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가을 축제로 물든다…관광·문화 등 다양한 볼거리 풍성

박은정 기자 | 기사입력 2022/09/22 [16:17]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은정 기자=코로나19 장기화로 열리지 못하거나 비대면으로 개최되었던 축제들이 대구 곳곳에서 열리고 있다.

 

(C) 이월드

 

영남권 최대 테마파크 이월드는 18일부터 11월 30일까지 놀이 기구와 꽃을 함께 즐길 수 있는 10만 송이 ‘인생꽃 사진관’을 운영한다.

 

올해 5회째를 맞은 인생꽃 사진관은 황화 코스모스와 핑크뮬리를 만날 수 있는 이월드 대표 가을축제이다.

 

1만 6,500㎡ 규모 플라워가든에서는 핑크 코스모스, 노랑(황하) 코스모스, 핑크 뮬리 등 다채로운 가을 꽃을 만끽할 수 있다.

 

올해는 작년보다 2배가량 가든 규모를 확대해 꽃과 함께 어우러진 수많은 인기 포토존에서 인생샷을 남길 수 있도록 했다.

 

가족과 커플 고객을 대상으로 주말 즐길거리도 대폭 늘였다.

 

10만 송이 꽃이 펼쳐진 코스모스 밭을 배경으로 푸짐한 경품과 함께 ‘소원 날리기 대회’를 선착순 진행하고, 꽃을 테마로 한 이색 물품들을 구경할 수 있는 ‘플라워 플리마켓’도 운영한다.

 

상시 운영 프로그램 ‘달빛산책’(야간개장), ‘소원적기 이벤트’, ‘사진 컨테스트’ 등 풍부한 컨텐츠를 통해 일상 속 활력을 안겨줄 것으로 기대한다.

 

이월드 가을축제는 인생꽃 사진관 외에도 비비의 해피할로윈, 어썸불꽃쇼 등 가을 내내 다채로운 볼거리를 제공한다.

 

(C) 북구

 

2022년 금호강바람소리길축제가 금호강 산격대교 일원에서 개최된다.

 

'신(新)풍류 문화나루터'를 주제로 펼쳐지는 이번 축제는 금호강이 가진 잠재력과 역사 문화적 가치, 지리적 환경을 배경으로 축제를 예술적으로 풀어낸다.

 

축제는 천년의 강, 천개의 바람, 천년의 소리, 천개의 길 4개의 테마로 구성됐다.

 

천년의 강 구역은 금호강 워터보드 쇼,금호강 문보트를 즐길 수 있는 금호 강빛 놀이터로 낮에는 시원 워터보드 쇼, 밤에는 달 모양의 보트를 타며 풍류를 즐길 수 있게 만들어졌다.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체험형 놀이터 천개의 바람 구역은 2m 크기의 대형 바람개비와 함께 천개의 바람개비 동산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천년의 소리 구역은 국악을 기반으로 다양한 장르와 콜라보 무대 '풍류대제전'이 펼쳐질 계획이다.

 

▲ 지난 2018년 대구오페라하우스 '투란도트' (C) 대구오페라하우스

 

제19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가 오는 23일부터 11월19일까지 대구오페라하우스 등지에서 열린다.

 

이번 축제에서는 ‘연대와 다양성’을 주제로 이탈리아와 독일, 오스트리아, 한국 등 다양한 국적을 가진 작곡가들의 메인 오페라 9편과 콘서트·부대행사 등을 선보인다.

 

개막작은 23일~24일 대구오페라하우스에서 공연되는 '투란도트'이다. 이 작품은 광주시립오페라단과의 합작공연으로, 축제 이후인 오는 11월 25일~26일 광주에서도 공연될 예정이다.

 

축제 기간 중에는 이탈리아 페라라극장과 합작한 '돈 조반니', 독일 만하임국립극장 최신 프로덕션을 초청한 '니벨룽의 반지 시리즈', 국립오페라단이 제작한 베르디의 대표작 '라 트라비아타', 영남오페라단이 제작한 로시니의 '신데렐라', 작곡가 윤이상의 '심청' 등이 공연된다.

 

이밖에 한국형 오페라 제작을 위한 장기 프로젝트인 ‘카메라타 오페라 쇼케이스’, 대구성악가협회 소속 성악가 50명이 대거 출연해 유명 오페라 아리아와 중창 및 합창의 무대를 선보이는 갈라콘서트 등 특별행사도 선보인다.

