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종식 의원, LH 직원 부동산 ‘영끌’에 1,800억(5년간) 대출? ...국민 혈세로 특혜

LH 직원 대상 주택구입자금 대출, 5년새 건수는 17배, 금액은 29배 증가

박상도 기자 | 기사입력 2022/09/22 [12:39]
▲ 더불어민주당 허종식 국회의원(국회 국토교통위원, 인천 동구미추홀구갑)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직원 복지로 제공한 주택구입자금과 생활안정자금 대출이 사실상 직원들의 부동산 ‘영끌’로 흘러들어갔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허종식 국회의원(국회 국토교통위원, 인천 동구미추홀구갑)이 LH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LH 직원을 대상으로 한 주택구입자금 대출이 약 252억원, 생활안정자금 대출이 약 1,550억원 지원된 것으로 드러났다.


주택구입자금 대출은 2017년 10건(4.8억원)이던 것이 2021년엔 171건(138.3억원)으로 대폭 늘었고, 생활안정자금 대출은 2017년 382건(96.1억원)에서 2021년 1,829건(604.2억원)으로 지속 증가했다.


전월세보증금으로 활용되는 주택임차자금 대출이 2017년 315건(188.5억원)에서 2021년 172건(135.8억원)으로 줄어든 것과는 대비된다.


주택구입자금 대출과 생활안정자금 대출이 폭증한 기간은, 저금리로 국민들에게 일명 부동산 ‘영끌’ 바람이 불었던 시기와 겹친다.


두 대출 모두 2021년까지 2.4%의 고정금리로 제공(2022년 9월 현재 2.9% 변동금리)돼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 평균 금리보다 낮아 부담이 적고, 무엇보다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에 잡히지 않아 일반 국민에 비해 주택구매가 훨씬 유리하다.


게다가 재직 중 1회 지원되는 7,000만원 한도의 주택구입자금 대출과 따로 용도제한이 없는 3,000만원 한도의 생활안정자금 대출은 중복 수혜가 가능, 한꺼번에 최대 1억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특히, 생활안정자금과 주택구입자금의 상관계수가 대출건수로는 0.89, 금액으로는 0.93의 매우 높은 상관관계를 보이면서, 최근 5년간 1,800억원이 넘는 자금이 LH 직원의 부동산 ‘영끌’로 흘러들어갔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허종식 의원은 “국민들은 각종 규제에 막혀 내집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데, LH 직원들은 DSR에도 잡히지 않는 국민 혈세를 사용하며 특혜를 받아온 것이다”며 “LH가 투기 등으로 공분을 사고 있는 만큼, 국민 눈높이의 맞게 사내 제도를 운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try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Heo Jong-sik, 180 billion won (5 years) loan to LH employee real estate 'Youngchul'? ...preferential treatment with national blood tax
Housing purchase loan for LH employees, the number of cases increased by 17 times and the amount by 29 times in 5 years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It was pointed out that the housing purchase funds and living stabilization funds provided by the Korea Land and Housing Corporation (LH) as employee welfare actually flowed into the real estate ‘youngcheol’ of the employees.


According to data submitted by LH by National Assembly member Huh Jong-sik (Land Transport Committee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Michuhol Gugap, Dong-gu, Incheon)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over the past five years, loans for housing purchase funds for LH employees were about 25.2 billion won, and loans for living stability funds were about 155 billion won. turned out to be supported.


Loans for housing purchase funds increased from 10 cases (480 million won) in 2017 to 171 cases (13.83 billion won) in 2021. continued to increase.


This is in contrast to the decrease in housing rental funds used as deposits for cheonsei from 315 cases (18.85 billion won) in 2017 to 172 cases (13.58 billion won) in 2021.


The period during which loans for housing purchase funds and loans for living stabilization surged coincided with the period when the so-called “real estate” wind blew among the people due to low interest rates.


Both loans will be provided at a fixed rate of 2.4% until 2021 (a 2.9% variable rate as of September 2022), which is lower than the average interest rate for home mortgage loans and credit loans from commercial banks, so there is less burden. ), so it is much more advantageous to buy a house compared to the general public.


In addition, a housing purchase loan of up to 70 million won, which is supported once while in office, and a 30 million won, limitless, life stabilization fund loan, which is not limited in use, can be benefited in duplicate, allowing loans up to 100 million won at once.


In particular, the correlation coefficient between the funds for living stabilization and housing purchase funds showed a very high correlation of 0.89 in the number of loans and 0.93 in the amount. cannot rule out the possibility of


Rep. Heo Jong-sik said, “People are having trouble finding a house because of various regulations, but LH employees have been given special privileges by using national blood tax that is not captured by the DSR. We need to operate our in-house system to suit our needs,” he emphasized.


원본 기사 보기:ebreaknews.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