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호진, ‘조선변호사’ 출연 확정..우도환·김지연(보나)·차학연 등과 호흡[공식]

극중 절대권력 지닌 ‘유제세’ 역 맡아 오랜만에 사극 컴백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9/22 [11:05]

▲ 배우 천호진 <사진출처=제이와이드컴퍼니>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천호진이 MBC 새 드라마 ‘조선변호사’ 출연을 확정했다.

 

‘조선변호사’는 부모님을 죽게 한 원수에게 재판으로 복수하는 외지부(변호사)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시작은 복수였으나 점차 백성을 위하는 진짜 변호사가 되어 가는 주인공의 성장 스토리를 그린다. 특히 왕실 이야기가 주를 이뤘던 그동안의 사극과 달리, 조선시대의 변호사 이야기를 다룬다는 점에서 참신함을 더한다.

 

천호진은 극 중 조정과 왕실, 나라, 사람의 목숨까지 쥐락펴락하는 절대권력을 지닌 ‘유제세’ 역을 맡아 오랜만에 사극으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부와 권력을 독점하고 있는 실세 중의 실세인 인물로, 지난 2016년 ‘구르미 그린 달빛’에 이어 또 한번 기득권 세력의 상징을 그려낼 천호진의 연기에 기대가 더해진다.

 

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로 ‘국민 아버지’의 진가를 재증명 하는데 이어 JTBC ‘괴물’ 속 파출소장 ‘남상배’ 역, tvN ‘더 로드 : 1의 비극’의 독선적이고 오만한 대기업 회장 ‘서기태’ 역까지 다채로운 캐릭터로 활약하며 꾸준히 작품 활동을 이어갔던 천호진. 뿐만 아니라 JTBC ‘나의 해방일지’에선 세 남매의 아버지 ‘염제호’로 분해 다시 ‘국민 아버지’의 귀환을 알리기도 했다.

 

이에 ‘국민 배우’ 반열에 올라 매 작품마다 믿고 보는 연기로 대중들의 기대감을 증폭시키는 천호진이 이번 작품으로 보여줄 묵직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열연에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앞서 우도환, 김지연(보나), 차학연 등의 캐스팅 소식으로 화제를 모은 MBC 새 드라마 ‘조선변호사’는 오는 2023년 첫 방송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eon Ho-jin confirmed to appear in 'Chosun Lawyer'.. Breathing with Woo Do-hwan, Kim Ji-yeon (Bona), Cha Hak-yeon [Official]

 

Comeback in historical drama after a long time taking on the role of 'Yoo Je-se', who has absolute power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Cheon Ho-jin has been confirmed to appear in MBC's new drama 'Chosun Lawyer'.

 

'Joseon Lawyer' is a work depicting the story of a foreign branch (lawyer) who takes revenge on an enemy who killed his parents. In particular, it adds novelty in that it deals with the story of a lawyer in the Joseon Dynasty, unlike historical dramas that mainly consisted of royal stories.

 

In the play, Cheon Ho-jin takes on the role of 'Yoo Je-se', who has absolute power over the court, the royal family, the country, and even the lives of people, and visits the small screen for a historical drama after a long time. As a powerful person who monopolizes wealth and power, expectations are high for Cheon Ho-jin's performance, who will once again draw a symbol of the established power following 'Moonlight Drawn by Clouds' in 2016.

 

After re-proving the true value of 'National Father' with KBS2's 'Once Again', he played the role of 'Nam Sang-bae' in JTBC's 'Monster', and 'Seo Gi-tae', the self-righteous and arrogant chairman of the tvN 'The Road: Tragedy of 1'. Cheon Ho-jin, who continued his work as a diverse character until the station, continued his work. In addition, in JTBC's 'My Liberation Journal', he disassembled himself as 'Yeom Je-ho,' the father of three siblings, and announced the return of 'the national father' again.

 

Accordingly, attention is focused on the heavy and charismatic performance that Cheon Ho-jin, who rises to the ranks of 'national actors' and boosts the public's expectations with acting that believes and sees in every work, will be shown in this work.

 

On the other hand, MBC's new drama 'Chosun Lawyer', which gathered topics with the casting news of Woo Do-hwan, Kim Ji-yeon (Bona), and Cha Hak-yeon, is scheduled to air for the first time in 2023.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