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를 이끈 여성, 인권운동가 ‘이희호 여사 탄생 100년’ 기념식

신낙균 환영사 "인권운동가-독재에 맞서 싸우고, 평화통일을 추구하며, 여성인권운동에 앞장섰던 고난과 신념의 길"

김기만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2/09/22 [11:46]

▲ 이희호 여사.  ©브레이크뉴스

지난 9월21일은 파란만장한 격동의 시대 97년을 살았던 고(故) 이희호 (李姬鎬, 1922-2019, 사진 2,3) 여사의 탄생 100년 기념일입니다. 서울 여의도 중소기협(中小企協)회관에서 이여사 탄생 100년 추모식이 있었습니다. 이 여사 추모사업 추진위원장 신낙균 전 의원(전 문화부장관) 등 128명의 공동 제안으로 이루어진 행사였습니다.

 

신낙균 위원장은 환영사에서 "여성에게 특히 엄혹했던 시대에 이희호 여사는 여성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앞장섰던 여성, 인권운동가였다"며 "독재에 맞서 싸우고, 평화통일을 추구하며, 여성인권운동에 앞장섰던 고난과 신념의 길은 이 땅의 딸들에게 희망을 주었다"고 존경심을 표했습니다.

 

'영원한 DJ 비서실장'인 정계 최고 원로 권노갑 민주당 상임고문(92)은 회고담에서 "이 여사가 20-30대의 젊은 시절에 이미 국가적 지도자들과 함께 시민사회운동을 같이 했던 데에도 주목해야 한다"며 "따뜻하면서도 의지와 신념이 강철같고 포기를 모르시는 분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한 분의 DJ 비서실장인 문희상 전 국회의장은 축사에서 "2009년 대통령님이 별세했을 때 여사님은 '고통과 시련, 죽음 위기의 일생을 양심과 신념으로 극복하고 결국 승리한 당신을 존경할 수밖에 없다'고 하셨다"며 "이 여사의 삶 또한 그러했음으로 그 말씀을 그대로 이 여사께 돌려드리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이 여사의 아들  김홍걸 의원은 지금까지 별로 언급되지 않았던 부모님의 면모를 밝혀 주목을 끌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민주주의, 인권, 양성평등, 한반도 평화 등을 위한 목표와 일관된 삶을 높이 평가한다. 그 목표 관철을 위한 치열한 행동의 삶의 궤적은 맞다. 그러나 한편으로 부모님이 일생을 통틀어 적을 만들지 않으려 했으며, 덕을 베풀고 살고자 했다는 사실을 강조하고 싶다. 이는 어떤 면에서 영국과 처절하게 싸우면서도 끝내 '비폭력 운동'으로 일관한 성인(聖人) 간디를 연상케 한다".

 

이어 <성평등 민주주의를 연 이희호의 신념과 열정>이란 제목으로 신경아 교수(전 한국여성학회장)의 짧은 강연이 이어졌습니다.

 

▲ 이희호 여사 추모모임.    ©브레이크뉴스

▲ 이희호 여사 추모 모임.  ©브레이크뉴스

 

행사는 이 여사께 올리는 헌정편지 낭독과 기념공연으로 끝났습니다.

 

이화여전-서울대- 미국 대학 유학파에 만 40살 때 한국 여성계를 이끄는 YWCA 총무였던 최고 환경의 이희호 여사는  상처(喪妻)한 두 아들의 아버지에 고졸(高卒)의 전라도 출신이었으며 '정치활동금지법'으로 묶여있던(그러나 정신은 살아있던) 두 살 아래의 '정치낭인' 김대중과 1962년 5월 10일 결혼함으로써 DJ에게 전혀 새로운 인생의 중요한 단초이자 큰 전환점을 만들어 주었습니다. 여성의 모성애, 영원성, 그리고 길 잃은 양(羊)을 구하려는  기독정신이 그 길의 모태(母胎)였을 것입니다,

 

그런 점에서 "이희호 없는  김대중은 없다"(若無姬鎬, 是無大中)는 말에 절대 공감합니다.