 

▲ 2019년 열린 수성못페스티벌 (C) 수성문화재단

 

수성못페스티벌이 3년 만에 대면 축제로 시민들과 함께 한다.

 

올해 축제는 '다시 함께 걷다'를 주제로 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사흘간 수성못 일대에서 열린다.

 

길었던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위로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휴식과 힐링을 선사할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펼쳐진다.

 

축제 첫날인 23일에는 70인조 코리안팝스오케스트라와 대구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성악가들이 출연해 '수상음악회'를 선보인다. 수성못 분수를 배경으로 영화 OST 시리즈, 교향곡 등을 들려준다.

 

24일에는 상화동산 무대에서 미스터트롯 출신 가수 이찬원, 국악인 오정해, 수성구홍보대사 가수 박규리가 영남국악관현악단과 함께 공연을 선보인다.

 

25일에는 수상무대에서 국악인 민정민의 사회로 미스트롯 출신 가수 정미애, 조선판스타 출신 감성소리꾼 박성우의 퓨전국악콘서트가 진행된다.

 

행사 기간 수성못 남편(수성호텔 방면) 산책로는 아트 로드로 꾸며진다. 들안길 내 들안예술마을에 자리한 공방과 갤러리들이 가죽, 자수, 목공, 도예, 캔들, 플라워, 그림 등 직접 만든 작품을 선보인다.

 

서커스, 넌버벌퍼포먼스, 매직쇼, 난타 등 다양한 장르의 거리예술도 버스킹무대에서 펼쳐진다. 이외에 피크닉 놀이터, 스탬프 릴레이 이벤트, 청소년 동아리 페스티벌, 사생실기대회 등 시민과 함께하는 프로그램들이 마련된다.

 

▲ 막걸리문화축제 (C)동구

 

‘2022 막걸리문화축제 IN BULLODONG’가 오는 24일부터 25일까지 양일간 불로동 불로전통시장 일대에서 열린다.

 

불로동 도시재생뉴딜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행사로 불로동 특화자원인 막걸리를 활용해 골목상권을 활성화하기 위한 자리다.

 

특히 대구에서 최초로 막걸리제조 기술을 전수하는 프로그램 ‘불로탁주아카데미’의 큰 호응을 그대로 이어가기 위해 마련됐다.

 

축제는 막걸리를 비롯해 불로전통시장의 다양한 먹거리, 즐길거리, 볼거리 등이 마련 될 예정이다.

 

부스에서는 불로막걸리와 수제 막걸리를 맛 볼 수 있는 무료 시음회를 비롯해 나만의 막걸리잔 꾸미기 체험 등을 할 수 있다.

 

또, 시장 내 어울림극장에서는 주민동아리 공연과 모창가수와 함께하는 불로싱어 및 버스킹 행사도 열린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Festivals that could not be held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or were held non-face-to-face are being held all over Daegu.

 

E-World, the largest theme park in the Yeongnam region, operates a 100,000 flower ‘life flower photo studio’ where you can enjoy rides and flowers together from the 18th to the 30th of November.

 

The Flower of Life Photo Studio, which marks its 5th anniversary this year, is E-World's representative autumn festival where you can meet yellow flower cosmos and pink muhly.

 

In the 16,500㎡ flower garden, you can enjoy colorful autumn flowers such as pink cosmos, yellow (yellow river) cosmos, and pink muhly.

 

This year, the size of the garden has been doubled compared to last year so that you can take pictures of your life in numerous popular photo zones with flowers.

 

Weekend entertainment has also been significantly increased for families and couples.

 

In the background of a cosmos field with 100,000 flowers, the ‘Flower Wish Contest’ is held on a first-come, first-served basis, and the ‘Flower Flea Market’ is also operated, where visitors can see unique flower-themed items.

 

It is expected to give vitality to daily life through abundant contents such as the regular program ‘Moonlight Walk’ (open at night), ‘Optimal Wish Event’, and ‘Photo Contest’.

 

In addition to the Flower of Life photo studio, the E-World Autumn Festival offers a variety of attractions throughout the fall, such as Bibi's Happy Halloween and Awesome Fireworks Show.

 

 

The Daegu Happy Buk-gu Cultural Foundation will hold the Geumho River Wind Sori Road Festival in 2022.

