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우 대전시장, 투자유치 활동으로 해외 출장 일정 시작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2/09/22 [14:19]

▲ 이장우 대전시장, 투지유치 활동으로 해외 출장 일정 시작02((비즈니스데이 인 뉴욕) (C) 대전시 제공


8박 11일간의 일정으로 해외 출장에 나선 이장우 대전시장은 21일(현지시간) 뉴욕에서 개최된‘Business Day in NY’행사에 참석, 축사와 함께 대전시 투자환경과 지원정책을 홍보하며 첫 일정에 들어갔다.

 

이 시장은 해외출장 첫 행사로 21일 오전 11시 뉴욕대 킴멜센터에서 열린 ‘Business Day in NY’행사에 참석, 축사를 통해 대회개막을 축하하고 대전시를 홍보했다.

 

이 자리에서 이 시장은 과학도시, 카이스트 등 대전시 외국인 투자유치환경과 다양한 외국인 투자 지원정책을 설명하고, 나도반도체, 우주항공, 바이오헬스, 방위산업 등 대전시 전략산업 육성 정책을 홍보하여 투자유치 활동을 전개했다.

 

‘Business Day in NY’는 글로벌 협력 파트너들과 우수 중소기업들의 정보공유 및 새로운 비즈니스 창출 기회 모색을 위한 행사로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주관했다. 카이스트 총장, 중진공 이사장, NYCSBS청장, 신한금융그룹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오후에는 한·미 스타트업 서밋 행사장을 찾아 이영 중소벤처기업부장관과 함께 행사장을 둘러보며, 대중소기업간 우수 협력사례에 대한 벤치마킹에 나섰다. 이 시장은 이영 장관에게 대전시 스타트업 지원정책을 설명하고 중기부의 지원을 요청했다.

 

이어 뉴욕대 킴멜센터에서 뉴욕시 국제관계청 에드워드 메멀스타인 청장을 면담하고, 오는 10월 개최 예정인 대전 UCLG총회 홍보하고 대전시 창업기업과 뉴욕시 기업 간 협력체계를 구축하자고 제안했다.

 

이 시장은 이어서 뉴욕대 주관 디지털 비전 포럼장으로 이동하여 1부 행사인 카이스트·뉴욕시 협약과 카이스트·뉴욕대 공동캠퍼스 현판 증정식을 참관하고, 2부 행사로 진행된 윤석열 대통령의 '디지털 자유시민을 위한 뉴욕 선언' 연설을 청취했다.

 

▲ 이장우 대전시장, 투지유치 활동으로 해외 출장 일정 시작(비즈니스데이 인 뉴욕) (C) 김정환 기자


이 시장은 연설을 마친 윤 대통령과 인사를 나누었으며, 윤 대통령은 그 자리에 함께 있던 뉴욕대 총장에게 이장우 시장을 카이스트가 있는 대전시의 시장이라고 소개하였다. 또한 윤 대통령은 이 시장에게 “카이스트와 뉴욕시가 추진하는 사업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대전시와 카이스트, 뉴욕시가 긴밀하게 협력하여 성과를 도출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이 시장은 “대전시도 이번 사업의 성공을 위해 적극 협력하겠으며, 대전 스타트업 기업의 글로벌 진출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윤 대통령에게 말했다.

 

한편 이 시장은 22일(현지시간) 폐철도 부지를 공원으로 조성하여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재탄생된 하이라인 파크 및 허드슨 야드 등 도시재생지역을 벤치마킹하고, 액셀러레이터인 창업지원센터(ERA)를 방문하여 ERA의 스타트업 육성 아이디어와 비즈니스 계획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이 시장은 23일 뉴욕한인회 및 충청향우회 회원들과의 면담을 끝으로 미국 일정을 마무리하고 튀르키예 이스탄불로 이동한다.

 

이스탄불에서는 UCLG 중동·서아시아 사무국을 방문, 마흐메트 두만 사무총장에게 중동 및 서아시아 회원 도시들의 대전총회 참여를 요청하는 등 대전 UCLG 총회의 성공 개최를 위해 막바지 홍보에 전력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Mayor Lee Jang-woo begins overseas business trip schedule with investment attraction activities

 

Daejeon Mayor Lee Jang-woo, who went on an overseas business trip for 11 days and 8 nights, attended the 'Business Day in NY' event held in New York on the 21st (local time) and promoted Daejeon's investment environment and support policies with a congratulatory speech. went in

 

Mayor Lee attended the 'Business Day in NY' event held at the Kimmel Center of New York University at 11 am on the 21st as his first overseas business trip, congratulated the opening of the competition and promoted Daejeon City through a congratulatory speech.

 

At this meeting, Mayor Lee explained the foreign investment attraction environment and various foreign investment support policies in Daejeon, such as Science City and KAIST, and promoted policies to promote Daejeon’s strategic industries such as Nado Semiconductor, aerospace, bio-health, and defense industries to promote investment attraction activities. has unfolded

 

'Business Day in NY' is an event for global cooperation partners and excellent SMEs to share information and explore new business opportunities, hosted by the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 Corporation. The president of KAIST, the chairman of Joongjin Gong, the head of NYCSBS, and the vice president of Shinhan Financial Group attended the event.

In the afternoon, he visited the Korea-US Startup Summit and toured the venue with Lee Young, Minister of SMEs and Startups, and benchmarked excellent cases of cooperation between large and small businesses. Mayor Lee explained the Daejeon startup support policy to Minister Lee Young and requested support from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Then, at New York University's Kimmel Center, he met with Edward Memmelstein, the head of the New York City Office of International Relations, and proposed to promote the Daejeon UCLG General Assembly, which is scheduled to be held in October, and to establish a cooperative system between startups in Daejeon and New York City businesses.

 

Mayor Lee then moved to the Digital Vision Forum hosted by New York University to observe the first part event, the KAIST-New York City Agreement and the KAIST-New York University joint campus signage presentation ceremony, and the second part was President Yoon Seok-yeol's 'For Digital Free Citizens'. New York Manifesto' speech.

 

After the speech, Mayor Lee exchanged greetings with President Yoon, who introduced Mayor Lee Jang-woo to the president of New York University, who was present with him, as the mayor of Daejeon, where KAIST is located. President Yoon also urged Mayor Lee to “emphasize the importance of the projects promoted by KAIST and New York City, and to produce results through close cooperation between Daejeon City, KAIST and New York City.”

 

In response, Mayor Lee said to President Yoon, “The city of Daejeon will actively cooperate for the success of this project, and will make further efforts for Daejeon startup companies to advance into the global market.”

 

Meanwhile, on the 22nd (local time), Mayor Lee benchmarked urban regeneration areas such as High Line Park and Hudson Yards, which were reborn as world-class tourist attractions by turning the site of an abandoned railway into a park, and visited the Startup Support Center (ERA), an accelerator. ERA's startup nurturing ideas and business plans will be reviewed.

 

On the 23rd, Mayor Lee concludes his U.S. schedule and moves to Istanbul, Turkiye, with a meeting with members of the Korean Association of New York and the Chungcheong Association.

 

In Istanbul, he visited the UCLG Middle East and West Asia Secretariat and asked Secretary-General Mahmet Duman for the participation of member cities in the Middle East and West Asia to participate in the Daejeon General Assembly.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