 

김대중 대통령님을 존경하고 사랑합니다. 이와 함께 그런 DJ를 만드는 데 아내이자 동지요 평생의 도반(道伴)이었던 이희호 여사께 "고마웠습니다"라는 인사를 꼭 드리고 싶었습니다. "고마웠습니다, 진심으로..".

 

▲ 김기만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필자/김기만 

전 언론인. 칼럼니스트. 바른언론실천연대 대표. 전 동아일보 파리특파원, 노조위원장/김대중 대통령 청와대 당시 춘추관장/전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사장.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 woman who led the times, a human rights activist commemorating the 100th anniversary of the birth of Mrs. Lee Hee-ho

Shin Nak-gyun's Welcoming Remarks "Human rights activist - the path of hardship and conviction who fought against dictatorship, pursued peaceful unification, and took the lead in the women's rights movement"

-Kim Keyman, columnist

 

September 21st is the 100th anniversary of the birth of the late Mrs. Lee Hee-ho (李姬鎬, 1922-2019, photos 2 and 3), who lived 97 years in a time of turbulence and turbulence. A commemoration ceremony was held for the 100th anniversary of the birth of Ms. Lee at the Small and Medium-sized Kihyup (中小企協) Hall in Yeouido, Seoul. It was an event that was jointly proposed by 128 people, including former lawmaker Shin Nak-gyun (former Minister of Culture), who was the chairperson of the promotion committee for Mrs. Lee's memorial project.

 

In a welcoming speech, Chairman Shin Nak-gyun said, "In an era when women were particularly harsh, Mrs. Lee Hee-ho was a woman and human rights activist who took the lead for a better life for women. The path of hardship and faith gave hope to the daughters of this land.”

 

In a retrospective, No-gap Kwon (92), a senior adviser to the Democratic Party, who is the 'permanent DJ's chief of staff', said in a retrospective, "It should also be noted that Mrs. Lee was already involved in civil society movements with national leaders when she was young in her 20s and 30s." "He was a warm-hearted person with strong will and conviction like steel and never giving up," he said.

 

Another DJ, former National Assembly Speaker Moon Hee-sang, said in a congratulatory speech, "When the president passed away in 2009, Mrs. Madame said, 'I have no choice but to respect you, who overcame a life of pain, trials, and death crisis with conscience and faith and eventually won. ' He said, "I want to return those words to Ms. Lee as it was, as this was also the case with Ms. Lee's life."

 

This woman's son, Congressman Kim Hong-geol, drew attention by revealing aspects of his parents that had not been mentioned much until now.

 

“Many people highly value a life consistent with goals for democracy, human rights, gender equality, and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The trajectory of intense action to achieve those goals is true. I want to emphasize the fact that he wanted to live a life of virtue. In some ways, it is reminiscent of Saint Gandhi, who fought bitterly with England but was consistent with the 'non-violent movement'".

 

Next, a short lecture by Professor Shin Kyung-ah (former president of the Korean Women's Association) was held under the title of <Hee-Ho Lee's Faith and Passion who Opened Gender Equal Democracy>.

 

The ceremony ended with the reading of her tribute letter to Mrs. Lee and a commemorative performance.

 

Ewha Womans Jeon-Seoul National University- She studied at an American university at the age of 40 and was a YWCA general secretary who led the Korean women's world at the age of 40. By marrying Kim Dae-jung, a 'politician' two years younger than him (but still alive in spirit), on May 10, 1962, it marked a major turning point and an important beginning in a completely new life for DJ. Her motherhood, eternity, and the Christian spirit to save the lost sheep may have been the mother of the path,

 

In that regard, I absolutely agree with the saying "There is no Kim Dae-jung without Hee-ho Lee" (若無姬鎬, 是無大中).

 

She respects and loves President Kim Dae-jung. At the same time, I really wanted to say "thank you" to Ms. Hee-ho Lee, who was her wife, her comrade and lifelong companion for making such a DJ. She said, "Thank you, sincerely..".

 

*Writer/Kim Keyman

former journalist. columnist. Representative of the Bareun Press Association. Former Dong-A Ilbo Paris Correspondent, Union Chairman/President Kim Dae-jung, then President of the Blue House, then Director of Spring and Autumn/Former President of Korea Broadcast Advertising Corporati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