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외신 "윤 대통령, 미국 의회와 바이든 비난했다" 일제히 보도

대통령실 해명에도 외신들 이미 '바이든'으로 번역해 비판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9/23 [09:24]

▲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2022.09.22.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주요 외신들이 방미 기간 불거진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에 대해 "한국이 동맹국인 미국을 비난했다"며 일제히 보도했다.

 

미국 통신사 블룸버그는 22일 "윤석열 대통령이 조 바이든 대통령과 미국 전기차 보조금을 포함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짧게 만난 후 미국 의원들을 모욕하는 말이 우연히 포착됐다"면서 "윤 대통령의 즉흥적 발언은 한국 야당 의원들의 조롱에 직면했다"고 전했다.

 

미 일간지 워싱턴포스트는 "한국 대통령이 미국 의회를 '바보들'이라고 모욕했다"는 기사의 제목으로 소개하며 "이 바보들이 의회에서 통과시키지 않는다면 바이든에게는 매우 굴욕적일 것이다(It would be so humiliating for Biden if these idiots don't pass it in Congress.)"라고 말했다면서 '이XX'를 바보로 순화해 보도했다. 

 

미국의 방송국 ABC는 '윤석열 한국 대통령의 미국에 대한 비속어 섞인 비판이 회자되고 있다'고 보도했으며 폭스뉴스는 '바이든 연설에 대한 한국 윤 대통령의 불경스런 반응이 마이크에 담겼다'는 제목을 달았다. 

 

두 언론사는 모두 문제의 발언을 'How could Biden not lose damn face if these fu***rs do not pass it in Congress'이라고 전했다. 

 

프랑스 통신사인 AFP는 "이미 기록적인 지지율 저조로 씨름하고 있는 윤 대통령이 핵심 동맹국 미국을 폄하하는 발언이 공개돼 곤경에 처했다"며 '이 XX들'을 "these F**kers"로, 쪽팔려서는 "lose damn face"로 보도했다. 

 

영국의 가디언도 위와 비슷한 내용으로 윤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과 미국 의회를 비난했다고 번역해 보도했다.

 

▲ 김은혜 홍보수석이 20일(현지시간) 뉴욕 쉐라톤 뉴욕 타임스 스퀘어 호텔에서 김용 전 세계은행(WB) 총재 오찬 및 유엔 사무총장 면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09.21.     ©뉴시스

 

그러나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22일 뉴욕 현지 프레스센터에서 윤 대통령의 발언 논란과 관련해, 미국 의회가 아닌 우리 국회를 지칭한 것이며 바이든이 아닌 '날리면'이라고 말했다"고 전면 부인했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국회에서 승인 안해주고 날리면'이라고 돼 있다"며 "윤석열 대통령 발언에 이은 '우리 국회에서 노력하겠다'는 취지의 박진 장관의 말은 영상에 담겨있지도 않다"고 주장했다.

 

이어 "예산 심의권을 장악하고 있는 거대 야당이 이 같은 기조를 꺾고 국제사회를 향한 최소한의 책임 이행을 거부하면 나라의 면이 서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를 박진 장관에게 전달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ajor foreign media reported President Yoon's criticism of Biden in unison

"South Korean president makes slurred criticism of the United States" 

Reporter Jung Myung-hoon

 

Major foreign media reported on the controversy over President Yoon Suk Yeol's slang remarks during his visit to the U.S., saying, "South Korea criticized the U.S., an ally."

 

U.S. news agency Bloomberg said, "After President Yoon Suk Yeol met briefly with President Joe Biden to discuss issues including subsidies for U.S. electric vehicles, he was caught insulting U.S. lawmakers," adding, "President Yoon's impromptu remarks faced ridicule from Korean opposition lawmakers."

 

"It would be so humiliating for Biden if these idiots didn't pass it in Congress," the Washington Post said, referring to the article titled "The Korean president insulted the U.S. Congress as a 'fool'." 

 

The U.S. broadcaster ABC reported that "Korean President Yoon Suk Yeol's sarcastic criticism of the U.S. is being talked about," and Fox News said, "Korean President Yoon's profane response to the Biden speech was on the microphone." 

 

Both media outlets described the remarks as "How could Biden not lose the damn face if they fu***rs do not pass it in Congress." 

 

French news agency AFP said, "President Yoon, who is already struggling with a record low approval rating, is in trouble because his remarks disparaging the U.S., a key ally, were released," and reported "the XXs" as "these F**kers" and "lose dam face" to shame. 

 

In addition, major foreign media such as the Guardian of the UK and CBS Broadcasting System of the U.S. all translated and reported that President Yoon criticized President Biden and the U.S. Congress.

 

However, Kim Eun-hye,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for public relations, denied the controversy over President Yoon's remarks at a local press center in New York on the 22nd, saying, "It refers to our National Assembly, not the U.S. Congress, and it is 'If you blow it,' not Biden." 

 

Kim Eun-hye, senior secretary for public relations, said, "If the National Assembly does not approve it and blows it," adding, "The video does not include Minister Park Jin's words to the effect of 'I will make efforts in our National Assembly' following President Yoon Suk Yeol's remarks."

 

He then explained, "We conveyed to Minister Park Jin the concern that the nation may not stand up if the opposition party, which controls the right to deliberate on the budget, breaks this stance and refuses to fulfill its minimum responsibility to the international communit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