ while emphasizing military cooperation between Korea and Japan. While serving as a strategic planning officer, there were times when he resigned after taking responsibility for the promotion of the Korea-Japan military information protection agreement (GSOMIA) secret room.”

 

He continued, “It is also known that his father became the chief security officer of the Yoon Seok-yeol regime because he was a high-ranking prosecutor who served as the chief of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and the chief of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and was a resident of Acro Vista, where the president resides.” He continued to criticize fiercely, saying, “I have been acting as a powerful foreign and security officer from the beginning by overtaking Kim Seong-han, head of security, and accompanying him as an entourage to the NATO summit, which is my first overseas trip.”

 

Rep. Hong Ki-won said, "The president should deeply apologize to the people for the series of diplomatic tragedies," and strongly urged that "the first deputy director of the National Security Office, Kim Tae-hyo, who is a representative pro-Japanese figure and responsible for the diplomatic disaster, should be fired immediately."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