 

The festival, which is held under the theme of 'New Pungryu Cultural Ferry Terminal', presents the festival artistically against the background of the potential, historical and cultural values, and geographical environment of the Kumho River.

 

The festival consists of four themes: Thousand Years of River, Thousand Winds, Thousand Years of Sound, and Thousand Paths.

 

The Millennium River Zone is a playground where you can enjoy the Kumho River Waterboard Show and the Kumho River Moon Boat.

 

The Thousand Winds Zone, an experiential playground that the whole family can enjoy together, will be decorated with a large 2m-sized pinwheel and a Thousand Pinwheel Garden.

 

In the Thousand Years of Sound area, the 'Pungryu Daejejeon' will be held in collaboration with various genres based on Korean traditional music.

 

 

The 19th Daegu International Opera Festival will be held at Daegu Opera House from the 23rd to the 19th of November.

 

Under the theme of 'solidarity and diversity', this festival will feature 9 main operas, concerts and side events by composers of various nationalities such as Italy, Germany, Austria, and Korea.

 

The opening piece is 'Turandot', which will be performed at the Daegu Opera House from the 23rd to the 24th. This work is a joint performance with the Gwangju Municipal Opera, and will be performed in Gwangju from November 25th to 26th after the festival.

 

During the festival period, 'Don Giovanni' in collaboration with Ferrara Theater in Italy, 'The Ring of Nibelung Series' which invited the latest production of Mannheim National Theater in Germany, 'La Traviata' by Verdi produced by the National Opera, Rossini produced by Yeongnam Opera Company 'Cinderella' and composer Yisang Yoon's 'Shimcheong' are scheduled to be performed.

 

In addition, special events such as ‘Camerata Opera Showcase’, a long-term project for the production of Korean-style opera, and a gala concert featuring famous opera arias, ensembles, and choruses in which 50 singers from the Daegu Singers Association appear, will also be showcased.

 

Suseongmot Festival is the first face-to-face festival in three years with citizens.

 

This year's festival will be held around Suseong Lake for three days from the 23rd to the 25th under the theme of 'Walking Together Again'.

 

In order to deliver a message of comfort and support to the citizens who have been exhausted from the long-term COVID-19, various programs are being unfolded to provide relaxation and healing.

 

On the 23rd, the first day of the festival, the 70-member Korean Pops Orchestra and vocalists who are active in Daegu will appear to present the 'Water Concert'. The movie OST series and symphonies are played against the backdrop of the Suseongmot Fountain.

 

On the 24th, singer Chan-won Lee, a former Mr. Trot singer, Jeong-hae Oh, a traditional musician, and Gyu-ri Park, the Suseong-gu public relations ambassador, will perform together with the Yeongnam Traditional Orchestra on the stage of Sanghwa-dong on the 24th.

 

On the last day, the 25th, at 5 pm, a fusion traditional music concert will be held on the water stage, hosted by Min Jung-min, a traditional music musician, by Mi-strot singer Jung Mi-ae and Joseon fanstar singer Park Seong-woo.

 

During the event period, the promenade at Suseong Lake Husband (to Suseong Hotel) is decorated with an Art Road. Workshops and galleries located in Deulan Art Village within Deulan-gil showcase handmade works such as leather, embroidery, woodwork, ceramics, candles, flowers, and paintings.

 

Street art of various genres such as circus, non-verbal performance, magic show, and Nanta will also be held on the busking stage. In addition, programs with citizens such as picnic playground, stamp relay event, youth club festival, and drawing contest will be prepared.

 

‘2022 Makgeolli Culture Festival IN BULLODONG’ will be held for two days from the 24th to the 25th at the Bulo Traditional Market.

 

As part of the Bullo-dong Urban Regeneration New Deal Project, it is an event to revitalize the alley commercial district by using makgeolli, a specialized resource in Bullo-dong.

 

In particular, it was prepared to continue the great response of the ‘Bulotakju Academy’, a program that transfers makgeolli manufacturing technology for the first time in Daegu.

 

The festival will include makgeolli and a variety of food, entertainment, and sights from the traditional market.

 

At the booth, you can enjoy a free tasting session where you can taste fire makgeolli and homemade makgeolli, as well as experience making your own makgeolli glass.

 

In addition, at the Oullim Theater in the market, performances by local residents' clubs and bullsingers and busking events with michang singers are also hel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